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 좋은 포텐셔미터 Tocos Cosmos, 그리고 NOS 캐쏘드 바이패스 캡

Updated on February 26, 2020 | 458 Views all
0 on February 26, 2020

5E3 복각앰프와 50년대 중반의 트위드 프린스톤을 손보면서 집에 있는 1메가 포텐셔미터들을 찾아봤습니다. 찾기는 했는데 제가 생각하는 수명인 50년에서 70년을 쓸만한 제품이 없더라구요. 그건 요즘 나오는 CTS 팟들도 마찬가지구요.

오랫만에 광도상가에 갔습니다. 예전에 대만산 Alpha 팟을 잘 쓴 기억이 있었습니다. 2000년대 초반 CTS 팟보다 품질이 좋았던 기억에 찾아보니 요즘 나오는 제품은 그냥 봐도 완성도가 떨어지더라구요.

대신 이걸 발견해서 앰프 두대의 팟을 교체했습니다. 돌리는 질감, 그리고 투명도가 정말 좋습니다. 개당 3500원이었는데 가격과 품질 모두 최고입니다. 제조회사는 Tokyo Cosmos 입니다. 그 산하에 Tocos가 있는 것 같습니다. 단점이 하나 있는데 섀시와 절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팟 몸통과 섀시에 별도의 그라운드 작업이 필요합니다. 대신 예전 일본산 팟들 특유의 차가운 소리는 없습니다.

A타입이 없어서 B타입을 사용했는데 오히려 낮은 볼륨을 쓰기 편해서 좋구요.

 

빈티지 트위드나 트위드 회로는 참 좋습니다. 그런데 특유의 나무 실로폰 소리, 하프 소리가 제대로 나오려면 몇가지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우선 프리부 V1 캐쏘드 바이패스 커패시터입니다. 우선 제 경험으로 최근 나오는 스프라그는 25uf 25v를 그대로 맞추어도 전혀 소리가 달랐습니다. 며칠, 혹은 몇주가 지나도 마찬가지였구요. 펜더 앰프에서 첫번째 그러니까 맨 오른쪽에 달려있는 전해콘덴서는 25uf 25v 입니다. 50년대에는 Astron Minimite, 그리고 60년대에는 Mallory 제품이 들어갔습니다. 이 둘을 서로 바꾸어서 장착해보기도 했는데 보이싱은 같습니다. 그리고 이 V1 캐쏘드 바이패스 커패시터는 죽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대신 화이트노이즈가 유난히 많거나 간헐적으로 들리는 문제가 있습니다.

V1 캐쏘드 바이패스 커패시터를 교체할 경우에 제가 찾은 제일 좋은 대안은 구형 필립스 22uf 25v, 그리고 Roederstein 22uf 25v 두가지입니다. 이론적으로 25uf가 넘으면 주파수 필터가 거의 없어서 50uf를 넣어도 소리 차이가 별로 없어야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오리지날 Astron, Mallory 25uf 25v는 크기도 특성도 같습니다. 얘들과 같지는 않지만 트위드 앰프, 그리고 블랙페이스 앰프의 톤은 파란색 필립스 22uf 25v, 금색 로더스타인 22uf 25v에서 제일 잘 나왔습니다. 유명하다는 말로리 탄탈 커패시터도 사용해봤지만 특성이 너무나도 달랐구요.

V1과 파워부 캐쏘드 바이패스 사이는 뭘 써도 다 괜찮았습니다. 내압 차이도 거의 구분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얘들을 모두 다 잘 쓰고 있습니다. 빈티지나 복각은 큼직한 소자도 매력이라 작은 애들은 잘 안쓰게 되기는 합니다. 그래서 사진은 생략합니다.

