Yokomo aluminum bulkheads

Updated on February 17, 2020 | 1509 Views No Category
0 on July 13, 2015

There are two different versions
ZC-300AF Aluminum front bulkhead
ZC-300FC Aluminum front bulkhead for Works ’93

those two are basically same, except for the caster angle.
ZC-300FC for Works ’93 has bigger angle as you can see from the last picture
if the caster is same with the magnesium bulkhead, it’s 300AF. you can see that without the header.

 

 

 

 

 

 

 

  • Liked by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Add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ko 진공관 게터 (getter)

  • 60년대 GE와 50년대 RCA 12ay7 두개를 들고 뭐가 다른가 보다가 머리에 달린 동그란 녀석의 높이가 다른걸 발견했습니다. 

    플레이트는 같은 부품을 썼고, 게터의 높이만 달랐습니다. 소리도 거의 비슷하고 플레이트도 같고, 게터는 뭐하는건지 궁금해졌습니다. 장터에서 O게터니 D게터니 하는 얘기도 보면서 계속 무시하고 있었는데 결국 찾아보게 되네요.

     

     

    게터의 역할은 진공관 내부의 가스 입자를 화학적으로 처리하거나 흡수해서 진공을 유지하는 것이랍니다. 이게 없으면 금속에서 배출되는 입자가 진공관 내부에서 돌아다니니까 진공관에서는 필수적인 구조물이네요. 역할이 이런거라 게터는 제대로 동작만 하면 소리하고는 무관할걸로 보입니다. 실제로 저 두개의 12ay7 소리 차이는 다시 들어봐도 모르겠구요.

    앰프에서 관을 하나씩 빼서 어떻게 생겼나 찾아봤습니다. 게터 형태도 다양해서 일단 그림을 이것저것 봤습니다.

    http://www.tube-classics.de/TC/Tubes/Characteristics/GetterTypes.htm

    이 그림도 보구요

    https://www.thevalvepage.com/valvetek/getter/getter.htm

    이게 GE와 RCA 12ay7입니다. 큰 진공관들은 모양도 다양한데 12ax7, 12at7, 12ay7 세가지는 다 꺼내봤는데 거기서 거기였습니다. 12ax7 롱플레이트는 길어서 게터가 잘 안보이는 차이만 있구요.

     

    GE 12ay7은 O게터라고 부르는 동그란 게터가 미카 스페이서 바로 위에 있습니다. RCA는 저 위에 올라가 있구요. 이게 궁금해서 찾아보기 시작한건데 막상 저 높이는 상관 없는 것 같구요.

     

    GE 6v6에서 찾아보니 아래쪽에 네모난 스퀘어게터 두개가 보입니다. 6v6를 다 꺼내보니 같은 sylvania 관도 플레이트는 동일한데 게터가 위에 붙은게 있고, 저렇게 아래 있는게 있고 그러네요.

     

    GE 5V4G 입니다. 이건 게터가 안보여서 한참을 찾았습니다. 잘 보이지 않는 아래쪽에 링이 아닌 얇고 긴 판 (plate) 게터가 양쪽에 두개 달려있습니다. 그림을 조금 더 찾아보고 나서야 구별이 가더라구요.

     

    Bendix 5y3 입니다. 위에 스퀘어게터 두개가 있구요.

     

    아.. 저장하고 편집하다가 링크 하나를 날려먹었는데, 어짜피 게터는 중요한게 아니라서 그냥 넘어갑니다.

     

    Load More...
  • en Yokomo CVD bones

  • This post would be a help. but it seems impossible to get them unless you guys push MIP to make them again.

