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metro picture in london

Updated on October 19, 2019 | 320 Views all
0 on October 19, 2019

  • Liked by
  • 59burst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en DNA: Life’s Changelog

  • One of the most interesting things about DNA is that we have discovered, in humans, the 3% of the code which builds our physical bodies also has encoded within the bodies of all of our ancestors. We can switch on these old systems (in animals of course since this would be highly unethical to do to human beings) and give a chicken teeth or scales. We are not just us. We are all the physical forms in our lineage.

    Now, that accounts for 3% of our storage. What of the other 97%? It is memories. Now the skeptic will go “yeah right Mr. Science”. Hear me out here though. Why is it so hard to accept memories encoded into the helix? In fact all “instinct” is encoded memory. What beach to lay your eggs by the light of the full moon if you are a tortoise. Where to migrate if you are a starling or a monarch butterfly. Sharks even have maps of the magnetic markers on the seafloor. None of this is learned. It is there at birth.

    There is a very good evolutionary reason for this. Rapid adaptation. We have a repository of past experiences so we do not have to reinvent the wheel every time our environment changes. Human beings have noted this for at least as long as we have records and this has given rise to theories of reincarnation which appeared in nearly every civilization on Earth. Science has resisted this because it sounds too “supernatural” in the same way they resisted the “Big Bang” because it sounded too much like creation. Yet, it is anything but supernatural. It is entirely natural and the only explanation which makes any sense.

    #Science #Philosophy #Biology #Life #Origins

    (Picture courtesy of Ya-Webdesign)

    Load More...
  • en ’94 YZ10 a bit psychedelic

  • my ’94 yz10 runner got a new shell with some decals today.

    now it runs with
    HD universal drives
    Yokomo Aluminum motor mount
    Team Suzuki F/R hubs and hub carriers
    ’93 WCS steering

     

     

     

     

    [update from July 2nd, 2015]

    found the MX4 wheel hubs for YZ10. and more MX4 wheels for this setup too.

    pargu is working on the wheel hubs. you guys can use them pretty soon.

     

     

     

     

    Load More...
  • en 5D3 tweed deluxe with the factory original P12R

  • my jenen P12R came back from the re-cone job at my local speaker repair shop. this new cone I got off ebay doesn’t look like the original as I expected. but it still sounds very close to my silver P12R speaker came from the friend who gave me this P12R. 

    50’s Jensen P12R restoration has begun

    this tweed deluxe 5D3 came from December 1954. and the speaker came from a ’54 5C3. the date code one the speaker is 1953. they are like a family. 

    it’s not easy to pick only one speaker for my tweed deluxe so far. P12n is a great sounding speaker with it’s chime and volume. but I want a jensen which is crispy at the lower volume. maybe the bell cover doesn’t affect the sound. but me and the friends tested two different jensen p12r came from the same era. and the result was different at low volume in 5C3. and most of all, p12r looks way better with the bell. 

    it sounds really good with it’s look. even I like that red safety sticker on the bell. 

     

    #fender #tweed #5d3 #p12r #12n

     

     

    Load More...
  • ko 궁금해서 시도해본 6v6gt – 필립스 벨기에 공장 Adzam

  • 6v6 계열도 프리관처럼 자기 성향이 뚜렸한 관이 있는걸 최근에 알았습니다. Ken-Rad 6v6gt/g 는 유난히 다르더라구요.

    5D3 딜럭스에서는 켄라드 6v6gt/g 파워관이 전에 듣지 못했던 대역을 들려줍니다. 질감도 살려주구요. 그리고 이 관을 썼을 때 LP 시절에 녹음된 음악 느낌이 납니다. 음악을 틀어도 그렇고 기타를 쳐도 그렇구요.