앰프에 따라서 필터캡의 왼쪽이나 바로 오른쪽에 파워부 캐쏘드 바이패스 캡이 있습니다. 트위드, 블랙페이스를 막론하고 여기에 실제로 걸리는 전압은 15v 내외입니다. 그래서 잘 죽지 않을 것 같은데 사계절이 뚜렸한 우리나라에서 쓰다보면 결국 죽더라구요. 공연장에 가지고 다니는게 아니라면 더 오래 쓸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구요. 교체해야 하는 경우에 저는 두가지의 다른 방법을 씁니다.

NOS는 paper sleeve를 벗겨낸 알맹이이고 원래는 당연히 종이캡에 쌓여 있습니다.  오리지날의 트위드, 블랙페이스 톤과 제일 비슷하게 들리는 애들입니다. 위에 금색은 Roederstein 47uf 63v, 22uf 63v, 그리고 그 아래는 Sprague, Mallory 25uf 50v 캡들입니다.

파워부 캐쏘드 바이패스 캡의 용량이 작으면 미드레인지와 베이스가 퍼집니다. 높으면 소리가 단단해집니다. 10uf까지 낮추면 벙벙한 소리가 날것 같지만 오히려 대역이 약간 좁아지면서 맑은 소리가 되더라구요.

아무래도 내구성 때문에 Roederstein을 주로 씁니다. 아래 스프라그와 말로리도 검증된 애들이지만 저한테 로더스타인만큼 믿음을 주지는 못해서요.

여기에 재미있는 사실이 있습니다. 오래도록 소리를 잘 내주고 있는 트위드 앰프의 파워부 캐쏘드 바이패스 캡을 측정해보니 내압이 40uf 이상으로 높아진 애들이 많았습니다. 어떤 애들은 그냥 25uf 전후를 유지하고 있었구요. 40uf 애들은 아무래도 스피커가 캐비넷을 울리는 타격감이 더 좋습니다. 25uf는 트위드 특유의 관악기 보이싱이 더 좋구요. 그런데 그 차이가 작습니다. 그래서 그냥 보드에 장착했을 때 보기 좋은 소자로 고릅니다. 며칠전에 손을 본 트위드 프린스톤 5D2와 5E3 복각은 저 두툼하고 믿음직한 Roederstein Bipolar 타입을 썼습니다. 그리고 제 오리지날 5D3는 Astron 페이퍼 슬리브 안에 47uf 63v를 넣었구요. 

그리고 보니 paper sleeve가 있으면 47uf, 없으면 22uf bipolar를 쓰고 있었네요. 둘 다 ebay에 꾸준히 올라옵니다.

어짜피 같은 모델의 트위드 앰프 몇대를 들어보면 소리가 다 다릅니다. 시기별로 아웃풋 트랜스포머의 1차측 임피던스도 다르고 출력도 제각각입니다. 그래서 같을 수가 없습니다. 소자가 100% 같다고 해도 악기 특성상 지금까지의 변화, 스피커 상태등 변수가 많구요. 파워부 캐쏘드 바이패스 캡은 내압이 높은 애들이 좋았습니다. 말로리 탄탈 47uf 20v을 여기 넣고 며칠이 지나서 길이 들어도 트위드 앰프의 맛하고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아래 47uf 63v Bipolar 타입은 아직 써볼 기회가 없었습니다. 언젠간 쓸 기회가 생기겠네요.

  • Liked by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아마존 EC2는 기본적으로 pem, ppk 두개를 생성해줍니다. 그 외에  rsa등을 포함한  private key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가장 쉬운 방법 – TextWrangler

    설정이 간단합니다. OS X에 있는 ssh config를 그대로 사용하거든요.

    ~/.ssh/config 파일을 생성하거나 편집합니다. 

    Host “원하는 이름”

     HostName “호스트네임, 혹은 주소”

     User ubuntu (아마존 EC2는 ubuntu가 기본이라 이걸로 써 두었습니다.)

     IdentityFile “private key 경로”

     TCPKeepAlive yes (없어도 되지만 있는게 편합니다.)

    이렇게 세팅하면 모두 준비가 되었습니다.

    다음단계는 TextWrangler에서 지정한 이름을 넣어주면 됩니다. sftp를 선택하고 나머지는 비워두면 되구요. 한번 접속을 하고 나면 경로를 포함해서 북마크에 저장됩니다.

