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카페, CAFE LIFE

Updated on July 9, 2020 | 3176 Views No Category
0 on February 25, 2019

  

안동시 동부동 카페 라이프는 올해로 9년째를 맞는 

안동에서는 장수한 카페라 할 수 있다. 

먹거리에 대한 소신을 가지고 공간에 대한 남다른 철학을 지닌 채 

카페를 꾸려 온 만큼,  개성강한 단골들이 많은 카페다. 

이 카페의 당근케잌은 안동에서 먹어봐야 할 디저트류 리스트에 올라 있다. 

안동에 가면, 구시장 찜닭골목 가서 찜닭을 먹고,  맘모스에 가서 빵을 먹고, 

카페 라이프에 가서 커피를 마시고 당근케잌을 먹는다! 라는 코스가 제안될 정도다.

  

   

    

  • Liked by
Reply

1 Comment on this article

Add a comment

Loading more replies
  • ko 맥 OS X 카탈리나 업데이트 막는 방법

  • 제가 쓰는 소프트웨어 중에 카탈리나에서 사용할 수 없는게 있었습니다. 그걸 모르고 업데이트 했다가 이틀 고생을 했습니다. 여러가지 방법을 써 봤지만 타임머신 백업이 없으면 모하비로 되돌릴 방법이 없더라구요.

    결국 클린설치를 했습니다. 물론 자료를 다 백업하고 어플리케이션도 다시 설치했구요.

    1. 자료와 소프트웨어는 기존과 같은데 지난 30기가 정도의 공간이 생겼습니다. 장기간 업데이트하면서 생긴 현상같습니다. 클린설치가 좋네요
    2. 예전에 Photo Library 에서 Photos로 바뀌면서 없어졌던 사진을 다시 찾았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디스크에는 있지만 보이지 않던 사진들이 많았더라구요. 역시 클린설치가 좋습니다.
    3. 심지어 iTunes 안에 있던 음악도 몇개 찾았습니아.

    music/iTunes/iTunes Media/Music 디렉토리를 통째로 백업했구요. 여기에는 있는데 아이튠드에서 보이지 않던 음악들을 디렉토리 통째로 아이튠즈로 끌고 갔더니 나왔습니다.

    Photos 경우는 pictures/Photo Library 디렉토리를 백업했었습니다. 여기서도 나오지 않는게 있었습니다. 손가락 두개나 마우스 왼쪽 버튼으로 Show Package Contents 하면 디렉토리 몇개가 있구요. 그 안에 숫자 1~9, 그리고 A, B, C, D 이렇게 16진수 디렉토리가 있더라구요. 이걸 Photos로 끌고 갔습니다. 언제인가부터 사진이 적다 했는데 이제 다 나오네요.

     

    본론. Catilina 업데이트 막는 방법. 

    다시 Mojave로 돌아가고 나서 실수로 Catalina 업데이트를 다시 할까봐 찾아봤습니다. 출처는 Macworld 입니다.

    https://www.macworld.com/article/3447396/how-to-stop-getting-a-reminder-to-update-to-catalina-in-macos.html

     

    어짜피 Mojave 업데이트도 별도로 있습니다. 그래서 “check for udpate” 는 해제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구요. Catalina 업데이트 메시지만 나오지 않도록 했습니다.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어 입력하면 끝입니다.

    sudo softwareupdate –ignore “macOS Catalina” defaults write com.apple.systempreferences AttentionPreBundleIDs 0

    줄바꿈이 있으니 혹시나 copy & paste 되는지 잘 확인하시구요. 저게 다 그냥 한줄입니다. 이제는 Catalina 업데이트하라는 메시지 나오지 않습니다.

    본문에 나온대로 혹시 다시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면 아래 명령을 입력하면 됩니다.