    Yokomo YZ10, Works, and 870C universal drives info

    it’s the basic info for Yokomo CVD bones
    ’94 YZ10 front CVD bone 84mm
    ’94 YZ10 rear CVD bone 79mm
    MX4 rear CVD bone 79mm

    Kysho RB5/RB6 70mm CVD bones work for 870C F/R

    MX4 rear bone works with ’94 YZ10 rear. and, Works F/R
    ’94 YZ10 rear bone works with Works F/R. and, for 870C front wide setup
    Bj4 front bone doesn’t work for Yokomo diff cups

    ’94 YZ10 front

     

    from the top, MX4 Rear / ’94 YZ10 Rear / Jconcpets BJ4 front.

    the length are identical to each other. but the head pins are not. I’ve tried more CVD bones from AE and Losi. and all the US brand CVD bones have bigger head pins which don’t fit Yokomo diff cups

    While the length is identical, Bj4 CVD bone don’t work for Yokomo diff cups

     

    ’94 yz10 cvd bones go deep inside of the diff

     

    MX4 bones have longer head pins. it’s fine except for 870C

     

     

    870C front wide setup with ’94 YZ10 CVD
     
     
    Load More...
  • en Fender tweed vibrolux 1958

  • a friend recently got this amp. everything is original and still sounds good. it has voice coil rub but not that serious. even the filter caps are still alive

    Load More...
  • en Two Beautiful cars

  •  

    On this episode of Head 2 Head, Automobile Magazine’s Jason Cammisa rekindles a classic European sports sedan battle, pitting the legendary BMW E30 M3 agains…
     

    #BMW #E30 #W201 #190E

    Load More...
  • de Der 6-Punkte-Plan für das eigene Wohlbefinden.

  • Kennt ihr das: Der Trubel des Alltags, die Pflichten und die To-do’s? Wir sind ständig in Bewegung. Hier muss eine Nachricht gelesen und da ein Facebook-Status gepostet werden. Wir verpassen es zusehends einen Moment wirklich zu erleben, weil wir viel zu sehr damit beschäftigt sind, immer online, immer aktuell, immer und überall einfach nur up-to-date zu sein. Dabei verlieren wir uns jedoch selbst aus den Augen.

    Der folgende 6-Punkte-Plan behauptet nicht von sich eine Allgemeingültigkeit zu besitzen, noch ist er belegt oder in einer chronologischen Reihenfolge zu beachten – vielmehr ist er eine persönliche Annäherung an das Thema. Für eine Umwelt, die stärker denn je auf Beschleunigung setzt und uns dazu verführt, kaum noch in uns hinein zu hören.

    Punkt 1: Nehmt eine Auszeit für euch

    Um ungestört in sich hineinzuhören oder die Gedanken loszulassen, könnt ihr zum Beispiel meditieren. Forscher der University of Essex haben zudem bei einer Studie herausgefunden, dass Naturerfahrungen positive Einflüsse auf die Stimmung und auf den Selbstwert des Menschen haben. Demnach sollten sich gehetzte Menschen in einer unruhigen Umwelt regelmäßig Auszeiten in der Natur nehmen. Besonders Gewässer wie Seen, Flüsse und das Meer haben hier eine reinigende Wirkung auf Seele und Geist. Aber auch Wälder, in denen sich die Zeit der Welt in dem Blättergeraschel verfängt, tun der Psyche gut. Doch zu welchem Ort auch immer es euch treibt – die Aufgabe ist es, alleine dorthin zu reisen. Sei es in den Park, in ein weit entferntes Land, an einen einsamen Strand, hoch hinauf in die Berge oder mit dem Zelt raus aufs Land. Schon Konfuzius hat gesagt: Wo auch immer du hingehst, da bist du.

    Punkt 2: Geht raus aus eurer Wohlfühlzone

    Ihr tut Dinge, bei denen ihr euch total wohlfühlt? Euer Alltag ist bequem, angepasst, der Routine-Rhythmus läuft im Autopilot. Aber trotzdem fehlt euch etwas und das Herz springt euch nicht aufgeregt genug. Dann ist es Zeit, eure Wohlfühlzone zu verlassen. Doch wie fängt man das an? Ihr könnt euch zum Beispiel genau aufschreiben, was ihr tun wollt. Stellt euch dann ein Zeitfenster, wann ihr das erreichen wollt und überlegt euch dazu eine Belohnung. Nichts motiviert so stark wie eine Belohnung. Weiht andere in euer Vorhaben ein und macht euch ans Werk. Da ihr es nicht nur für euch macht, erhaltet ihr zusätzlichen Anreiz. Aber wenn ihr euch größere Vorhaben gesetzt habt, geht es Schritt für Schritt an und zerlegt etwas Größeres in Teilabschnitte (niemand sollte ohne Übung beispielsweise gleich einen Marathon wagen).

