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ex and Yokomo Hotlaps wheels trick

Updated on August 9, 2020 | 3510 Views No Category
0 on June 12, 2013

I saw some 2.0″ imex disc wheels on ebay a while ago. the plain disc design was far from yoke Hotlaps aero wheels. but the structure itself looked pretty much same to me. it was 3 years ago
http://www.rc10talk.com/viewtopic.php?f=29&t=12708

then a close friend found me some imex wheels recently. so, i could build more 834B wheels from Hotlaps 2WD front wheels plus imex wheels today. it worked!

thank you so much Aaron!

 

 

 

 

 

 

 

and the leftovers..
center discs from imex and 2.2″ 2WD front outer rims from Hotlaps

and few more pics from my old posts

 

 

 

 

 

  • Liked by
Reply

1 Comment on this article

  • David K September 8, 2014
    Hello,<br /><br />Any chance that you would we willing to part with any extra IMEX wheels that you have?<br /><br />David

    Reply

Add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ko YASHICA Y35 digiFilm™ 카메라 간단한 사용기

  • 야시카 디지필름 Y35 카메라입니다. 

    2017년 10월에 킥스타터에서 구매했습니다. early bird 패키지이로 아래 사진에 있는 필름모듈 네가지가 포함된 가격이 USD 160불이었습니다. 원래 2018년 4월 배송이라고 했는데 실제로 물건을 받은것은 2018년 10월에서 11월 사이였구요.

     

    킥스타터 페이지에서는 제법 쓸만한 물건으로 보였습니다. 실제로 물건을 받아보니 재질은 장난감 같습니다. 솔직이 말해서 이렇게 싸구려 물건인줄 알았으면 참여하지 않았을겁니다. 우리돈으로 18만원 정도라 최소한의 기대는 했었거든요.

    며칠전 스트랫 납땜하면서 저걸로 사진을 좀 찍어봤습니다. 그 전까지는 둘째가 들고 다니면서 조금 쓰다가 말다가 했구요. 메모리를 찾아서 결과물은 다시 업데이트하겠습니다.

    포함된 필름모듈은 아래와 같습니다.

    1 x ISO200 normal color film
    1 x ISO400 B&W film
    1 x ISO1600 Hi-Speed color film
    1 x 120 format 6×6 color film

    AA 배터리가 두개 들어갑니다. 전면에 튀어나온 레버를 돌리고 나면 빨간불이 들어옵니다. 그게 파워버튼이라서 다시 돌리면 꺼지구요.

    빨간불 들어온 상태에서 필름 감듯이 뒤쪽에서 레버를 돌리면 보라색 계열로 LED 색이 바뀌고 찍으면 찰칵 소리가 납니다. 앞서 말한대로 재질이나 동작이나 다 장난감 수준입니다. 

    위에 -2에서 2까지 써 있는건 그냥 장식입니다. 동작하지 않습니다. 카메라를 잘 몰라서 이름은 모릅니다.

    이렇게 생겼습니다.

     

    사진을 찍고 보니 먼지가 자욱하네요. 이미 친구한테 준거라 다시 찍을 도리가 없습니다.

     

    Load More...
  • ko 1988년, 나이키 광고

  •  

    1988년,

    나는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분홍색 바탕에 하얀색 로고가 있는 운동화였다.

    분홍색 나이키 운동화라니!

     

    같은 해,  “Just do it” 이라는 광고 문구가 탄생한 해였고, 이 문구는 30년간 건재하다. 

    나이키 12개의 오리지널 광고에는 이 문구를 강조하되, 위트가 더해졌다.

    그 중에 유명한 예가 있다.  광고의 시작은 이렇다.

     

    미국에 금문교를 달리는  80살의  Walt Stack .

    웃통을 벗어제낀채 반바지를 입고 하얀 양말에 하얀색 운동화를 신은 그는,

    이렇게 말한다.

    “나는 매일 아침 17마일을 뜁니다.

    사람들은 묻지요. 겨울에는 추워서 이가 딸깍거릴텐데, 어떻게 하냐고요.