    “sudo softwareupdate –reset-ignored”

     

     

    Load More...
  • en Astron minimite dry electrolytic capacitors

  •  

    it’s my tweed deluxe 5d3 with Astron cap paper sleeves with Sprague caps inside. TE-1207 for 25uf 25V. and, 16uf 475V for 16uf 450V. I’m still after one more Astron 16uf 450V cap or sleeve. but even dead astron caps are not cheap on ebay. I tried it but the ending price went way further than I expected.

     

    this 5d3 is getting closer to the original shape with the restuff filter caps. the correct switchcraft 1/4 phone plug and 18awg Gaviitt cloth wire are coming to me as well.

    Load More...
  • en Crazy Bird – Wild Child

  • ko Stella doll handmade, 두 딸 키우며 틈틈이, 손바느질

  •  

    어린 두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키운다.

    아파트에 사는 것도 갑갑해 경기도쪽에 주택으로 떠날 계획이다.

    그러는 틈틈이 예전에 하던 바느질을 하는 즐거움은 두 딸을 키우는 것과는 또 다른 나만의 세계이자, 행복이다.

     

     

    3,4살 두 딸 돌보는 틈틈이 원단을 고르고, 실을 골라  한 땀 한 땀 가다보면

    커텐이 되거나 에코백이 되거나 삼베가방이 된다.

     

    Load More...
  • ko 궁금한 앰프, Fender Bassbreaker

  • 와이드패널 펜더 딜럭스와 비슷한 디자인입니다. 소리는 다른데 12ax7 세개, el84 두개랍니다. 가격이 저렴하네요.

    https://www.sweetwater.com/store/detail/BassB15C–fender-bassbreaker-15-15-watt-1×12-inch-tube-combo-amp

    Load More...
  • de Home Office: 6 Tipps für die Karriere von zuhause aus

  • Für Freiberufler oft nichts Neues, für Angestellte aber schon: Arbeiten von zu Hause aus. In Zeiten des Internets kein Problem. Selbst effektives Teamwork ist möglich, dank diverser Online-Tools für Gruppen-Chats oder Plattformen für die Erstellung von Dokumenten mit mehreren Autoren in Echtzeit. So weit, so gut. Für unerfahrene Homeoffice-Neulinge allerdings birgt der Umzug des Job-Alltags in den privaten Bereich eine ganze Reihe von Hürden und Fallstricken.

    Vor allem die Gefahr der Ablenkung ist groß. Wer Kinder oder einen Hund hat, weiß, was gemeint ist. Familientrubel und fokussiertes Arbeiten schließen einander grundsätzlich aus.

    Hier sind 6 elementare Tipps für euch zusammengestellt, die dir die Arbeit im Homeoffice wesentlich erleichtern und zugleich verhindern sollen, dass es im schlimmsten Fall zum Karrierekiller wird.

    1. Arbeitsraum sichern

    Wer bereits ein Arbeitszimmer in der Wohnung hat, ist fein raus. Meistens ist dies aber nicht der Fall, weshalb es wichtig ist, einen Raum oder zumindest einen Bereich der Wohnung für einen festen Zeitraum täglich zum Arbeitsraum zu erklären. Das Wohnzimmer beispielsweise. Es hat während der Arbeitszeiten für andere Familienmitglieder tabu zu sein. Der Esstisch kann den Schreibtisch ersetzen. Wenn Videokonferenzen oder Gruppen-Chats zu deinem Workflow gehören, achte darauf, dass der Bildhintergrund nicht zu “privat” wirkt. Eventuelles Chaos bitte beiseite räumen. Ein Bücherregal oder eine schlichte Wand mit wenigen Bildern sind ideal. Ein laufender Fernseher ist es nicht.