    Punkt 3: Bleibt bei euch selbst

    Menschen neigen dazu, sich zu vergleichen. Manchmal passiert das ganz automatisch und vollkommen ohne böse Absicht, es ist beinahe ein Reflex, der sich überraschend bemerkbar macht. Doch das hilft euch nicht. Wenn euch das nächste Mal dieser Vergleichsgedanke kommt, drückt innerlich die Stopp-Taste. Denkt darüber nach, warum ihr euch vergleicht. Seid dankbar dafür, was ihr habt, schreibt es auf und konzentriert euch auf eure eigenen Stärken.

    Punkt 4: Stellt euch Fragen

    Wenn wir jemanden kennenlernen, stellen wir Fragen. Zuerst ist jede Bekanntschaft wie ein weißes Blatt Papier, das mit jeder Information, mit jeder Geschichte vollgeschrieben wird. So ist es auch mit euch selbst. Warum sollten wir uns nicht selbst befragen und Antworten finden? Das kann bei ganz simplen Dingen anfangen, z. B. wie man seine Frühstückseier am liebsten mag und aus welchem Grund. Bis zu der Frage, ob man ans Schicksal oder an Gott glaubt und aus welchem Grund. Stellt eine Liste an Fragen auf und führt einen Dialog mit euch selbst.

    Punkt 5: Findet heraus, was ihr nicht wollt

    So verhält es sich auch mit den Dingen, die ihr nicht wollt. Ergänzt einfach mal den folgenden Satz und die Frage mit euren Antworten.

    Ich mag das nicht:

    Weil:

    Ein Beispiel:

    Ich mag das nicht: Ständig aufs Smartphone gucken, während man sich mit einem Menschen trifft.

    Weil: Man mit der Aufmerksamkeit ganz bei diesem Menschen sein sollte.

    Mit so einer einfachen Übung findet man ganz einfach heraus, was man möchte und kann im Alltag darauf achten, es auch umzusetzen.

    Punkt 6: Trefft Entscheidungen

    Wenn man eine Geschichte schreibt (das lernt jeder angehende Autor in der ersten Stunde kreatives Schreiben), muss man Entscheidungen treffen. Ohne Entscheidung keine Geschichte. Manchmal gefallen wir uns allerdings im Status quo und hoffen, die Zeit allein erledigt die Entscheidung. Ein: “Ich tue das jetzt!” kann allerdings ganz bewusst getroffen eine Wirkung haben. Ähnlich verhält es sich mit einem Eindeutigen: “Nein, das mache ich jetzt nicht!” Ob eine Entscheidung für oder gegen etwas ist, sie ändert immer den Verlauf der Geschichte – eurer Geschichte. Und wenn ihr das Leben nicht als „Weiterkommen“ oder als statischen Zustand seht, den es zu erreichen gilt, sondern als Reise innerhalb eurer Geschichte, gewinnt es eine ganz neue Farbe.

    #Stress #Alltag #Erholung #Leben #Achtsamkeit

    Load More...
  • ko 기억에 남는 ebay 진공관 판매자들

  • 우연히 두번 거래한 사람도 있고, 문제가 있었는데 잘 해결해준 판매자도 몇 있었구요.

    I’ve been an audiophile for over 50 years… I wanted to create an eBay Store that catered to Audiophile Tubes… We will carry all types of tubes but we specialize in high-end Preamp & Power Tubes… All our tubes are extensively tested for GM, Leakage, Shorts and Noise… Everything we sell is 100% Guarantee unless noted otherwise…

     

    이 판매자에게서 GE 6v6gt 세트를 구했습니다. 파는 가격도 적당하고, 수치도 박스에 적어줘서 좋았습니다. NOS인지 그냥 수치가 좋은건지 판매 페이지에 잘 표시해주구요.

