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동부동 카페, CAFE LIFE

Updated on March 11, 2019 | 1829 Views No Category
3 on March 11, 2019

“CAFE LIFE”

지금처럼 안동에 카페가 우후죽순 생긱 이전에 초창기 카페다.

모던한 실내는 물론 공간을 감싸고 내려앉는 애정어린 스피커로 울려퍼지는 음악과

오랜 식품기업에서의 커리어를 그대로 카페 먹거리에 녹여낸 주인장의 철학이

고스란히 맛과 건강, 분위기로 전해지는 특별한 카페다.

영감이 떠오르는 공간, 혹은 집중이 잘 되는 공간, 마음이 괜히 좀 더 다정해지는 공간이기도 하다.

카페 사정상 3월 한달간은, 낮 12시에 오픈하고 오후 6시에 문을 닫는다.

             경북 안동시 중앙로 56번지

추천메뉴: 참마우유, 카레라테, 생강라테, 당근케익, 말차케익 …

참, 곳곳에 책장과 선반에 가득한 주인장의 책들을 구경하고 읽어보시는 것도 주저하지 마시길…

 

  • Liked by
  • OnceMoonwalked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Add a comment

2 on March 11, 2019
on March 11, 2019

말로만 들었지 처음이네. 카라 인스타

on March 11, 2019

아 나도 못봤어. 이건 그냥 카페라이프 위치하고 해시태그에서 나온 모음이야. 여러 사람들이 올린것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Loading more replies
  • ko 미내리

  • 사진폴더를 정리하다 우연히 발견한 밴드 Mineri의 초반시절 사진.
    충북 음성군 미내리가 고향인 기타를 맡고 있는 친구 정규의 밴드 이름은 이렇게 탄생하였다.
    오리지널 73 telecaster가 정말 잘 어울렸던 그의 더 젊었을적 시절.
    지금도 충분히 좋지만 15년전쯤 저때는 에너지가 더욱 넘쳤던 기억이난다.
    갑자기 벌떡벌떡 뭐가 튀어나오는 내 오래된 맥도 ssd를 어서어서 바꿔주고 5년은 더쓰고 싶다.

    Load More...
  • en More than Human

  • The next evolutionary step for humans. Some of us will make the conscious choice to have our bodies integrated into a machine such as a spacecraft or a probe. By integrated I mean encased in a pod permanently connected up tp a “Matrix-like” system where our bodily functions are taken care of by the pod and where the sensors of the ship become our senses and we are the mind and soul of the machine.

    A perfect blend of machine and flesh.

    Over time our bodies would mesh with the pod and we would look very little like a human. To human eyes we would seem grotesque and removal from life support would mean death, So, our bodies remain in a windowless pod greatly shielded from radiation, heat or the effect of gravity or g-forces.

    Then as this hybrid being, we could survive where no human could survive. We could live indefinitely if we slowed the body down while keeping the brain functioning. We could explore the universe this way. We would be more than human.

    #evolution #futurism #science #transhumanism

    Load More...
  • en How to spot Siemens, Tyco V23084-C2001-A303 relay and the counterfeit

  • I have emailed to dozens of electric part suppliers and messaged to ebay sellers for

    V23084-C2001-A303 to fix my E46 GM5 module.

    and I noticed most of them are counterfeit. this seller looked legit with the picture of NOS Siemens relay. but it didn’t go well.

    https://www.ebay.com/itm/2-New-Tyco-Relay-V23084-C2001-A303-GM5-BMW-E46-X3-E39-E38-Grundmodul-Siemens/122754020496

    and it’s the the relays I got from this seller

    The original Siemens, Tyco, TE connectivity relays have molded bottom with thick and strong lead pins. and, you can buy this counterfeit relay on alibaba.com or aliexpress.com for less $1 each

    I’m talking to these two sellers for the original part. and one of them are running this web site

    http://www.bmwgm5.com

    I do trust this guy and made a purchase from his ebay store

    https://www.ebay.com/usr/bmwgm5?_trksid=p2057872.m2749.l2754

    also this seller has the original relay. but it’s V23084-C2002-A403

    the only difference between A303 and A403 is the contact material. and C2002 is sensitive type works with less current as far as I know. I’ll try them both and will update

    another seller sent me this picture. and it’s exactly the relay I’m after. you can see the pattern on the bottom but even many of the counterfeit have the patterns as well. but please see the pins carefully all the soldering pins are thick and look strong enough.