    이 Adzam 6v6gt 를 트위드 딜럭스에 써보면서 켄라드 6v6gt/g 느낌이 달라졌습니다. 그 소리는 그대로 들릴텐데, 좋은 회로, 트위드 붙인 소나무 캐비넷, Jensen P12Q 이렇게 함께 내주는 소리가 옆으로 넓게 확장되는 느낌이 듭니다.

    이 5D3 트위드 딜럭스에 생산일자나 모델명을 모르는 텔레풍켄 12ax7가 v2에 있습니다. 그 앞에 GE 12ay7이 있구요. 12ay7은 아직 확 다른 관을 써본 적이 없습니다. GE, RCA 그레이플레이트 이렇게 두개가 있는데 상표를 빼면 구조도 같고 소리도 같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6v6-진공관-사용기-rca-ge-sylvania-ken-rad/

    50년대 RCA 먹관, 60년대 실바니아, 70년대 실바니아 생산 펜더로고, 캐나다산 GE, 이 6v6gt 관들도 나름대로 미세한 차이는 있는데 별로 의미있는 차이는 없었습니다. 그 중에 뭘 써도 그냥 다 괜찮은 관들입니다.

    켄라드 6v6gt/g 경우는 다르더라구요. 복각 챔프에서 오리지날 챔프에서만 들리던 대역을 들리게 해줍니다. 그러다가 스피커를 수리하느라 며칠 세라믹 스피커를 썼습니다. 그 때는 켄라드 소리가 먹먹하게 들렸습니다.

    텔레풍켄 12ax7 롱플레이트가 딜럭스에서 좋고, 챔프에서 muddy하고

    켄라드 6v6gt/g 는 푸시풀+알니코 스피커 조합에서 좋고, 싱글엔디드+알니코 조합에서 여전히 좋고, 세라믹하고는 영 아니었습니다. 반대로 별 특징이 없는 관들은 세라믹 스피커하고도 다 좋았습니다. 유난히 특징이 있는 진공관은 별로 안어울리는 조합도 생기더라구요.

     

    필립스 벨기에 브뤼셀 공장 출신이고 59년산 같습니다. 암페렉스 12ax7을 만드는 네덜란드 공장과 여기서 나온 관이 Mazda, Pope 등의 상표로도 팔렸더라구요. 이 브뤼셀 공장의 6v6gt를 빈티지 악기 포럼에서 몇번 봤습니다. 언젠가는 구해야지 했는데 찾아보니 나왔습니다.

    이 관은 대역이 넓습니다. 그런데 공간감이 특이합니다. 오리지날 챔프나 복각 챔프나 특정 관을 넣으면 같은 음량에서 만들어내는 공간, 음량에 따라 만들어지는 공간이 유난히 다른 경우가 있습니다.

    켄라드 6v6gt/g, 그리고 이 Adzam은 6v6 계열도 이렇게 다이나믹하구나 싶게 합니다. 켄라드는 챔프에서 더 대역과 질감을 더 살려내고, 이 관은 딜럭스에서 그렇습니다.

    챔프와 쓸 때도 좋은데, 챔프 특유의 4~5 볼륨 드라이브 느낌은 켄라드가 다이나믹합니다. 볼륨 7 이상부터는 뭐가 더 좋고 구분할게 없구요.

    얘는 5D3로 갔습니다. 챔프는 계속 켄라드를 쓰고 있고 앞으로 한동안 그럴 것 같습니다.

    Load More...
  • ko 트위드 챔프와 딜럭스 필터캡 용량

  • 추워지면서 연달아 필터캡을 교체하면서 궁금한게 있었습니다. 보통 제일 첫번째 용량이 제일 큰 캐퍼시터부터 죽더라구요. 챔프는 16uf + 8uf + 8uf 입니다. 첫번째 16uf부터 차례대로 죽었습니다. 우연일 수도 있구요. 그런데 다른 앰프도 첫번째 대용량 캐퍼시터부터 죽기는 하네요. 죽는건 알겠는데 수치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 자연스럽게 경험할 기회가 되었습니다.