     
    ‎From Bare Bones Software, makers of the legendary BBEdit, comes TextWrangler. This award-winning application presents a clean, intelligent interface to a rich set of features for high performance text and code editing, searching, and transformation. TextWrangler’s best-of-class features include “g…

     

     

    더 좋은 방법 – SublimeText + rsub

    Sublime Text is a sophisticated text editor for code, markup and prose. You’ll love the slick user interface, extraordinary features and amazing performance.

     

    이 방법은 세팅에 몇단계가 더 필요하지만 실제로는 가장 사용하기 쉽습니다. 위에서 편집한 ~./ssh/config 에 두 줄이 더 들어갑니다. ForwardAgent는 없어도 동작합니다. 참고한 페이지에서 넣어두었길래 저도 따라 넣었습니다. 

     
    For those of us who don’t want to use vim, nano, or emacs in the terminal on an AWS EC2 instance (or any remote machine), here’s a solution. You can use …

     

     RemoteForward 52698 127.0.0.1:52698

    rsub이 사용하는 서버의 52698 포트를 로컬호스트 127.0.0.1의 같은 포트번호로 포워딩해서 사용합니다.

    RemoteForward를 사용하더라도 ssh에 접속하거나 textwrangler를 사용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포워딩을 요청하지 않는 경우에는 동작하지 않으니 굳이 설정을 하나 더 만들 필요도 없구요.

     

    ssh config를 편집하고 나서 아래의 경로에서 Install Packge – rsub을 선택합니다.

     

    클라이언트, 그러니까 sublimetext 쪽은 작업이 끝났습니다. 이제 서버에 rsub와 세트를 이루는 rmate를 설치합니다.

    sudo wget -O /usr/local/bin/rsub https://raw.github.com/aurora/rmate/master/rmate

    이 상태에서

    $ls -ls !$

    해보면 실행 퍼미션이 없습니다. 실행퍼미션을 추가합니다.

    $sudo chmod +x /usr/local/bin/rsub

    이제 서버를 리스타트합니다. 그리고 sublimetex도 껐다가 켜주구요. 그리고 나서 다시 접속합니다.

    $ssh samplehost01 (ssh config에서 정한 이름)

    로그인한 상태에서 원하는 파일을 엽니다. 명령어는 rsub입니다. 

    $rsub 파일명

    내 컴퓨터의 sublimetext 에서 파일이 열립니다.

    이제 로컬에서 편집하고 저장합니다. ssh에서 직집 원하는 디렉토리로 이동해서 원하는 퍼미션으로 실행할 수 있으니 정말 편합니다.

    서버와 sublimetext는 꼭 리스타트해야 제대로 동작합니다.

    rsub 명령은 뒤에 &를 붙이지 않아도 알아서 프롬트로 나갑니다. 그러니까 여러개의 파일을 열면 탭에 하나씩 열립니다.

    만약 A컴퓨터에서 이렇게 쓰고 있는데 B컴퓨터에서 접속해서 rsub 명령으로 파일을 열더라도 A컴퓨터의 새 탭에서 열립니다. 동시에 두 곳에서 쓰려면 클라이언트마다 다른 포트를 할당해야 합니다. 이 부분은 다시 업데이트하겠습니다.

    Load More...
  • ko 암페렉스 vs. RCA 12AX7 – 트위드 챔프, 딜럭스

  • 챔프에 있던 RCA 12ax7이 깨지면서 다시 암페렉스하고 RCA를 구했습니다. 깨진 녀석은 숏플레이트이고, 이번에는 롱플레이트입니다.

    암페렉스는 쓰던거나 새거나 예열시간 약간 다르고, 별 차이가 없습니다. 그냥 음량도 크고 고음부터 저음까지 퍼짐없이 선명하고 단단하게 때려줍니다. 딜럭스는 천천히 열이 오르는 앰프인데 RCA하고 쓰면 더 그렇게 느껴집니다. 그러다가 한 순간에 확 살아나면서 넘실거립니다. 이게 암페렉스가 더 빠르네요. 대신 RCA는 그 맛이 다르고 멋집니다.