    그래서 나는 이를 롹커에 두고 뜁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0yO7xLAGugQ

     

    Load More...
  • ko 미내리

  • 사진폴더를 정리하다 우연히 발견한 밴드 Mineri의 초반시절 사진.
    충북 음성군 미내리가 고향인 기타를 맡고 있는 친구 정규의 밴드 이름은 이렇게 탄생하였다.
    오리지널 73 telecaster가 정말 잘 어울렸던 그의 더 젊었을적 시절.
    지금도 충분히 좋지만 15년전쯤 저때는 에너지가 더욱 넘쳤던 기억이난다.
    갑자기 벌떡벌떡 뭐가 튀어나오는 내 오래된 맥도 ssd를 어서어서 바꿔주고 5년은 더쓰고 싶다.

    Load More...
  • en Your universe is just a pattern of nerve fibers in the “black box” of your skull.

  • You think that the universe resides outside of you and it is true that there is something out there all right. However, that something is nothing like your perception of things. Let’s take the materialist view. That is that everything is just “stuff”. Atoms, molecules, quarks and radishes and all kinds of other “stuff”. That stuff is a kind of vibratory energy through which other kinds of energy flow. Energy is likewise “stuff” just in a different form.

    Your brain for all of its gooey gray grossness is a pretty complex thing. More complex than just about anything else in the universe. Stars and planetary systems are BIG but relatively simple. Now, within this gray matter are trillions perhaps a hundred trillion or more neurons. These are specialized cells. They are connected with neural pathways like a gigantic and complex net. When we observe we make pathways. When we think we make other pathways in exactly the same fashion except that the data comes from the brain, i.e. the pathways that are already present.

    The brain forging neural networks in real time.

    Now, everything you know, remember and experience has no existence for you aside from patterns in this network which began to form the instant your brain developed enough in the womb. So, all of your experiences are just patterns. If the patterns were changed, as in an accident then your reality changes. It is all just patterns connecting and relating to other patterns in this neural network. This is thought, cognition and self-awareness on a macro scale.

    Yet, reality, objective reality is something else altogether. It has an extrinsic existence outside of this pattern of neural networks. Your knowledge of it is very limited. Just enough to get around, find food shelter and a mate. When you sleep something else happens. The network fires in patterns. Not random patterns. Very meaningful patterns but without the necessity of obeying the laws of time, space or physics.

    Consciousness is so much more complex than even the greatest neuroscientists, medical researchers and philosophers can even begin to grasp and the waking mind is the least significant part of the picture.

    #Science #Psychology #Brain #Consciousness #Universe

    Load More...
  • ko 재미있는 HeathKit CS-1 콘덴서 박스

  • 펜더 트위드 앰프와 비슷한 나이입니다. 40년대 후반에서 60년대 초반에 만들어졌습니다. ebay에서 15불 전후로 꾸준히 나옵니다.

    스피커 라인이나 회로에서 적당한 캐퍼시턴스를 찾는 용도로 쓰라고 만든건데 근사한 장난감이기도 합니다. 캐퍼시터를 다 떼어내고 수치가 정확한 요즘 제품으로 채워넣을까 하다가 예뻐서 그냥 가지고 있습니다.

     

     

    Load More...
  • ko 임씨부인 육아열전 2, 수학여행

  •  

    막내딸이 생애 처음으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전화를 걸어서 잘 다녀오라고 인사를 해야지 했는데 떠난 후였다.

    이번 수학여행은 핸드폰도 없이 2박 3일의 일정이라 했으니 딸이 여행에서 돌아오고 내가 서울로 올라가야 얼굴을 볼 수 있다.

    며칠전부터 막내딸은 수학여행 준비를 했다. 그만큼 설레고 기다려진다고도 했다. 뒤늦게 일부러 사서라도 양말 색깔까지 맞춰 구비를 했고, 수학여행용 트렁크는 때 잘 타고 흠집 잘 날 흰색으로 골랐다. 남편도 나도 제발 흰색 트렁크만은 피해달라 극구 말리고 싶었지만 처음 가는 여행에 들 뜬 딸의 취향을 존중해줬다.

    하얀 트렁크 안에 짐은 이주째 책상 위에 펼쳐져 놓여 있었다. 필통과 책따위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매일매일은 수학여행 준비로 지나갔다.