    2. Pflege- und Outfit-Check

    Zugegeben: Es ist verlockend, in Shorts und T-Shirt mit dem Frühstückskaffee in der Hand aus der Küche an den Rechner zu schlurfen. Großer Fehler! Geh auch “innerlich” zur Arbeit. Duschen, kämmen und etwas Vernünftiges anziehen sind Pflicht. Wenn du an Videokonferenzen teilnimmst, versteht sich das ohnehin von selbst. Aber auch ohne visuelle Kontakte zu den Kollegen hilft dir die morgendliche Routine, den Profi in dir zu wecken. Die Erfahrung zeigt: Auch am Telefon klingt man frisch geduscht und gut angezogen gleich viel professioneller. Sobald du startklar bist, beginne direkt mit der Arbeit, ohne erst noch im Netz zu daddeln oder Zeitung zu lesen. Bleib in Schwung!

    3. Gib Versuchungen keine Chance

    Ablenkungen sind im Homeoffice unbedingt vorzubeugen. Mal eben eine Runde staubsaugen, schnell was einkaufen, kurz mit dem Hund raus und auch der oben erwähnte Fernseher haben während der regulären Arbeitszeit Pause. Apropos Pause: Auch im Homeoffice gelten ganz normale Pausenzeiten wie im Büro deiner Firma, nur dass du die Zeit frei gestalten kannst und sie nicht in der Kantine verbringen musst. Das allein ist schon ziemlich cool und freut auch den Hund/den Partner/die Kinder/die Freunde: You name it.

    4. Arbeitszeiten einhalten. Freizeiten aber auch

    Vergiss nicht, Feierabend zu machen! Nur weil du theoretisch 24/7 erreichbar bist, heißt das nicht, dass du auch rund um die Uhr verfügbar sein musst. Berufliche Mails, die spät abends oder in der Nacht eintrudeln, können in der Regel ignoriert bzw. erst am nächsten Morgen beantwortet werden. Die Gefahr ist groß, einfach weiterzuwerkeln, besonders dann, wenn du auch nach Feierabend gerne Zeit am Rechner verbringst.

    Tipp: Etabliere nach Möglichkeit Kernarbeitszeiten, damit deine Kollegen wissen, wann du erreichbar bist und wann nicht.

    5. Privates und Berufliches trennen

    Enorm wichtig: Versuche während der Arbeitszeit nicht privat im Internet herumzusurfen oder Freunde anzurufen! Damit verwässerst du die Arbeitszeit und kommst deinen Aufgaben immer weniger nach. Zudem verwischen Privates und Berufliches immer mehr, weshalb es zusehends schwerer wird, nach der Arbeit abzuschalten.

    6. Kontakt halten

    Versuche, dich nach Möglichkeit einmal pro Woche in der Firma sehen zu lassen. Beispielsweise in der Mittagspause beim Essen mit Kollegen oder dem Chef. Es ist wichtig, den Flurfunk und mögliche Personaldebatten mitzubekommen. Außerdem kannst du so zeigen, dass du Teil des Teams bist und ggf. deine Leistungen ins richtige Licht rücken. Da sich der direkte Kontakt in Zeiten von Corona oft verbietet, nutze Telefonate dazu, mehr über die Stimmung im Office und die “weichen” Themen deines Teams zu erfahren, damit du auch hier auf der Höhe bleibst.

    Arbeiten im Homeoffice kann eine deutliche Verbesserung der Lebensqualität bringen. Zum einen sparst du die kostbare Zeit, die du im Berufsverkehr vergeudest. Zum anderen arbeitest du deutlich effizienter, weil Unterbrechungen aufgrund von Meetings oder kleiner Schwätzchen am Kaffeeautomaten entfallen. Du wirst dich wundern, wie effektiv die Arbeit von zu Hause aus sein kann. Vorausgesetzt, du beherzigst die vorgenannten Tipps, kann dein neues „Leistungshoch“ sogar zum echten Karriere-Booster werden.

    Was denkst du über Homeoffice? Hast du weitere Tipps für die Community?

    Load More...
  • ko Jensen P12Q 사용기, 트위드 딜럭스 5D3 사용기 겸용

  • 50년대 트위드딜럭스는 P12R을 달고 나왔습니다. 수급 문제로 일부는 P12Q를 달고 나온걸로 알고 있습니다. P12R과 트위드딜럭스는 12와트로 같은 출력입니다. 펜더 트위드 앰프는 클린한 영역을 넓게 만들었습니다. 브레이크업 포인트가 스피커에 따라 달라지구요.