    암페렉스는 진작부터 여분을 구해두려고 하고 있었습니다. 자기 브랜드가 찍힌 진공관 가격이 올라가면 결국 다른 상표로 팔린 것들도 오르더라구요. 궁금하지만 텔레풍켄은 시도해볼 가격대가 아니었고 여전히 그렇네요.

    알고보니, 필립스가 암페렉스와 멀라드를 운영했고 같은 관을 홀란드하고 영국에서 만들었습니다. 언제부터 필립스가 이 두회사를 소유했는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제가 가진 암페렉스는 모두 동일하고 ebay에서 찾아본 멀라드도 상당수는 같은 제품이네요.

    암페렉스와 RCA, 둘을 비교하면 독일산과 미국산 엔진이나 자동차처럼 연상하게 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암페렉스는 엔진같고 RCA 블랙플레이트는 장작불같습니다.

    앰프 파워부가 큰 틀을 만들겠지만 어떤 프리관과 앰프 조합은 이 정도로 성격에 변화를 줄 수 있다는게 재미있습니다. 챔프에서 차이가 확연하니까 딜럭스에서도 이리저리 해봤고, 친구의 실버톤 하이게인 앰프로도 해봤습니다. 이런 성격 차이는 트위드 앰프에서 더 두드러지는거 아닌가 합니다.

    아래 사진에 실바니아 롱 플레이트가 있는데 딜럭스에서 음량과 질감이 좋고 모든 대역 잘 들립니다. 같은 마킹의 관이 두개 있었습니다. 이건 그리스 포스트가 copper (구리)인데 그 영향인지 수치가 좋아서인지 다른 60년대 관에 비해서 해상도가 좋습니다. 대신 챔프에 넣으면 제가 좋아하는 톤 기준에서 좀 먹먹하구요. 대체로 어떤 관을 써도 딜럭스하고는 잘 어울리던데 챔프는 숏플레이트하고 잘 맞네요.

    어떤 진공관은 새거 넣고 며칠 지나야 제 음량이 나오는 것 같은데 그게 그냥 기억인지 정말 그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위 사진에서 맨 왼쪽이 암페렉스 Bugle Boy구요. 중간에 흰색으로 12AX7 써 있는 관도 암페렉스 생산에 필립스 상표입니다. 저 플레이트는 생산량이 많아서 아직 NOS가 많습니다. 암페렉스와 멀라드 각각각 다른 플레이트가 있고 희소성 때문에 가격이 높습니다. 또 같은 관이 텔레풍켄이나 지멘스 상표이고 독일 생산인 경우도 있습니다.

    대체관

    최근에 알게 된 것인데, 앰프 성향을 조금 바꿔줍니다. 딜럭스의 12ay7을 12at7으로 바꾸면 브레이크업되는 맛이 챔프 같습니다. 챔프의 5y3 정류관을 5v4g로 바꾸면 챔프가 더 딜럭스에 가까워지는 느낌입니다. 이 두개는 꽤 유용하고 매력적이네요. Jensen P12R부터 P12N 사이에 하나 고르는 것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업데이트 – 12at7은 12ax7 보다 게인은 낮지만 출력은 높다는 내용을 최근에 읽었습니다. 앰프에 따라 다양한 결과가 있을 수 있다는게 객관적인 내용이고, 개인적으로는 잘 쓰고 있습니다.

    Load More...
  • ko Stella doll handmade 11, 패브릭 가방

  •  

    빨강머리 소녀의 얼굴로 포인트를 준 강렬한 패브릭의 가방이다.