    “여행 잘 다녀와!” 라는 인사 한 마디 못 챙기고 일한다고 지방에서 혼자 사는 처지, 그렇다고 서울에서 함께 살 때도 곰살맞게 딸의 학사일정에 동참한 건 아니었다. 일년에 한 번 바이얼린 발표회 때나 잠깐 얼굴보고 올까, 잘 가지 않았다. 어느새 막내딸도 별로 서운해하지 않았다. 집에서 글 쓰는 엄마는 일을 하다보면 그럴수도 있다고 별 서운함을 토로하지 않았다. 지나고나서 애써 갈 껄 괜히 안갔다 싶기도 했지만 남들에겐 당연한 일이 내겐 고역이었고, 엄마의 그런 취향을 이해한 딸도 고맙게도 넘어가주었다.

     

    <2019년 1월 12살 막내딸 그림>

     

    우리 엄마도 학교를 찾아오지 않았다. 못했다고 해야겠다.

    내가 5학년때였던가, 일년에 한 번 있는 중요한 학사일정이었고, 담임선생님은 꼭 참석하시라는 당부의 말을 보태 가정통신문을 나눠주었다. 지금의 나보다도 젊은 40대 초반에 남편을 잃고 팔남매를 건사했던 엄마는 밭농사로 고추를 논농사로 벼를 짓고, 안동포도 짰다.

    돌아서면 일 걱정에 돌아서면 돈 걱정을 해야했으니, 다섯째 딸내미가 학교에서 사고를 안 친 이상 굳이 다녀갈 일을 고심할 겨를도 없이 고단한 처지였다. 가정통신문을 본 엄마는 그 날도 역시 아무 말이 없었다. 나 역시 기대도 하지 않았다. 다음 날, 아침에 엄마가 편지 한 통을 내밀었다. 선생님에게 갖다 주라고 하며 혹시 묻거든 이렇게 대답해주라고 알 듯 모를 듯한 말도 이었다.

    편지를 건네받은 선생님은 내 앞에서 읽었다. 그리고 엄마의 예상대로 이 그림은 무슨 뜻이냐고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물었다. 그제서야 나도 처음 본 편지에는 글 말미에 한 장면의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굴뚝이 솟은 이층집이 그려져 있었고, 그 굴뚝 위 하늘로는 작은 새 한 마리가 날아가고 있는 그림이었다. 그 그림을 보는 순간, 내 머리가 번쩍하고 빛이 났다. 엄마가 혹시 물으면 전하라는 엄마의 뜻을 단번에 알아차렸다. 엄마가 학교에 못 오는 일 따위는 서운하지도 않았다.

    “선생님, 그림의 뜻은, 저희 엄마가 학교에 오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올 새가 없다는 뜻입니다.”

    선생님은 말없이 웃으며 편지를 챙겼다. 그리고 나를 보고 이렇게 말했다.

    “넌 참 훌륭한 어머니를 뒀구나.”

     

    우리 엄마는 동네 잔치격인 운동회에서 계장국을 끓일 때 빼곤 학교에 온 적이 없지만 훌륭한 엄마였다. 애틋한 생활고에 힘겨웠을텐데도 선생님에게  그림까지 그려가며 소통했던 위트가 빛나는 학부모였다. 애쓰면 갈 수 있는데도 취향 운운하며 안가다시피하고 수학여행 가는 날 아침에 밥은커녕 지방에서 전화 한 통화 하려다 그 타이밍마저 놓친  무심한 난 어떤 엄마일까.

    다만 궁금해 할 뿐 내가 어떤 엄마인지에 대한 어떤 대답이 있다면, 그건 딸의 몫이겠지.

     

     

    Load More...
  • en NPN Germanium transistor list for Fuzz pedals

  • My interest in fuzz pedal came from JMI Tone Bender III reissue which belongs to a friend. this pedal has 3 of OC75 glass tube transistors.

    And, unfortunately, My Sola Sound Bum Fuzz came with 3 of NPN transistors while OC75 is PNP type. then found this web page with germanium and silicone transistor lists

    http://vintageradio.me.uk/info/radiocon_data_trans.htm

    There are 26 of germanium NPN transistors from the data sheets

    ASY28, ASY29

    2N388, 2N388A

    2N1302, 2N1304, 2N1306, 2N1308,

    OC139, OC140, OC141

    AD161

    AC187

    NKT713, NKT773, NKT774, NKT781

    2SD72

     
    Black glass tube NPN transistors are OC139, OC140, OC141 from them.