     

     

    Tube, Tubes, Valve, Valves, 12AX7, 12AU7, 6L6, capacitors, electrolytic capacitor, electrolytic capacitors, 6V6GB, 6SN7GA, 6SN7GB

     

    캐다나 판매자입니다. 그냥 평범한 가격도 있고, 미친 판매자들이 이상한 가격에 올린 진공관을 현실적인 가격에 올려주기도 합니다. 거래 전에 얘기를 천천히 얘기하고 거래했습니다. 제가 산 관은 한국으로 오는 중인데 지금까지의 과정이 좋았습니다.

     

     

     

    실바니아 EL84를 사면서 GE 상표의 멀라드 6681을 15불에 흥정해서 샀습니다. EL84도 하나 가격에 한쌍을 샀고 올려진 다른 관을 봐도 수치에 비해서 가격이 아주 좋습니다.

     

     

    Each Tube Is Concentrated Science Under Glass.

     

    필립스 산하의 유럽관을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브뤼셀 공장의 6v6는 희소성과 소문 때문에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암페렉스를 만드는 홀란드 공장에서 만들어진 가격에 구했습니다. 얘기도 나눠보고 주문한 이후에 올려진 다른 관으로 바꿀 수 있는지 물어서 그렇게 하기도 했구요. 미국관의 가격도 좋습니다. 하나를 사던 여러개를 사던 한국까지 운송비가 15불 정도인데 일주일 만에 왔습니다.

     

     

     

    홀란드산 6v6를 구매했습니다. 실버마이카, 알렌 브래들리 저항 등등 부품이 많습니다. 가격이 좋고 흔한데 유명하다고 비싸게 올린 물건도 없는 편입니다.

     

     

    Please visit Westwood Electronics: Where the Customer is King. We offer a variety of NOS (new) and used vintage components, including vacuum tubes, transformers, bakelite knobs, vintage capacitors and transformers. We serving the needs of Audio/Radio enthusiasts, Musicians, Ham Operators and Electronic Designers world wide. In business for over 15 years, providing fast friendly service. We look forward to your continued support.

     

    사고 보니 전에 거래한 적이 있더라구요. 상태와 가격이 현실적이었고, 제가 받은 관이 몇주 후에 고장났는데 대체품을 보내줬습니다. 저한테 원하는거 있는지 물어보고 거기에 맞는거 제시해서 제가 골라서 받았는데 그 과정과 처리속도 모두 좋았습니다.

     

     

    At Shining Light, We Focus on being a Progressive Seller with a Focus on Quality Service. We focus in Two Areas for Offering at Shining Light Audio. 1) Vintage HiFi Equipment > Tubes, Stereo Equipment 2) Pinewood Derby Supplies from Shining Light Tribology (SLT): Former Professional Pinewood Derby Racer

     

    흔하지만 좋은 60년대 NOS 프리관 두개를 24불씩에 구한 적이 있습니다. 두가지 평균 시세 반값이었습니다. 상태도 당연히 판매 페이지에서 말한대로였구요.

    쓰다보니 캐퍼시터도 한번 이상 거래한 사람들도 올려볼 생각이 드네요.

     

    Load More...
  • ko 기아 K9, K7, 그리고 BMW F30 디젤 잠깐 사용기

  • 모래내 지하차도에서 사고가 있었습니다. 내리막에서 정차중이었는데 포크레인이 와서 트렁크를 쳤습니다. 기억해보니 횡단보도에서 정차중에 뒤에서 차가 받은 적이 두번 있었고, 한번은 치킨 배달하던 스쿠터가 받았는데 그게 꽤 오래전입니다. 포크레인이 받으니까 비교할 수 없는 묵직한 느낌이 있더라구요.

    렌트카를 저렇게 세번이나 바꾸게 된 이유는 공업사에서 도색과 조립을 잘못해서입니다. 예전에 거래한 적이 있는 곳이고 센터와 비교해서 품질 차이가 없어서 한번 더 이용을 했는데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습니다. 다시 수리가 들어가면서 이런 경험을 덤으로 했습니다.