     

     

     

    Load More...
  • ko 펜더 앰프 회로도 – Tubestore.com & schematicheaven.net

  • 아래에 있는 direct link를 누르면 튜브스토어 웹싸이트에 꽤 있습니다. 그런데 제목처럼 요즘 앰프들이 대부분이더라구요.

    https://www.thetubestore.com/recent-fender-amp-schematics

    여기도 펜더와 다른 앰프들의 회로도가 많습니다. 5F1, 5C3, 5D3 등등 필요한게 다 있네요.

    https://schematicheaven.net

    여기 펜더 회로도들을 보니, 세부적인건 몰라도 예전 앰프하고 요즘 앰프하고 제일 큰 차이는 정류관이 있고 없고 같습니다.

    사실 궁금했던 건, 트위드 딜럭스였습니다. 기어페이지(thegearpage.net)에서  쉽게 정리된 회로도를 하나 찾았습니다.

    https://www.thegearpage.net/board/index.php?threads/tweed-deluxe-5e3-harp-mod.1601156/

    차이가 있는 부분과 공통점을 쉽게 보여줍니다. 잘은 모르지만 페이즈인버터와 파워부가 만나는 부분이 5C3, 5D3 시점에서 바뀌는 것 같습니다. 트위드 딜럭스는 저 둘 사이에서 모든 변화가 일어났네요.

     

    https://www.thegearpage.net/board/index.php?threads/tweed-deluxe-5e3-harp-mod.1601156/

     

    위키피디아에는 이런 문구가 있습니다.

    “Unusual for a Fender amplifier, the Deluxe (models 5D3[10] and 5E3[11]) has a cathode biased output stage, with no negative feedback”

    5D3와 5E3는 네거티브 피드백이 없는 캐쏘드 바이어스라고 하는데, 이게 그 얘기같습니다. 어설프게 알고 있는거라 나중에 더 알게되면 업데이트하겠습니다.

     

    저걸 보면서 에릭 클랩튼과 올맨 브라더스 밴드가 같이 한 라이브를 보는데, 정확하게는 듣는데, 전반부는 지루하다가 20분 넘어가면서 어느샌가 신이 납니다. 계속 더 한 팀처럼 되어갑니다.

    펜더 6V6 앰프 소리가 들린 김에, 궁금해서 이걸 찾아봤습니다.

    https://equipboard.com/search?search_term=allman%20brothers

    데렉 트럭스와 워렌 헤인즈 모두 여러가지 앰프를 쓰는데, 어느정도 잘 만들어진 앰프들은 파워부 진공관의 종류하고 갯수, 프리부에서 만들거나 깍아먹는 소리 차이같습니다. 그리고 정류관이 있는 앰프들이 듣기 좋네요.

     

    Load More...
  • ko 스피커 도핑 (doping)

  • 5F1 복각에서 쓰던 10J11 스피커 소리가 뭔가 이상해서 열어봤습니다. 엣지에 자잘한 크랙이 전체적으로 있었습니다. 거기에 꺼내면서 잘못 건드리는 바람에 콘지도 약간 찢어졌습니다.

    콘이 찢어져서 수리를 해도 소리에 영향이 없는게 지금까지의 경험입니다. 스피커에 따라 다르겠지만 제가 써본 5,60년대 Jensen 스피커들은 그랬습니다.

    엣지에 크랙이 많아지면 앰프나, 진공관이 좋아도 알니코 특유의 맑고 선명한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앞으로 또 몇십년을 써야 하기도 하고, 소리도 제대로 내기 위해서 청계천 연음향에 오랫만에 다녀왔습니다. 중고로 구한 10J11의 제대로 된 소리를 이제서 처음 듣고 있습니다.

    웨버스피커는 구매할 때, 도핑(dope)의 정도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저는 도핑 옵션이 없던 시절에 구매해서 웨버의 도핑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기본적으로 도핑이 되어서 나오는 스피커도 많고, 이런 도핑액을 별도로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https://www.amplifiedparts.com/products/coating-gc-electronics-q-dope-2-oz

    스피커에 따라서 도핑 여부가 소리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가진 저출력 빈티지 Jensen 스피커들은 크랙이 막 시작되어 도핑을 한 경우에 소리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도핑하지 않은 같은 모델과 비교를 해보니 차이가 있기는 했구요. 그리고 일주일 정도 지나서 다시 비교했더니 구분을 하지 못했습니다. 도핑액이 완전히 마르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크랙이 꽤 진행된 스피커에 도핑을 하면 바로 소리가 살아납니다.