    나중에 B+ 전압을 재보니, 파워트랜스포머와 바로 연결된 16uf부터 시작해서 입력단의 25uf 25v까지 5개의 캐퍼시터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차례로 전압이 낮아집니다.

    앰프를 만들거나 고칠 때, 수치가 딱 맞는게 없으면 약간 큰 수치를 쓰는게 일반적입니다. 16uf 450v가 없으면 22uf 450v를 쓴다거나 16uf 475v를 쓴다거나 합니다. 최근에는 33uf 450V를 써보기도 했습니다. 

    ’59 챔프는 캡 세개 모두 450V입니다. ’62는 세번째만 500V로 내압이 큽니다. 부피도 크구요. 아래 사진이 차례대로 ’59 와 ’62입니다. 톤캡은 옐로우 아스트론에서 Ajax blue로 바뀌었습니다. 50년대는 파워트랜스포머 케이블이 cloth이고 60년대는 요즘도 쓰는 재질입니다. 그런 차이는 그냥 생산시기 차이일 뿐이고, 근본적인 차이는 없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대로 나머지 소자들 수치도 모두 동일합니다.

     

    필터캡의 용량을 바꾸어서 차이를 느끼는 경우가 있고, 아닌 경우가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잘 들리는 대역이 다르니 거기서 오는 차이고 크구요.

    챔프와 딜럭스는 같은 5y3 정류관을 쓰지만 딜럭스는 천천히 예열됩니다. 챔프는 빠르구요. 앰프의 성격이 달라서 그런지 같은 용량의 필터캡을 썼을 때 다른 점이 있었습니다. 딜럭스는 16+16+16을 22+22+22로 바꾸어도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챔프는 두가지 다른점이 있습니다. 22+22+22를  쓰면 장시간 켜두면 파일럿 램프가 꺼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다시 껐다가 켜면 들어오구요. 또 다른 한가지는 두번째 필터캡의 용량이 커지면 특유의 질감과 다이나믹이 덜했습니다. 

    그러니까 챔프와 딜럭스는 전기적 측면이나 소리나 필터캡의 용량이 아예 달랐습니다. 

    챔프는 Single Ended라서 원래 딜럭스보다 60hz 험이 조금 더 큽니다. 22+22+10을 쓰면 딜럭스만큼 조용합니다. 그런데 앞서 말한대로 그 특유의 맛이 덜합니다. 그런데 가열이 충분히 되고 나면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적어도 챔프는 원래의 수치에 가까운 것이 소리나 정류관 수명이나 더 유리하다는게 제 판단입니다.

     

     

    딜럭스는 16uf + 16uf + 16uf 입니다. 복각은 22uf + 22uf + 22uf 를 쓰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개중에 첫번째를 47uf로 만든 복각 앰프도 있더라구요.

    첫번째 16uf 450V를 33uf 로 올리면 베이스가 선명하고 단단합니다. 캐비넷이 울리는 정도도 다르구요. 챔프는 첫번째 필터캡을 33uf로 올려도 소리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트위드딜럭스다운 소리라는게 결국 처음 접한 딜럭스 기준일테니 뭐가 더 좋은지는 따로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좀 쓰다보면 필터캡에서 오는 변화는 그 앰프 소리 범위 안에 있네요. 말로 하는건 늘 한계가 많구요.

     

    Load More...
  • en don’t want this but still interesting

  • Barbie is getting a David Bowie Makeover. This Barbie x David Bowie Doll is a part of the Gold Label Collection.

     

    Load More...
  • ko Seymour Duncan custom shop MARCIELA “MJ” JUAREZ PAF replica humbuckers

  • 2003년에서 2004년 사이로 기억합니다. 레스폴포럼에서 Tim White의 Timbucker 열기가 대단했습니다. 저도 주문해서 두세달 기다려서 구했었구요. 2003년 브라질리언 59에 넣었었는데 저처럼 악기를 장식품으로 쓰는 사람이나 주위에 연주하는 친구들이나 모두 좋아했었습니다. 그냥 좋아한 정도가 아니라 지금도 그 소리가 가끔 생각납니다.

