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omplete slowbean music (not official) page design

Updated on May 27, 2020 | 2 Views all
3 on November 21, 2019

  • Liked by
  • OnceMoonwalked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2 on May 27, 2020

This looks fresh! Although I think it’s a little too much green, but that’s only my opinion.

on May 27, 2020

yeah you’re right it’s too much green :/ i’ll remake this soon

on May 27, 2020

Not sure how it is called in english, when one color mixes with another. For example: Dark green fades into light green.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Loading more replies
  • 몇시간 전까지 이런게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i61 이라는 코드가 뭔지 찾다가 암페렉스와 같은 필립스 산하의 Valvo 진공관을 꺼내봤습니다

    필립스 계열의 Amperex, Mullard, Valvo 등의 진공관 코드를 보는 방법은 여기에 있습니다.

    https://www.radiomuseum.org/dsp_multipage_pdf.cfm?pdf=philipscodelistab.pdf

    이걸 조금 더 풀어서 설명한게 여기 있구요.

    http://www.audiotubes.com/mullcode.htm

     

    제일 오래 써온 암페렉스 12ax7 입니다. 잘 보이지 않지만 I65 코드가 보이고 그 아래에 Delta(𝛥)1I4 이렇게 써 있습니다. 1 다음에는 i 대문자입니다. 위에 있는 방법대로 decode 해보면 홀란드(네덜란드) Heerlen 공장에서 1961년에 만들었습니다. 그 뒤에 대문자 i는 9월 4는 넷째주입니다.

    i65에서 i6가 모델명이고 마지막 5는 batch 넘버입니다. 그러다면 i6 뒤에 숫자가 어떻게 붙더라도 같은 모델입니다.

    생산지 코드를 보니 재미있습니다.

    𝛥(delta) = Heerlen, 네덜란드 (암페렉스)

    B = Blackburn, 영국 (멀라드)

    D =  Hamburg, 독일 (Valvo)

    L =  Bruxelles, 벨기에 (Mazda, 일본회사 아님) 

    그리고 쭉 보면 베를린의 텔레풍켄도 있고, 암페렉스의 미국 뉴욕 공장도 있구요. 멀라드 공장은 유난히 많이 보입니다. 

     

    두번째는 잘 보이지 않지만 역시 i65 𝛥5K3  입니다. 같은 i6 모델의 번째 batch이고 같은 홀란드 Heerlen 공장에서 65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이건 특이하게도 모델넘버를 찾지 못했습니다. 모든 구조는 위에 두개와 동일합니다. 대신 마킹이 12ax7 대신에 12ax7a 입니다. 60년대 관에서 두 차이는 없는걸로 알고 있구요. 얘는 𝛥8E4 입니다. 같은 공장 출신이고 1968년 5월 네번째주 생산품입니다.

     

    1956년까지의 코드는 연도를 보는 방법이 조금 달랐습니다.  D는 독일 Hamburg, 그 뒤에 소문자 k는 1955년 10월입니다. rX가 EL84의 모델명이고 마지막 P가 batch 넘버입니다. 여길 보니 EL84가 1953년부터 나왔다니 맞는 것 같습니다.

    http://www.r-type.org/exhib/aaa0028.htm

     

    생산지와 날짜코드를 찾다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Amperex는 원래 미국회사였네요. 지금까지 네덜란드 회사로 알고 있었습니다.

     

     

    Load More...
  • en Pickguard on Joe Bonamassa signature Burst

  • I believe Gibson and Wildwood put the same black plastic parts from his Custom Shop Goldtop Les Paul. while the plastic parts made after his original. the pickguard is different to all the Gibson’s like pre 2009 historic, post 2009 historic, and Gibson US version.

    and, finally found the right one from Creamtone. they sent me their Absolute Vintage pickguard template. and every single detail is same except for the gap they made after the original 50’s pickguard.

    I’ll update after we try this from Creamtone later

     

    Load More...
  • ko Stella doll handmade, 삼베 커튼

  •  

    안동에 금소리에서  엄마가 직접 짠 안동포 고운 감으로 만든 커텐.

     

    손으로 직접 짠 옷감이 올올이 창가 볕에 비추는 동안 힘들게 짰을 엄마의 수고도 느껴진다.

    이 정도 고운 감은, 짜기도 힘들고 판매를 한다해도 고가일수밖에 없다.

    그런만큼, 어떤 린넨도 낼 수 없는 거칠지만 깊은 정감이 어린다.