    도핑액을 막 바르고 나면 건조되는데까지 몇시간이 걸립니다. 엣지에 광택이 있는 부분입니다. 아래 사진이 도핑한 직후입니다.

    몇시간 후에 마르고 나면 아래 사진처럼 광택이 사라집니다. 이 때 엣지를 톡톡 때려보면 종이 콘을 때리는 소리만 납니다. 도핑액이 좋아야겠고, 잘 바르는 요령도 있어야겠구요.

     

    #스피커 #Jensen

    Load More...
  • ko 안동 카페, 카페라이프 정성 한그릇 “팥빙수”

  •  

     

    그래서…카페라이프 팥빙수 출시.

     

     

     

    차가운 팥빙수가 따스한 맛이 난다. 신기하다…

     

     

     

    뜨거운 여름날에

    차가운 팥빙수를

     

    따스하게 드시길 원하는 분에게 추천.

     

     

     

     

    Load More...
  • ko 안동, 안동집 정원

  •  

    안동, 주인집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가꾸는 정원이 봄볕에 변화한다.

    꽃이 더 짙어지고 화분이 하나 둘 더 늘고, 꽃도 더 핀다.

    겨우내 비닐하우스 안에 잠자던 화분들도 마당에 등장한다. 

    햇볕이 쨍한 낮에는 분수도 소리를 내며 솟아오른다.

    하루하루 성실한 삶을 살듯 정원을 가꾸고 화분 하나하나를 돌보는 두 분.

     

    할머니는 시장에 다녀오셨는지 1층에 무거운 장꾸러미를 두고

    감자며, 피망을 하나하나 이층 계단을 올라 집으로 나르고 있었다.

    장꾸러미를 덜렁 들어 통째 2층 현관앞에 올려드렸더니

    요쿠루트 하나를 주셨다. 설탕 안 들었다며….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자니, “우리 할아버지한테도 좀 보내주소!” 하신다.

    할아버지는 아무 말 하지 않고, 할머니는 늘 할아버지를 챙기신다.

    할아버지는 화분만 가꾸는 게 아니라 산에 가서 썩은 나무 뿌리를 주워와

    저렇게 조형물도 만드신다…모두 독학이시란다….

     

    안동, 안동집 정원

    Load More...
  • ko 화작 화목및 펠렛 겸용난로

  • 네이버카페의 화작 에서 출시한 화덕 2.1 입니다.

    좌, 우측에 내열유리로 되어있어 불보기가 아주 좋죠. 가지고 다니긴 불편하지만요.

    주문제작형태라 구입하고 싶어도 공동구매가 아니면 구입할 수 없어요.

    화작은 몇년된 업체인데 캠핑용 난로 및 펠렛연소기를 만드는 1인공방입니다.

    다른카페처럼 대량생산을 하지 못하지만 특별한 맛이 있는 난로를 만드는 곳이죠.

    펠렛연소를 하기위해서 연소기를 도킹하게되는데 불길이 옆으로 가는 측향식과 불이 아래로 향하는 하향식 연소기가 있습니다.

    사진처럼 옆에 도킹해서 펠렛을 연소하게 됩니다.

    연통없이는 불가능하구요. 처음 펠렛에 불을 붙이기 전에 연통을 2m ~3m 정도 세로로 올린 후에 연통 및 난로를 토치로 가열해서 상승기류를 만들어준뒤 펠렛에 불을 붙입니다.