    I’m ordering a pair from this seller who sent me the picture

    https://www.ebay.com/itm/183304411194

    it took a couple of months to figure out which is the original and finally found these 2 sellers which I trust on ebay.

    I’ll update when they arrive

    and please someone advice me if V23084-C2001-A303 can be replaced with

    V23084-C2002-A403, or V23084-C2001-A403

    undefined

     

    Load More...
  • en How it all ends. Maybe.

  • “Some say the world will end in fire, Some say in ice. From what I’ve tasted of desire I hold with those who favor fire. But if it had to perish twice, I think I know enough of hate to say that for destruction ice Is also great and would suffice.” Robert Frost (1874-1963)

    The end of the world may come slowly, but it’s inevitable. Our sun, exhausting the hydrogen-fuel of the core, will successively burn the outer layers and doing so becoming hotter and expanding in size. In estimated 7,59 billion years a red giant will engulf the earth – or whatever still be left over of the once blue planet.

    Already in 1,6 billion years the hotter sun will evaporate the oceans, and plate tectonics, whiteout enough water acting as lubricant in subduction zones, will stop. Without plate tectonics erosion will become a dominant factor. The increased radiation of sun will modify the chemical composition of earth’s atmosphere. The light hydrogen will also “evaporate” into space and the heavy oxygen will accumulate on the surface of earth. In this denser atmosphere rare, but strong, rainstorms will cause large mudflows in the last mountain ranges. Mountains will be eroded and basins filled with sediments and earth’s surface will become a plain desert. The iron in the sediments will react with the oxygen and earth’s colors will change into a permanent red, like planet Mars today. In the dense atmosphere temperatures will still rise, dissolving gypsum and other sulphur-bearing rocks. The free sulphur will react with the traces of vapor left in the atmosphere and it will rain sulphuric acid from earth’s sky.

    In 7,5 billion years the expanding sun will gravitationally lock earth and one side will now face always towards sun. In the sunny side the temperature of earth’s surface will rise to 2.200°C, on the dark side of earth the temperature, without an isolating atmosphere, could plunge to -240°. Basalt, one of the most common rocks on earth, melts at 1.100-1.200°C, on the sunshine side it will be so hot that a molten magma-ocean forms… and it will start to evaporate. Between the hot side and cool side of earth the evaporated elements, like iron and silica, will form rain and like today snowflakes form a landscape composed of snow, iron- sodium-, magnesium- and potassium-flakes will form an eerie landscape composed of these elements. Rock-glaciers will descend from the mountains to the shores and icebergs of rock will float into the magma-ocean.

    Excerpt – Read the complete article here: https://blogs.scientificamerican.com/history-of-geology/how-it-all-ends-8230/

    Load More...
  • ko 안동시·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 오감콘텐츠 육성센터 입주기업 모집

  •  

    안동시가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과 함께 구도심 되살리기에 나섰다.

    우선, 비어있는 상가를 중심으로 콘텐츠 육성센터를 조성해,

    “오감(五感)을 활용한 콘텐츠 관련 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오감(五感)을 활용한 콘텐츠 재생산과 관련 기업의 자생력을 돕고

    특화된 판로개척을 위해 공간 임대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은, 5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이고, 지원은 2년간이다.

     

     

    Load More...
  • ko 트위드 덕에 만난 진공관들

  • 운 좋게 만난 관들이 있습니다.