     
    OC75 is like this according to this web page on alltransistors.com

    Type Designator: OC75 (PNP)

    Maximum Collector Power Dissipation (Pc): 0.125 W

    Maximum Collector-Base Voltage |Vcb|: 20 V

    Maximum Collector-Emitter Voltage |Vce|: 20 V

    Maximum Emitter-Base Voltage |Veb|: 10 V

    Maximum Collector Current |Ic max|: 0.01 A

    Transition Frequency (ft): 0.1 MHz

    Collector Capacitance (Cc): 50 pF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55

    And, for OC139, OC140 is

    Vcb: 20 V / 20 V

    Vce: 20 V / 20V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40 / 75

     
    I’m going to try OC139. simply beccause, OC139 is cheaper than OC140 on ebay. and I’m wondering how Transition Frequency differences work with Fuzz. I’ll update in a few weeks

    Load More...
  • en this CTS 1M potentiometer w/spst switch looks right for 5F1

  • Never used. Nylion shaft – no washers or nuts. 1377940 600-01-33. AUDIO Taper 10% at center position. Lot of 10.

     

    Load More...
  • cs 2019, 제17회 경상북도 영상콘텐츠 시나리오 공모전

  •  

     

     

     

    □ 주 최 : 경상북도

    □ 주 관 :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

    □ 후 원 : 영화진흥위원회, 한국방송작가협회, 한국애니메이션 제작자협회

     

    공모분야 : 극영화 및 드라마 시나리오, 애니메이션

     ◦ 경북지역을 공간적 배경으로 하거나 경북지역의 전설, 설화, 인물, 문화, 역사 그리고 자연경관 등을 소재로 한 극영화, 드라마 및 애니메이션으로 제작 가능한 창작 시나리오

     ◦ 실제 영화 또는 드라마 제작 시 주 촬영지를 경상북도 지역으로 하여 제작이 가능한 작품

     ◦ 기타 그 외 경상북도를 상징하는 것들을 소재로 한 작품

     

    □ 출품자격 : 학력, 연령, 성별, 지역 제한 없음 [단, 1인 1작품 출품(공동출품 가능)]

     ※ 공동출품 경우 출품신청서에 대표저작자 명시

     

    □ 추진일정

     ◦ 접수기간 : 2019. 6. 17(월) ∼ 7. 12(금) 18:00까지(26일간)

      ※ 접수 기간 내 수시 접수

     ◦ 제 출 처 : 공모전 홈페이지(www.gculture.or.kr)

     ◦ 제출방법 : 온라인으로만 접수

     ◦ 결과발표 : 2019. 9월 중순 (홈페이지 게재 및 개별통보)

     ◦ 시 상 식 : 2019. 11월 중

      ※ 작품심사, 시상일정, 시상내역 등은 다소 변경될 수 있음

     

    □ 시상내역(단위 : 원)

    구 분

    훈 격

    편 수

    시나리오 창작료

    비 고

     

    7

    27,000,000

     

    대 상

    경상북도지사

    1

    12,000,000

    상장

    최우수상

    1

    6,000,000

    상장

    우수상

    2

    6,000,000

    상장, 각 3,000,000

    장려상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장

    3

    3,000,000

    상장, 각 1,000,000

     

    □ 제출양식 및 작성요령

     ◦ 제출양식

      ⑴ 겉표지 1부 (공모분야, 작품제목, 제출일자, 작가명(실명) 표기)

      ⑵ 공모신청서 1부(공모전 홈페이지 참조)

      ⑶ 주요 등장인물의 간단한 캐릭터 설명이 포함된 요약문(synopsis) 1부(A4용지 2매 이내)

      ⑷ 시나리오(작성 권장사항)

       1) 극영화 : 100분가량 분량의 작품(70p 내외)

       2) 드라마 : 2~3부작 정도의 분량

       3) 애니메이션 : 10분 내외, 13부작 분량정도

     ◦ 작성요령 : A4용지, 상하여백 각 15mm, 좌우여백 각 30mm 글자크기 11pt, 글자체 휴먼명조(제목은 제외), 줄간격 160%

     ◦ (1)∼(4)을 한 파일로 묶어서 한글파일(hwp)로 제출

      ※ 작성양식은 공모전 홈페이지(www.gculture.or.kr)에서 다운로드

     ◦ 작성 프로그램 :‘한글’로 통일

     