    P12R이 달린 오리지날 트위드딜럭스 샘플은 youtube에도 제법 많습니다. 저도 나중에 샘플을 올려보겠습니다. 악기 사용기에 샘플이 없으면 영 이상하고, 제가 친 소리도 영 이상해서 노력이 필요하네요.

    이 5D3를 제가 원하는 수준으로 살리면서 사용한 스피커가 여럿입니다. 간단하게 성향을 써보겠습니다.

    웨버 12A125A – 어떤 날은 천상 오리지날 Jensen 같고, 어떨 때는 새것 소리가 느껴지고 그랬습니다. 저나 친구들이나 개관적으로 점수를 주자면 Jensen 리이슈보다 월등히 높습니다. 빈티지 P12R보다 더 좋아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Jensen P12R 61년산 – 벨이 있고 없고 차이가 있지만 늘 좋습니다. P12Q나 P12N하고 비교하면 더 크런치합니다. 같은 출력의 타이트한 맛이 좋습니다.

    Jensen P12N 61년산 – 브레이크업이 시작되는 시점이 늦습니다. 그 경계가 펜더 트위드 앰프 매력인데, 볼륨을 늘 높일 수 있는 공간에서는 P12N 하나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음량도 크고 특유의 종소리, 혹은 좋은 실로폰이나 역시 좋은 나무실로폰 소리가 납니다.

    P12Q는 14와트로 여전히 타이트합니다. P12R과 비교하면 음량이 약간 더 크고, 브레이크업 시점은 거의 비슷하구요. 복스나 먀살같은 영국 앰프들은 이미 회로에서 게인이 걸리는데 펜더는 스피커와의 매칭이 브레이크업 시점과 질감에서 더 중요한 요소같습니다.

     

     

    장식용이 되어버린 PRS 하나하고, 예쁘고 좋지만 쓰기에는 컸던 Vox 캐비넷을 처분할 때, 막연한 기대와 결심을 하나 했습니다. 기타, 앰프 그냥 하나씩만 두고 틈 나는대로 가지고 놀아보자구요.

    트위드 챔프는 비교할 대상이 없었습니다. 집에서 쓸 수 있고, 가지고 다니기 좋고, 진공관이나 소자도 가진게 있으니 문제 생기면 고치면 되니 걱정 없고. 처음 데려와서 한 세달은 내리 가지고 놀았습니다. 중간중간 레코딩하던 친구가 쓰구요.

    좋은 앰프, 진공관, 캐비넷, 스피커 이런 조합이 꽤 오랫만이었습니다. 예전에는 18와트 복각앰프가 좋았습니다. 이제는 취향이 6V6 앰프로 옮겨왔구요. 그 와중에 P12N 생각은 계속 나더라구요.

    챔프, 전에 쓰던 P12N, 친구의 5C3 딜럭스의 조합이 준 자극이 저한테 54년산 5D3로 나타났습니다. 그 친구에게서 P12R 두개와 RCA 먹관을 받았고, 좋아하는 Amperex 12ax7 하나, 5y3 대체품 두개를 구했습니다. P12N은 흥정해서 65불을 줬는데 운송비하고 수리비까지 따져보니 15만원이 들어갔습니다.

    6V6 두개 들어가는 딜럭스는 12와트, P12N은 18와트입니다. 챔프나 딜럭스는 4 정도의 작은 볼륨에서 주변 걱정 안하고 집에서 가지고 놀 수 있습니다. 예열 되고 나면 3에서도 아주 좋은 소리가 납니다.

    챔프는 밤에, 딜럭스는 낮에 쓰는 사치도 부립니다. 친구 작업실에서는 볼륨을 키울 수 있으니 P12N 정말 좋습니다. 집에서는 볼륨을 꽤 높여야 제 소리가 나는 상황이 됩니다.