    59년 챔프에 들어있던 59년 RCA 롱 블랙 플레이트

    흔하고 가격도 좋고 소리도 좋은  Sylvania 6v6gt

    GE 6087

    62년 챔프에 들어있던 Amperex 12ax7 버글보이

    59년산 NOS 버글보이

    50년대 후반 NOS RCA 롱 블랙플레이트 2개

    텔레풍켄 ecc83

    Ken-Rad 6v6gt/g

    앰프를 보내게 되면 제일 좋은 조합을 만들고 그리고 나서도 시도하고 싶은 것들이 또 있습니다.

    좋은 앰프, 스피커, 캐비넷, 진공관 이런 조합을 찾으면 기분도 좋고 든든합니다.

    앞으로 50년은 살아있을 필터캡을 넣어주고 나면 캐쏘드 바이패스캡으로 또 생각이 옮겨가고 그러네요.

    진공관 앰프, 특히나 펜더 트위드가 참 좋습니다.

    Load More...
  • en Jaguar XJ220 l My dream car

  • Racecar-driver Justin Law dives into detail the very rare XJ220 supercar project and it’s storied history, passing hands from Tom Walkinshaw Racing (TWR) and…

     

    Load More...
  • ko 화작 화목및 펠렛 겸용난로

  • 네이버카페의 화작 에서 출시한 화덕 2.1 입니다.

    좌, 우측에 내열유리로 되어있어 불보기가 아주 좋죠. 가지고 다니긴 불편하지만요.

    주문제작형태라 구입하고 싶어도 공동구매가 아니면 구입할 수 없어요.

    화작은 몇년된 업체인데 캠핑용 난로 및 펠렛연소기를 만드는 1인공방입니다.

    다른카페처럼 대량생산을 하지 못하지만 특별한 맛이 있는 난로를 만드는 곳이죠.

    펠렛연소를 하기위해서 연소기를 도킹하게되는데 불길이 옆으로 가는 측향식과 불이 아래로 향하는 하향식 연소기가 있습니다.

    사진처럼 옆에 도킹해서 펠렛을 연소하게 됩니다.

    연통없이는 불가능하구요. 처음 펠렛에 불을 붙이기 전에 연통을 2m ~3m 정도 세로로 올린 후에 연통 및 난로를 토치로 가열해서 상승기류를 만들어준뒤 펠렛에 불을 붙입니다.

    불이 옆으로 나와요.와우~

    Load More...
  • en late 50’s Sprague bumble bee and black beauty caps

  • all they are .022uf 400v Sprague caps from the same era. there were PIO and Mylar Black Beauty and Bumble Bee caps with the same model number 104263B

    Load More...
  • ko 경북기록문화연구원, 아키비스트 마지막 수업

  •  

     

    안동에 자리한 경북문화기록연구원이 주관하는

    아키비스트 수업을 들으면서 나의 과거를 기록해왔다.

    일반적인 자서전 수업과 어떤 점이 다를까 궁금했던 수업이었는데, 

    쉽게 말해 자서전이 감정적이라면,

    아키비스트 수업은 사건이나 행동, 구체적인 사실과 테마를 중심으로

    기록을 정리한다는 점이다. 

    안동에서 시간을 알차게 쓰고 싶어 듣게 된 이 수업에서,

    나는 나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게 됐는데, 일기장과 엽서와 블로그였다.

    ​그러면서 나도 몰랐던 사실을 발견했다. 

    육아일기를 빼먹지 않고 쓰기 위해 시작한 네이버 블로그 10년.

    작은 노트에 써 온 일기장이  30여년 가까이, 130권.

    1년 가까이 연애를 하며 남편에게 쓴 엽서가 170여장.

     

     

     

    기록은 과거의 열매일수도 있지만 부끄러움도 감수해야 한다.

    저많은 일기장과 엽서에 무엇을 그토록 적어댔을까…선뜻 보고 싶진 않다.

    지나간 40년이 넘는 삶의 궤적을 되짚어보면서 때론 웃었고,

    때론 그냥 울었다. 어느새 세 아이의 엄마로 한 남자의 아내로

    중년의 한 여자로  삶의 한 가운데 서 있는 것이  낯설어지기도 한다.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