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ther 834B project – Part II

Updated on September 20, 2020 | 1094 Views No Category
0 on February 10, 2011

cleaned the parts up and finished to rebuild. I got #1 and #2 trinity 834B’s now. they both have improved gears, hardened axles, Trinity chassis’, later steerings, and Novak gears. only the difference is #1 (with Lipo setup) has AYK Race Prep dogbones which are much stronger

 

 

 

  • Liked by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Add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en Fender Princeton AA964 Blackface from ’64 or ’65

  • haven’t checked the serial nubmber. it just looks came from between 1964 to 1965. someone added an extra diode on the original one. but the original diode works fine without it. more than one component have replaced at some point.

    the output level is too low and I guess it’s the filiter caps. it has 20+20+20+20uf 450v multi cap.

     

    Load More...
  • ko 경북기록문화연구원, 경북 아키비스트 5기 수업 수료식

  •  

    2시간씩, 10주차의 수업이 끝났다.

    길지 않은 시간, 집중해서 써 내려간 글이지만 살아온 날들을 정리하고

    기록하고 사진까지 찾아내고 기록하는 일은 생각보다 밀도높았다.

     

    작지만 정성 가득한 수료식도 감사했다.

    매 수업마다 여러 직원분들이 참관을 했고, 맛있고, 두툼한 샌드위치 세트를 나눠주셨다.

     

    과거는 미래의 선물, 이라던 어떤 디자이너의 말을 떠올리며,

    나 역시 이번 수업이 내 미래를 내다볼 수업이었다.

     

    수업때마다 듣고 받은 샌드위치 세트에 든 물티슈를 모아놓았다.

    이게 전부는 아니지만 이만큼이나 수업이 지났구나, 이 일회용, 일인용 물티슈가 말해줬다.

    수업을 함께 들은 모든 분들에게 그렇겠지만 각별한 경험이었다.

    수료식 날에, 바나나 한 박스를 사 와 함께 수업을 들은 이들에게 나눠 주셨던 

    어르신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해야겠다.

    그 날 수강생 전원은 수료증과 바인더로 제작된 자서전과  노란 바나나 한 다발씩을 

    안고 돌아갔다. 

     

    둘째 아들이 그림 가계도도 이렇게 들어가 있다.

     

    수업 끝나고 칭찬 말고, 고쳐할 점을 지적해 달라할 때 수강생들의 의견은

    “샌드위치가 커서 먹기가 힘들다!” 였다.

    그만큼, 세심하고 즐겁고 보람된 수업이었다.

    4월을 아주 잘 보냈다는 자찬은 그래서이다.

     

    Load More...
  • en Tecumseh

  • Tecumseh, one of the greatest men ever to be born on the American continent. A Native American, war chief and statesman he was essentially a Native American George Washington. He saw his family killed by the white settlers and the soldiers of the new United States of America yet he refused to kill women and children.

    Among the tribes, there was no concept of Indians as a group i.e. you were a Shawnee or Mohawk, not an Indian. Indeed, even the whites were seen as “tribes” the British tribe, French tribe, Spanish tribe or, worst of all from their perspective, the American tribe. Tecumseh was a visionary and envisioned a Native American confederacy from the Great Lakes to the Gulf.

    He sided with the British in the War of 1812 only to be abandoned after the end of the war. Abandoned to the Americans who destroyed him and his people.

    Please note: No nation is all good or all evil. One must acknowledge the failings as well as the successes of a nation to truly understand it.

    #History #CoreBeliefs #Philosophy #NativeAmericans #Courage

    (Picture: Portrait of Tecumseh – Nineteenth-century portrait by Benson John Lossing, after a pencil sketch by Pierre Le Dru)

    Load More...
  • ko 안동밥집, 통나무가든

  •  

    안동시 정상동에 자리한 간장꽃게집이다.

    안동에서 간장게장 맛있는 집, 찾기란 어려운데, 제법 입소문이 난 집이다. 

    이외에도 양념게장과 새우게장 석갈비나 양념갈비 등도 낸다.

    게꾹지장(게를넣고 끓인 된장찌개)이 짜지않고 비리지 안다.

    구수하고 맛있고, 밑반찬도 깔끔하다.

    무엇보다 탁 트인 전망과 넓고 깨끗한 실내에 주차가 된다는 점이

    여럿이 모여 편히 먹기에 좋다.