    □ 작품심사 배점기준

    평가지표

    배 점

    심사기준

    영상콘텐츠화 가능성

    30

    ∙ 제작 및 투자 가능성

    ∙ 영상콘텐츠화 설계의 우수성

    지역성

    30

    ∙ 주제의 시의성

    ∙ 경북 지역의 스토리텔링화

    완성도

    20

    ∙ 작품의 독창성

    ∙ 작품의 완성도

    창의성

    20

    ∙ 소재의 참신성

    ∙ 기발하고 독특한 아이디어

     

    □ 출품제한

     ◦ 소설 및 기타 저작물의 영상화를 위해 타인의 것을 각색한 시나리오

     ◦ 타 공모전 등에서의 수상경력이 있는 작품

     ◦ 영화제작사 등에 매도 계약이 되었거나 진행 중인 작품

     ◦ 타인의 작품을 표절하거나 표절로 인정되는 작품

      ※ 수상 후에도 위의 사항에 해당할 경우 수상을 취소할 수 있음

     

    □ 기타사항

     ◦ 출품하는 모든 작품은 어떠한 형태로든 상업화 되지 않아야 함

      ※ 기존 작품을 단순 각색하거나 개작한 작품은 출품 불가

     ◦ 출품된 작품은 일체 반환하지 않으며, 수상된 작품의 저작권은 수상자(저작자)가 가지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은 비영리목적(저작권 및 영상권 포함)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용권을 가짐

      ※ 수상자는 수상작의 영상제작 계약 시, 주관기관(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에 계약 사실을 통지해야 함

    또한, 경상북도 영상콘텐츠시나리오 수상작이라는 문구를 아래와 같이 명시해야 함

      → 이 작품은 제00회 경상북도 영상콘텐츠시나리오 수상작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00상 성명, 제목

     ◦ 수상작은 타 공모전에 출품 할 수 없음

     ◦ 타인 명의 출품 불가, 필명이 아닌 본명으로 지원하여야 함

     ◦ 작품의 접수, 심사 및 시상일정 등은 다소 변경될 수 있음

     ◦ 주최자는 입상하지 않은 출품작을 공모전 종료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모두 폐기하며 유출방지를 위한 주의를 다함

     ◦ 공동출품의 경우 대표 저작자가 수상권(상장, 시나리오 창작료 포함)을 가짐

     ◦ 주최자는 창작료 지급관련으로 수상자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를 요청할 수 있음

     ◦ 본 사업의 주관기관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은 수상작품을 인쇄하여 영화제작사 등 영상제작기관 및 시설에 배부할 수 있음

     

      ※ 문의: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 디지털미디어팀(☎054-840-7042)

     

     

    Load More...
  • ko 기타리스트를 위한 빈티지 Jensen 성향 – P12R, P12Q, P12N

  • 요즘 나오는 모델은 출력이 두배 정도씩 높습니다. 그래서 꽤 다를겁니다. 5,60년대 기준으로 12~15W, 14~16W, 18~20W 정도였습니다. 

    제가 써본 당시 Jensen 12인치 스피커들입니다. 12와트 트위드 딜럭스에서 주로 씁니다.

    P12R에서 5정도 톤을 쓴다면 P12Q에서 7정도 쓰게 됩니다.

    P12R에서 볼륨을 4정도 쓰다가 P12N을 넣으면 계속 높이고 싶어집니다. 공간도 크고, 음량도 높일 수 있다면 출력 높은게 좋더라구요. 집에서는 낮은 볼륨에서 브레이크업이 되면 좋으니 P12R, 음량을 키울 수 있다면 P12N이 좋았습니다. 저는 그 절충으로 P12Q를 찾았습니다. 어중한간 절충이 아니라 P12Q는 낮은 볼륨에서의 브레이크업, 높은 볼륨에서 맑고 두텁게 때려줍니다. 

    그래서 이 스피커 잭 플레이트를 단 2×12 캐비넷을 만들고 싶습니다. 딜럭스 하나로 이 스피커들을 다 쓸 수 있게요. Earcandy라는 곳은 캐비넷도 만들고 이런 DIY 용품도 팝니다. 8옴 스피커 두개를 따로 쓸 수도 있고, 두개를 같이 쓸 수도 있어서 쓸만하겠습니다. 8옴 병렬로 해서 4옴 나오면 그게 더 쓸모가 많을 것 같습니다.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