    P12R하고 P12Q 모두 재고가 있는대로 딜럭스에 달려 나왔었답니다. 대부분이 P12R이었구요. 친구한테 P12R이 세개 있는데, 두개는 NOS 상태로 하나는 벨이 있고, 하나는 없구요. 콘이 찢어진 5C3 순정 P12R은 리콘을 해서 제가 썼습니다. 소리는 벨 있고 없고 차이도 제법 납니다. 험버커 픽업 커버 있고 없는 성향 차이가 스피커도 있더라구요.

    P12Q는 딜럭스와 쓰면 P12N하고 비슷한 소리가 있습니다. P12R의 브레이크업은 관 달궈지면 금새 나오구요. 스피커 출력이 높아지면 예열이 충분하다는 기준도 조금 달라지네요.

    Bendix 5y3도 예열이 늦고, 딜럭스 앰프도 원래 그래서 그런지 둘이 잘 맞습니다. 더 오래된 규격이라 은은하고 선명한 5v4g는 입자감도 달라집니다.

    스피커 세개 써보는 동안에 새로 넣은 관들은 다 길이 들었습니다. 정확히 어떤 현상이 있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나도 거기 같이 길드는 것도 있겠다 싶구요.

    이번에 처음 진공관도 어떤 애들은 악기같구나 했습니다. 이제 납땜이 다 끝났습니다.

     

    Load More...
  • ko 미내리

  • 사진폴더를 정리하다 우연히 발견한 밴드 Mineri의 초반시절 사진.
    충북 음성군 미내리가 고향인 기타를 맡고 있는 친구 정규의 밴드 이름은 이렇게 탄생하였다.
    오리지널 73 telecaster가 정말 잘 어울렸던 그의 더 젊었을적 시절.
    지금도 충분히 좋지만 15년전쯤 저때는 에너지가 더욱 넘쳤던 기억이난다.
    갑자기 벌떡벌떡 뭐가 튀어나오는 내 오래된 맥도 ssd를 어서어서 바꿔주고 5년은 더쓰고 싶다.

    Load More...
  • en Fender tweed vibrolux 1958

  • a friend recently got this amp. everything is original and still sounds good. it has voice coil rub but not that serious. even the filter caps are still alive

    Load More...
  • ko Historic Makeover Tailpiece Studs

  •  

    22년째 같이 지내고 있는 레스폴입니다.

    대학교 1학년때 과외아르바이트해서 샀는데, 당시엔 내가 알바해서 모아사는데 뭐 아무렴 어때? 하던 얄팍한 생각이 있었어요.

    2000년대 초반 그분을 만나서 저 구멍 넓힌, 구리새들달린 ABR-1 브릿지로 바꿔줬던걸 시작으로 여러가지 부품을 이리저리 바꿔줬습니다.

    얼마전 우연히 구한 historic makeover의 테일피스와 스터드를 달아줬습니다. 그전에 쓰던 것은 gotoh사의 aluminium tailpiece인줄 알았는데, 깁슨 정품이었나봅니다.

    historic makeover는 뭐 히스토릭 가져다 오리지널 스펙에 더 가깝게 칠도 해주고 레릭도 해주고 하는 회사이고요..

    뭐 결론은 무안단물입니다.

    알고보니 스터드 기본 스펙이 알미늄이 아닌 스틸이었고, 그냥 크롬 스틸에서 적당히 레릭된 니켈 스틸로 바꿔줬다는 정도의 교체 작업이었습니다.

    그러고났는데, 오래묵은 ghs 탓인지, 왠지 튜닝이 잘 안 맞는 것 같고, 왠지 줄감개와 본넛을 갈아줘야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픽업은 지금 베어너클 더 뮬 넣어놨는데, 리어가 기가막힙니다.. 만 떼어서 팔고 구해뒀던 물론의 더블화이트 픽업으로 교체해보려 합니다.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