    불이 옆으로 나와요.와우~

    Load More...
  • ko La mode en Côte d’Ivoire

  •  

    여행의 초상화 – 코트디부아르의 패션

    Portraits de voyage – La mode en Côte d’Ivoire

     

     

    “왁스(Wax)”는 광택을 나게 하는 기술입니다. 특히, 이 기술을 통해 아프리카인들이 허리에 두르는 옷이 다양한 색으로 영롱하게 빛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 에피소드에서 우리는 이 옷이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가지며, ‘단합의 힘’, ‘주변 적 조심’이라는 메시지 등, 이 기술을 통해 코트디부아르 여성들이 서로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여행의 초상화’ 시리즈를 통해 전 세계의 프랑코포니 국가들의 다양한 면을 만나보세요!

    Le “wax” est une technique de cirage qui donne aux pagnes africains des couleurs chatoyantes. Dans cet épisode, on apprend que les différents motifs des pagnes ont des significations bien particulières et ont permis aux femmes ivoiriennes de faire passer une variété de messages, de “l’union fait la force” à “gare aux rivales”…

    Avec ¨Portraits de voyages” découvrez les multiples facettes de la francophonie autour du monde !

     

     

                                    https://tv.naver.com/v/8375553                                                  

    Load More...
  • ko 맥 OS X 카탈리나 업데이트 막는 방법

  • 제가 쓰는 소프트웨어 중에 카탈리나에서 사용할 수 없는게 있었습니다. 그걸 모르고 업데이트 했다가 이틀 고생을 했습니다. 여러가지 방법을 써 봤지만 타임머신 백업이 없으면 모하비로 되돌릴 방법이 없더라구요.

    결국 클린설치를 했습니다. 물론 자료를 다 백업하고 어플리케이션도 다시 설치했구요.

    1. 자료와 소프트웨어는 기존과 같은데 지난 30기가 정도의 공간이 생겼습니다. 장기간 업데이트하면서 생긴 현상같습니다. 클린설치가 좋네요
    2. 예전에 Photo Library 에서 Photos로 바뀌면서 없어졌던 사진을 다시 찾았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디스크에는 있지만 보이지 않던 사진들이 많았더라구요. 역시 클린설치가 좋습니다.
    3. 심지어 iTunes 안에 있던 음악도 몇개 찾았습니아.

    music/iTunes/iTunes Media/Music 디렉토리를 통째로 백업했구요. 여기에는 있는데 아이튠드에서 보이지 않던 음악들을 디렉토리 통째로 아이튠즈로 끌고 갔더니 나왔습니다.

    Photos 경우는 pictures/Photo Library 디렉토리를 백업했었습니다. 여기서도 나오지 않는게 있었습니다. 손가락 두개나 마우스 왼쪽 버튼으로 Show Package Contents 하면 디렉토리 몇개가 있구요. 그 안에 숫자 1~9, 그리고 A, B, C, D 이렇게 16진수 디렉토리가 있더라구요. 이걸 Photos로 끌고 갔습니다. 언제인가부터 사진이 적다 했는데 이제 다 나오네요.

     

    본론. Catilina 업데이트 막는 방법. 

    다시 Mojave로 돌아가고 나서 실수로 Catalina 업데이트를 다시 할까봐 찾아봤습니다. 출처는 Macworld 입니다.

    https://www.macworld.com/article/3447396/how-to-stop-getting-a-reminder-to-update-to-catalina-in-macos.html

     

    어짜피 Mojave 업데이트도 별도로 있습니다. 그래서 “check for udpate” 는 해제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구요. Catalina 업데이트 메시지만 나오지 않도록 했습니다.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어 입력하면 끝입니다.

    sudo softwareupdate –ignore “macOS Catalina” defaults write com.apple.systempreferences AttentionPreBundleIDs 0

    줄바꿈이 있으니 혹시나 copy & paste 되는지 잘 확인하시구요. 저게 다 그냥 한줄입니다. 이제는 Catalina 업데이트하라는 메시지 나오지 않습니다.

    본문에 나온대로 혹시 다시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면 아래 명령을 입력하면 됩니다.

    “sudo softwareupdate –reset-ignored”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