     

    기아 K9

    지난주, 3월 25일 아침에 차를 픽업해가면서 K9을 두고 갔습니다. 지난 5년간은 E46만 운전을 했고, 아직도 바꿀 생각이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차를 생각하는 중심이 E46에 있을겁니다. K9은 목요일 낮까지 운행했습니다. 3일 반나절이네요. 뒤에 Platinum 배지가 붙어있고 AWD 모델입니다.

    위키피디아에서 찾아보니 2018년식은 2세대이고, 모두 AWD입니다. 제가 탔던 모델은 3.8L NA 입니다.

    네비게이션 – 경복궁역을 검색했는데 결과물의 정열순서가 경복궁역 부근 식당들이 먼저 나오고 경복궁역은 그 아래에 나옵니다. 세팅에서 바꿔보려고 했는데 메뉴를 못찾았습니다.

    가속 – 고속도로에서 운전할 기회는 없었습니다. 내부순환로와 시내 주행을 주로 했습니다. 이 환경에서 가속력은 충분했습니다. 3.8L 엔진이니 당연하겠구요. 시내 운전 연비도 엔진 용량에 비하면 좋았습니다. 회사에서 2011년식 S500을 꽤 오래 몰았습니다. 온화하다가 어느 순간에 한계가 별로 없는 승용차라는게 제가 S500에서 받은 느낌이구요. 그건 V8 이었기 때문에 비교를 하기는 어렵네요. 엔진도 다르고 회사도 달라서 비교할 대상은 아닙니다.

    디자인 – 길에서 K9을 보면 늘 아쉬운게 벤츠를 따라한 후미등입니다. 음악이던 물건이던 이런 모습을 보면 일단 관심을 갖지 않게 됩니다. 이것 때문에 모든 면에서 S클래스와 비교를 하게 되고, 결국 성능이나 외관 모두 그 기준에서 보게 됩니다. 다음 버전에서는 자신의 모습을 찾았으면 합니다.

    실내 –  S클래스는 후륜구동이지만 앞좌석과 뒷좌석 사이가 돌출되어 있지 않습니다. K9은 그렇게까지 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뒷좌석이 넓지만 세명이 타면 가운데 사람은 불편하게 마련이구요. 이정도 크기의 승용차라면 그정도의 완성도는 기대했는데 그렇지 못합니다. 스피커 그릴은 왜 은색인지 모르겠습니다.

    코너링 – 8단 자동입니다. 패들쉬프트가 있구요. 브레이크를 최소화하고 패들쉬프트만 사용해서 운전해보면 롤이 생각보다 큽니다. 여러모로 편하게 타라고 만든 차로 생각됩니다. 세검정에서 문화촌으로 가는 길을 자주 다니는데 그냥 브레이크 쓰면서 편하게 다니면 별 문제 없습니다.

    브레이킹 – 현대, 기아차 브레이킹 느낌은 다 비슷합니다. 이것도 그런 성향이고 누가 운전해도 브레이크를 가졌습니다.

     

    기아 K7

    목요일에 제 차를 가져왔는데, 도장에 기포로 시작해서 문제가 많았습니다. K9을 그냥 며칠 더 타야 하나보다 했는데 K7이 왔습니다. 게다가 휘발류가 아닌 가스차였구요. 내장된 네비게이션으로 7km 정도 떨어진 가스 충전소를 찾아갔는데 공교롭게도 없어졌습니다. 금요일 오후까지 하루를 주행했습니다.

    주차시 타각 – K9하고 비교하면 작은 차인데, 주차할 때 타각은 비슷하거나 K9이 더 편했습니다.

    다른건 크게 기억나는게 없습니다. 그냥 승용차구나 하고 탔습니다. 볼일이 있어서 시내 주행을 70km 정도 했는데 에전의 현대, 기아차보다 좋아진 점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스티어링 감이 묘하게 이상합니다. 기타나 앰프 볼륨이나 톤 조절하면 리니어 테이퍼를 쓰던 오디오 테이퍼를 쓰던 설계하고 만든 사람들의 의도나 성향이 드러나는데, K7의 스티어링 반응은 완성품이 아닌 베타판같습니다. 제가 아직도 유압식 스티어링에 익숙해서 이렇게 보는 면이 있을겁니다.