    사실, 간장게장에 갓 지은 찰진 밥만 있어도 두어그릇 뚝딱인건 당연지사.

    식당 옆에는 숙박을 할 수 있는 펜션도 운영한다.

    Load More...
  • de Heilige Geometrie: Eine Einführung

  • Was ist mit “heiliger Geometrie” gemeint? Im einfachsten Sinne ist es die Geometrie, die der gesamten Schöpfung unterliegt. Es gibt viele wiederholende geometrische Formen, die in jeder Existenz vom Atom bis zum Kosmischen sichtbar sind. Sie reichen von einfachen und vertrauten wie Kreisen, Quadraten, Dreiecken, Kugeln, Würfeln bis zu komplexeren Formen wie Sechsecken, Fünfecken, Spiralen, Toroiden, Fraktalen, Helixen bis hin zu vierdimensionalen Formen wie dem Hyperwürfel und der Hypersphäre. Diese Formen bilden alle unsere visuelle Realität und ihre Wiederholung und ihre Kombinationen sprechen von der Natur der Realität und der zugrunde liegenden Symmetrie und Ordnung des Universums, die für das bloße Auge zunächst nicht wahrnehmbar sind. Deshalb wird “heiliger Geometrie” auch oft “die Architektur des Universums” genannt.

    Wenn wir erst einmal gelernt haben, diese Formen zu erkennen und ein bisschen über die mathematische Beziehung zwischen ihnen zu verstehen, dämmert uns eine ganz neue Welt. Wir werden diese Muster überall erkennen. Wir werden sie in der Anordnung der Atome in einem Kristall sehen. In den Formen eines Virus und der Zelle. In Blumen, Samen und Blättern. In der Struktur eines Insektenauges. Wir werden sie in der Schaum in unserem Kaffee und in Form geologischer Strukturen auf der Oberfläche der Erde sehen. Wir werden sie in Wolken und Wettermustern erkennen. Wir werden sie in der Struktur von Planeten, ihren Umlaufbahnen in Galaxien und in der vierdimensionalen Form des Universums selbst sehen.

    Die Formen sind eine Art Sprache. Sie sprechen von Beziehungen und Mustern, und diese Muster sind unabhängig in der Skala ihrer Bedeutung. Die Spirale in unserer Kaffeetasse hat dieselbe Beziehung wie die Spirale der Galaxie. Man sieht, dass diese Muster keine “Dinge” sind, da wir daran gewöhnt sind, an Dinge zu denken, die in unserem dreidimensionalen Bereich existieren. Ein Baseball ist ein “Ding”, das sich einer Kugel ähneln tut aber es ist keine Kugel. Eine Kugel ist ein Ideal, das unabhängig von der groben Welt unserer Wahrnehmung existiert. Da ein Baseball einer Kugel fast ähnlich sieht, können wir jedoch das Wissen über dieses Ideal einer Kugel verwenden, um vorherzusagen, wie sich ein Baseball im dreidimensionalen Raum und in der vierten Dimension der Zeit verhält. Dies ist die Welt der Ideale und ihre Beziehung zur äußeren Welt der Formen.

    “Verstehen heißt Muster wahrnehmen.”

    ~ Isaiah Berlin

    “Die Muster des Mathematikers, wie die des Malers oder des Dichters, müssen schön sein; die Ideen wie die Farben oder die Wörter müssen auf harmonische Weise zusammenpassen. Schönheit ist die erste Prüfung: Es gibt keinen festen Platz auf der Welt für hässliche Mathematik.”

    ~ G. H. Hardy

    (Grafik von Rafael Araujo)

    Load More...
  • ko 진공관 기타앰프로 음악 듣기

  • 기타 앰프, 특히나 클린 영역이 넓은 펜더 트위드 앰프로 음악을 들으면 악기나 사람 목소리의 자연스러운 오버드라이브 질감이 정말 좋습니다. 마일즈 데이비스와 엘라 피츠제랄드 음악을 더 자주 듣게 됩니다. 기타 연주는 말할 필요도 없구요. 