     

    Load More...
  • ko 진공관 테스트 수치 읽는 방법

  • 판매자들이 수치를 쓰고 %나 점수를 적던데 무슨 말인지 몰라 찾아봤습니다.

    소스는 이곳이구요.

    https://forum.audiogon.com/discussions/understanding-tube-test-results

    본문에 있는대로

    Tube 1 3000/3000
    Tube 2 3100/3200
    Min = 1800

    라면, 각각의 튜브에 있는 Triode (3극관, 3극 진공관)의 수치니다.

    1번은 각 삼극관의 수치가 3000, 3000 이고, 2번은 3100, 32000이구요.

    Min은 Minimum 입니다. 65% 이상을 정상범주로 보는데 그 기준이구요. 

    그러니까 65%가 1800을 역산하면 100%는 2769가 됩니다.

    답변을 한 사람이 정상수치가 2800이라고 한 근거구요.

    글자그대로 minumum은 정상이지만 최저수치입니다.

    그리고 여기를 보면, 진공관을 측정한 장비에 따라 수치가 다르다는 얘기를 합니다. 

    https://forum.audiogon.com/discussions/understanding-tube-test-results

    표준화된 것이 아니니까, 장비에 따라 수치는 다르지만 결국 %나 100점 만점의 점수로 표시한 것은

    유사하게 나옵니다.

    아직 이해가 부족하니 뭔가 더 찾으면 업데이트하겠습니다.

    Load More...
  • en DNA: Life’s Changelog

  • One of the most interesting things about DNA is that we have discovered, in humans, the 3% of the code which builds our physical bodies also has encoded within the bodies of all of our ancestors. We can switch on these old systems (in animals of course since this would be highly unethical to do to human beings) and give a chicken teeth or scales. We are not just us. We are all the physical forms in our lineage.

    Now, that accounts for 3% of our storage. What of the other 97%? It is memories. Now the skeptic will go “yeah right Mr. Science”. Hear me out here though. Why is it so hard to accept memories encoded into the helix? In fact all “instinct” is encoded memory. What beach to lay your eggs by the light of the full moon if you are a tortoise. Where to migrate if you are a starling or a monarch butterfly. Sharks even have maps of the magnetic markers on the seafloor. None of this is learned. It is there at birth.

    There is a very good evolutionary reason for this. Rapid adaptation. We have a repository of past experiences so we do not have to reinvent the wheel every time our environment changes. Human beings have noted this for at least as long as we have records and this has given rise to theories of reincarnation which appeared in nearly every civilization on Earth. Science has resisted this because it sounds too “supernatural” in the same way they resisted the “Big Bang” because it sounded too much like creation. Yet, it is anything but supernatural. It is entirely natural and the only explanation which makes any sense.

    #Science #Philosophy #Biology #Life #Origins

    (Picture courtesy of Ya-Webdesign)

    Load More...
  • ko 스트랫 6번줄 떨림과 인토네이션 문제

  • 이 기타를 2016년부터 쓰고 있습니다. 처음 조립했을 때부터 6번줄 인토네이션 문제가 있었습니다. 픽업 높이를 낮추는 것 만으로는 해결이 되지 않아서 마분지를 잘라서 넥심을 만들어서 사용했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change-the-angle-of-a-neck-with-stewmac-neck-shims/

    5,60년대 스트랫을 분해한 사진을 보니 넥포켓에 심(shim)을 넣은게 보이더라구요. 그렇게 따라해보니 넥픽업과 줄 사이 간격을 적당히 만들 수 있고, 브리지 픽업에서는 약간 더 간격이 넓어지니까 브리지를 붙이건 띄우건 세팅하기에 유리했습니다.

    그러다가 stwemac 0.25도 짜리를 어제까지 사용했습니다. 종이보다는 좋겠다 싶었는데, 역시 인토네이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지는 못했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change-the-angle-of-a-neck-with-stewmac-neck-shims/

    넥심이 없는 경우, 두꺼운 종이를 사용하는 경우, stewmac 나무 넥심, 세가지를 비교해보면 서스테인 차이는 없습니다. 생각같아서는 종이 넥심이 부족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물론 초점은 인토네이션이라서 여전히 심이 필요합니다.

     

    풀포켓 넥심은 단차가 없어서 이상적인 아이디어같기는 한데, 넥과 넥포켓 사이에 다른 나무가 보이는 것과, 종이에 비해서 소리가 좋은 것도 아니라서 제일 얇은 부분을 잘라서 그걸 심으로 넣었습니다. 넥을 전체적으로 높이는 것보다 제 기타에는 이 상태가 더 좋네요.