    기아차는 타고 내릴 때, 음악이 나오던데, 그냥 단순한 소리로 바꿔주면 좋겠습니다.

     

    F30 320D

    주행중에는 그 리듬이 익숙치 않지만 아주 시끄럽지 않습니다. 엔진소리가 좋으면 진동이나 소음이 있어도 어느정도 편해지는데 이건 목요일 오후부터 수요일인 오늘까지 일주일을 타는데 꽤 제가 익숙해지기를 거부하는 것 같습니다. stop & go 는 간단히 끌 수 있도록 시동버튼 바로 위에 있습니다. 이걸 비롯해서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대부분 찾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위치에 있습니다.

    코너링 – K7보다는 편하지만 E46하고 비교하면 부족하다는게 제 느낌입니다. 늘 다니는 세검정에서 문화촌 사이 구불구불한 길을 지나는데 조수석에 탄 집사람이 먼저 얘기하더라구요. E46 경우에 16인치 순정휠과 순정 서스펜션은 딱딱하지 않고 편안합니다. 17인치와 18인치로 나오는 M패키지 서스펜션은 단단하지만 불편하지 않구요. 18인치는 리어휠 폭이 8.5J 라서 안락함이 있습니다. 반면, 이 차는 주행거리가 3600km 정도의 신차인데 좋은 인상은 없습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 – 내장된 네비게이션의 로직이 재미있습니다. 비보호 좌회전이 있어도 신호가 있는 길로 돌아서 안내합니다. 시간 차이가 별로 없을때요. 꼭 거기를 지나야 할때만 안내하는 것 같습니다. 동서울터미널을 입력했는데 찾지 못해서 동서울버스로 찾았습니다. 검색 속도는 아주 느립니다. 나머지는 E46하고 공통점이 많기도 하고, BMW 스타일이 있다보니 대체로 직관적입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 시인성, 그리고 도로의 제한속도와 현재속도를 나란히 적당한 크기로 보여줍니다.

    HUD와 연비는 장점이기는 한데, 연비는 기아 차들도 다 좋았습니다. 그래서 기억에 남는건 HUD 하나네요.

    Load More...
  • en this CTS 1M potentiometer w/spst switch looks right for 5F1

  • Never used. Nylion shaft – no washers or nuts. 1377940 600-01-33. AUDIO Taper 10% at center position. Lot of 10.

     

    Load More...
  • ko 궁금한 앰프, Fender Bassbreaker

  • 와이드패널 펜더 딜럭스와 비슷한 디자인입니다. 소리는 다른데 12ax7 세개, el84 두개랍니다. 가격이 저렴하네요.

    https://www.sweetwater.com/store/detail/BassB15C–fender-bassbreaker-15-15-watt-1×12-inch-tube-combo-amp

    Load More...
  • ko 무그(Moog)의 고객 서비스

  • MF 딜레이를 하나 구했습니다. 동네분이라 거래는 쉬웠는데 이 분은 페달보드에 벨크로로 고정해서 쓰시다보니 고무발이 없었습니다.

    Moog 홈페에지에 고무발을 구매하겠다고 메시지를 남겨두었는데 답장이 없더라구요. 몇주 있다가 메일로 보냈는데 여전히 답장이 없었습니다.

    그런 상황이 이해가 안가더라구요. 다시 홈페이지에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벌써 두번이나 연락을 했는데 회신이 없었다고 얘기도 했구요. 이번에는 바로 답장이 왔습니다.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구요. 미국 배송대행 주소 주면서 고무발과 운송비를 보내겠다고 했습니다. 고무발은 그냥 서비스 품목이라서 무료라고 그냥 받았습니다. 큼직한 Moog 데칼도 같이 넣어줬네요.

    물건도 잘 만들고 고객 서비스도 좋고 여러모로 마음에 드는 회사입니다.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