    나무가 좋고, 또 연주자가 꾸준히 연주하면 악기는 계속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오래도록 한 연주자가 사용한 악기 소리는 무척 다르더라구요.

    그 와중에 가지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픽업들이 있었습니다. Timbucker 샘플도 듣고 직접 소리도 들어보면서 계속 궁굼했던 픽업이 두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Seymour Duncan Custom Shop MJ wound PAF replica 였구요. 또 하나는 꽤 나중에 나온 Wizz 라는 PAF replica 입니다. 

    던컨 커스텀샵 픽업은 최근에서야 결국 소리를 들어봤습니다. 59년 당시에는 알니코 2, 3 마그넷을 구분없이 섞어서 썼다는 얘기도 들었는데 이건 넥용 알니코2, 브리지 알니코3 구성입니다.

    알니코3 브리지용을 넥에 넣어보니 오리지날 PAF의 두텁고 다크한 톤이 좋았습니다. 알니코2 넥픽업을 브리지 포지션에 넣었을 때에도 Timbucker, 혹은 오리지날 PAF 샘픞로 듣던 험버커 같지 않은 찰랑임과 레스폴 특유의 힘이 있었구요. 지금은 친구가 원래 포지션으로 쓰고 있습니다. 몇달이나 몇년 후에 또 바꿔볼 지도 모르겠지만 둘 다 좋다고 하네요. 픽업 높이와 폴피스만 잘 맞추면 둘 다 좋은 조합이 될겁니다. 어짜피 넥용 브리지용은 편의상 구분일 뿐이고 오리지날 레스폴도 저항값 구분없이 여러 조합이 섞여 있었습니다.

    저는 브리지용을 넥에, 넥용을 브리지에 넣는 조합이 더 좋더라구요. 그러니까 출력이 약간 더 높은 픽업을 넥 포지션에 넣는 방식이요. Timbucker 가지고 있을 때 샘플로 듣던 MJ wound PAF replica 소리도 이렇게 거꾸로 넣었을 때 더 비슷한 것 같구요. 

     

    Load More...
  • en Yokomo 870C build from the parts

  •  

     

     

     

     

     

     

     

     
    front wide setup with Works CVD, SRS steering knuckle.
     

     

    #yokomo #yz10 #cvd #870c

     

    Load More...
  • en i found the best album of my life

  • @ I do not own the copyright to this recording so if it needs to be removed, I will remove it. If you like this album please buy it for the full experience. …

     

     

     i found this album randomly. i was looking for something else and i clicked it because of thumbnail and i just surprised that  I could like this style of music

    Load More...
  • ko 안동 밥집, 옛마을

  •  

    안동 기차역근처이자, 구 문화회관 근처에 자리한 옛마을.

    노모와 아들, 오래 동고동락한 이모가 함께 꾸려가는  이 밥집은,

    아침 일찍 허기를 채우려는 노동자들과 지난밤에 술꾼들과 일찍 일어나 한적한 도시를 배회하는 관광객들에게 싸고 푸짐한 아침식사를 위해 문 열린 곳이다.

     

    일찌감치 더워진 계절을 맞아,

    원래는 콩나물 국밥과 설렁탕, 꼬리곰탕이 메인이지만

    통국수와 (냉, 온)잔치국수를 여름 별미로 저렴한 가격에 내놓는다.

    특히, 옛날식 할머니표 콩국수와 잔치국수를 그리워하는 이들이라면,

    맛보시길 추천한다.

    계절 별미 메뉴라 팔아서 이문을 남긴다기보다는 손님들에게 접대 차원이라니,

    더더욱 그 마음씀씀이까지 경험해보시길.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