    인토네이션 문제는 아직 그대로입니다. 다른 커스텀샵 스트랫 두대하고 비교해보니 6번줄의 12프렛 이후 떨림은 공통적인 현상이었습니다. 12프렛까지만 잘 맞으면 충분하겠다 싶은데 제가 쓰던 54 커스텀샵 픽업에 비해서 약간 자력이 낮다고 하는 59 빈티지 픽업을 넣어도 그런 면에서 별 차이는 없습니다. 저항값은 비슷한데 두 픽업의 톤이 아주 다르기는 합니다. 54는 쨍하고 59는 부드럽습니다. 

    50년대 스트랫 사진을 꽤 봤는데 당시 픽업이 요즘 픽업에 비해서 5,6번줄 폴피스가 낮은걸 발견했습니다. 줄로 0.5mm 정도를 갈아서 비슷한 높이로 맞추었습니다. 역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은 아니었구요. 그래도 톤이 살짝 죽으면서 저출력 알니코 픽업 성향이 들어나니 그건 마음에 듭니다.

    어짜피 전기기타는 픽업과 스트링 사이에 자력이 늘 존재하기 때문에 무조건 픽업 높이를 낮춘다고 해결이 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중력과 자력 사이에 적당한 밸런스가 있을 것 같기도 하구요. 뭔가 찾으면 다시 업데이트하겠습니다. 꽤 긴 과정이 될 것 같습니다.

    Load More...
  • th Hey Jude cover by old women

  • หญิงชรา กะ หมาน้อย

     

    Load More...
  • en Fender – Jensen speaker phase were reversed in 50’s tweed amps

  • I just tried 9V battery trick for 50’s Fender Champ 5F1 and Deluxe 5D3. and the speaker wiring turned out being reversed. both of them still have the factory wiring.

    And, both of them move backward (to the magnets) when they wired 9V + to the white wire, and – pole to the black wire.

    They mostly say there is no absolute speaker phase unless they are in the same cabinet. at the same time, many people say the speaker cones move forward when they hooked up in the right direction with 9V battery.

    Fortunately, 9V battery didn’t kill my 8″ Champ speaker, nor 12″ Deluxe speaker. but I’ve read some cases this trick killed their speakers.

    I’m not sure with 50’s and 60’s Jensen speaker’s correct phase. but, I started to believe Fender hooked them up this way. I’ve seen only 2 cases. and will update if I come across any Jensen speaker with different phase.

     

     

    Load More...
  • ko 1988년, 나이키 광고

  •  

    1988년,

    나는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분홍색 바탕에 하얀색 로고가 있는 운동화였다.

    분홍색 나이키 운동화라니!

     

    같은 해,  “Just do it” 이라는 광고 문구가 탄생한 해였고, 이 문구는 30년간 건재하다. 

    나이키 12개의 오리지널 광고에는 이 문구를 강조하되, 위트가 더해졌다.

    그 중에 유명한 예가 있다.  광고의 시작은 이렇다.

     

    미국에 금문교를 달리는  80살의  Walt Stack .

    웃통을 벗어제낀채 반바지를 입고 하얀 양말에 하얀색 운동화를 신은 그는,

    이렇게 말한다.

    “나는 매일 아침 17마일을 뜁니다.

    사람들은 묻지요. 겨울에는 추워서 이가 딸깍거릴텐데, 어떻게 하냐고요.

    그래서 나는 이를 롹커에 두고 뜁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0yO7xLAGugQ

     

    Load More...
  • en ’54 Fender Tweed Deluxe 5D3 pics

  • this wide panel tweed deluxe 5d3 came to me with weber 12a125a speaker a few months ago. it was a very good combo and the price was fair with the new skin. but, I couldn’t stand the blue color of 12a125a. everything else was good to me and my friends.

    I’ve tried a like new ’51 p12r without bell, re-coned ’53 p12r came out ’54 5C3, black ’61 p12n, and this ’51 p12q.

    p12q is known as one of the original speakers for fender tweed deluxe. but didn’t have a chance to play with p12q before. 

    p12q breaks up early like p12r. it was my first question while I was searching this speaker. and the question has solved.

    I was obsessed with vintage jensen speakers a while ago. especially with p12n. but it didn’t work well with 5d3 because of the breakup point. or the family and the neighbors. 

    then p12q came into my mind. the sound was great like p12n even at the lower volume. and breaks up early enough like p12r in my imaginary world before I actually got this speaker. and it came true. I love this setup and won’t change the speaker again. 

     

    #fender #tweed #5d3 #P12R #P12N #P12Q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