    앰프의 스피커 길들일 때 시간을 줄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기타용 스피커들은 의외로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구요. 5,60년대 구조와 콘 재질을 유지하고 있는 기타 스피커는 생각보다 제 소리를 낼 때까지 시간이 많이 필요합니다. 거의 매일 연주하는 친구의 10인치 셀레스쳔 알니코 골드 브레이크업 소리를 제대로 듣는데까지 몇달이 걸렸습니다. 최근에 구한 WGS 10인치 세라믹도 하루 종일 음악을 틀어두는데 한달이 지난 지금도 소리가 다 트이지 않았습니다. 

    10만원 전후의 베링거 USB 믹서하고 M-Audio M-Track 2×2 중에서 볼륨 노브가 큼지막한 M-Track을 골라서 기타 앰프를 스피커 대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쓰다보면 EQ가 하나 있었으면 싶을 때도 있습니다. M-Track 2×2는 하나의 대역을 USB, Direct로 나누어서 씁니다. 그래서 음량과 상관 없이 들을 때는 USB 쪽으로 끝까지 돌려야 전체 주파수 대역이 나옵니다. Instrument 1번으로 마이킹된 기타 소리를 넣고 들리는 음악하고 jam을 할때는 고가의 장비는 어떨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제가 쓰는 수준에서는 충분히 직관적이고 만족스럽습니다. 케이스 하부가 금속이라 만듦새도 좋구요.

    앰프가 하나라도 문제 없습니다. 맥이나 아이폰은 Stereo 출력을 Mono로 내보낼 수 있습니다. 윈도우 경우에도 지원하는 드라이버를 인스톨하면 됩니다.

    처음에는 잘 몰라서 그냥 기타 케이블을 썼습니다. 험이 늘 있더라구요. 스피커 케이블로 연결해보니 문제가 없어서 그렇게 쓰고 있습니다. 그 험 원인을 처음에는 몰랐습니다. 혹시나 해서 앰프 접지도 다시 해보고 전원케이블도 안에 섬유나 나일론으로 두툼하게 실드된 오래된 벨덴 케이블로 바꿔보고 했습니다. 나중에 보니 그런 것들도 다 나름대로 영향이 있기는 했습니다. 전원케이블도 오래되고 두툼한 애들이 더 좋더라구요. 전원 케이블 중에 braided wire로 실드된 것이 있었는데 그건 험과 약한 발진이 있었습니다. 변수가 여기저기 많네요.

    Load More...
  • ko Call It Anything

  • Miles Davis – trumpet Gary Bartz – saxophones Chick Corea – electric piano Keith Jarrett – electric piano Dave Holland – bass Jack DeJohnette – drums Airto M…

     

    이게 60만명.

    그리고 60만명 모아두고 공연하려면 이 정도 라인업은 되야..

     

    허세와 거짓말들, 그리고 좋다고 눈가리고 귀막고 침 질질 흘리는 것들, 지긋지긋하다.

    Load More...
  • ko Stella doll handmade 6. 삼베 인형

  •  

    어머니가 짠 안동포로 인형을 만들었다.

    삼베는 곱든 굵든 바느질이 쉽지 않다.

    하지만 어머니가 짠 삼베에 나만의 작업을 더하는 작업은  흥미롭다.

     

     

    #안동포#삼베인형#삼베바느질

    Load More...
  • en I Designed fashion magazine and mockup just for fun

  • i think i use too much bold :/

    Load More...
  • ko 화작 화목및 펠렛 겸용난로

  • 네이버카페의 화작 에서 출시한 화덕 2.1 입니다.

    좌, 우측에 내열유리로 되어있어 불보기가 아주 좋죠. 가지고 다니긴 불편하지만요.

    주문제작형태라 구입하고 싶어도 공동구매가 아니면 구입할 수 없어요.

    화작은 몇년된 업체인데 캠핑용 난로 및 펠렛연소기를 만드는 1인공방입니다.

    다른카페처럼 대량생산을 하지 못하지만 특별한 맛이 있는 난로를 만드는 곳이죠.

    펠렛연소를 하기위해서 연소기를 도킹하게되는데 불길이 옆으로 가는 측향식과 불이 아래로 향하는 하향식 연소기가 있습니다.

    사진처럼 옆에 도킹해서 펠렛을 연소하게 됩니다.

    연통없이는 불가능하구요. 처음 펠렛에 불을 붙이기 전에 연통을 2m ~3m 정도 세로로 올린 후에 연통 및 난로를 토치로 가열해서 상승기류를 만들어준뒤 펠렛에 불을 붙입니다.

    불이 옆으로 나와요.와우~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