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동부동 카페, CAFE LIFE

Updated on March 11, 2019 | 1050 Views No Category
3 on March 11, 2019

“CAFE LIFE”

지금처럼 안동에 카페가 우후죽순 생긱 이전에 초창기 카페다.

모던한 실내는 물론 공간을 감싸고 내려앉는 애정어린 스피커로 울려퍼지는 음악과

오랜 식품기업에서의 커리어를 그대로 카페 먹거리에 녹여낸 주인장의 철학이

고스란히 맛과 건강, 분위기로 전해지는 특별한 카페다.

영감이 떠오르는 공간, 혹은 집중이 잘 되는 공간, 마음이 괜히 좀 더 다정해지는 공간이기도 하다.

카페 사정상 3월 한달간은, 낮 12시에 오픈하고 오후 6시에 문을 닫는다.

             경북 안동시 중앙로 56번지

추천메뉴: 참마우유, 카레라테, 생강라테, 당근케익, 말차케익 …

참, 곳곳에 책장과 선반에 가득한 주인장의 책들을 구경하고 읽어보시는 것도 주저하지 마시길…

 

  • Liked by
  • OnceMoonwalked
Reply

Be the first to post a comment.

Add a comment

2 on March 11, 2019
on March 11, 2019

말로만 들었지 처음이네. 카라 인스타

on March 11, 2019

아 나도 못봤어. 이건 그냥 카페라이프 위치하고 해시태그에서 나온 모음이야. 여러 사람들이 올린것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Loading more replies
  • en inside of Wem Pepbox rush from British Pedal Company

  • I see two of ACY41 germanium transistors on the board.

    Grabbed this off ebay for a great price. two hundred something in USD. it sounds great and quite different than my Bum fuzz and old Sola Sound fuzz pedal a friend has.

    but, it has an issue. it rattles on high level. I’m sending back this back to British Pedal Company. 

     

     

    Load More...
  • ko Three blondies

  • (일기쓰듯이 쓰는 곳이라 그냥 상호명 다 밝히고 씁니다. 문제되면 지울게요)

     

    블랙가드 텔리가 살아 돌아왔어요.

    결혼 10주년으로 아내가 선물해준 기타인데, 역시나 저는 호구답게 두 번 리플렛한 기타를 뭐가 그리 한눈에 반했는지 당시에 그냥 덜컥 데려와버리고 말았습니다.

    알고보니 두번 리플렛했던 기타였죠. 한번으로 알고 있었는데, 방배동 어라이언에 가보니 한번이 아니라고..

    사기당하기 딱 좋은 지능의 소유자입니다. 저는. 인간관계도 그냥 다 그래요.

    버즈아이 메이플넥인데 수축이 엄청 심해요. 계절이 바뀔 때마다 플렛 엣지가 난리가 납니다.

    플렛 엣지가 튀어나와서 손에 걸리는 그 느낌이 안 좋았습니다. 여름에는 나무가 팽창해서 괜찮은데, 겨울에는.. 칼에 베이는 느낌도 났지요.

    플렛 두군데에서 음이 제대로 나지 않았어요. 플렛이 떠있는거죠. 안 들어갑니다. 예전에 어라이언에서는 그 부분은 본드를 발라야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울림이 너무 좋습니다. 이 모든 안타까움을 이겨낼 수 있을 정도로요.

    안 아팠으면 좋겠는데.. 안타까웠습니다. 스테인리스 플렛이 요새 잘 나오니까 신중하게 생각해보고 마지막으로 가봐야하나 고민도 했어요.

    한국에서는 아끼는 기타 망가지면 선뜻 갈 곳이.. 기타병원이죠. 기타계의 아산병원, 서울대병원같은 곳?

    그리고 기타병원은 영등포에서 익산으로 이사가버렸습니다. 아아.. 익산.. 익산..

     

    몇 년을 그냥 지내다가 친구들의 권유로 얼마 전에 원당더코어라는 곳에 가보았습니다.

    젊은 사장님이 참 꼼꼼하게 봐주시더군요.

    결과적으로 12플랫 이상을 다 뽑고 지판 일부를 평탄화 한 뒤, 뽑은 플렛을 다시 박고 드레싱 작업, 플렛 엣지 작업을 해주셨습니다.

    제 니즈나 수준에서는 완벽해졌습니다.

    트러스로드도 거의 다 돌아가서 수명이 얼마남지 않았다 하셨는데 고쳐온 뒤로 너무나 스트레이트해져서 되려 풀어주고 릴리프를 줄 정도였습니다.

    참으로 감사할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어제 직장 로비에서 그 사장님을 우연히 만났습니다. 깜짝 놀라 인사를 주고 받고, 사모님이 큰 수술을 앞두셔서 입원하셨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제가 해드릴게 없으니 집도하시는 교수님께 부탁?청탁? 연락을 드렸고요.. 얼마전 제가 크게 신세를 진 분의 사모님이시라고 말씀드리니.. 젊은 분에게 무슨 그리 큰 신세를 졌나고 물으시기에 ..

    제가 정말 아끼는 기타를 고쳐주신 둘도 없는 분이십니다..라 했죠.

    치료 잘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착하게 살아야겠어요.

     

     

    Load More...
  • en how vacuum tube works

  • Load More...
  • en fender factory tour 1959

  •  

    Load More...
  • en Sprague 16uf 475v fits perfect to Astron vintage paper sleeve

  • 5y3 rectifier tube in my 5F1 tweed champ went dead a month ago. and everything was fine after I put a new 5y3 tube.

    then, the same thing happened today. I figured out this 16uf 450V Astron minimite filter cap was the problem.

     

    Sprague 16uf 475v fits Astron Minimite 16uf 450V paper sleeve. my champ sounds firm and clear than ever with this new cap.

    You need to strip off the blue shrink cover to put it in the paper sleeve as you can see

     

     

     

     

    Sadly, I’ve lost 2 of these 5y3 tubes from this issue. but still good with the better sounding from this small tweed amp.

     

    Load More...
  • en Dine inside a pair of grasshopper-shaped locomotives at a South Korean cafe.


  • Grasshopper’s Dream is an insect-shaped cafe that sits along the popular Auraji rail bike route near Jeongseon, South Korea. The converted and stacked green train cars are placed near by the Gujeol-ri train station, and are each outfitted with protruding metal legs and thin antennae.

    More informations here: http://english.visitkorea.or.kr/

    Photo by Megan from Life Outside of Texas

    Load More...
  • ko 안동, 경북 아키비스트 5기, 막바지 수업

  •  

    경북기록문화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제5기 아키비스트> 수업도 막바지에 접어든다.

    막연히 자서전을 회고체로 쓴다기보다,

    구체적인 맥락을 가지고 자신의 인생을 기록한다는 점은

    어떻게 다른가 궁금했다. 생각보다 내겐 많은 에피소드가 있었고,

    그런 인생의 흐름속에서 어떤 선택과 행동을 했는지가 명확해지는 작업이었다.

    매일 저녁 7시에 시작되는 수업이기에,

    유교문화회관 3층 강의실에 도착하면 건네주는 샌드위치와 음료수를  먹으며

    꼼꼼하게 인생 기록을 배워가는 시간은 퇴근 후 피곤한 몸이지만

    마음만은 즐거운 수업이었다.

    다음주면 마지막 수업이고, 수료를 하게 된다.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수업이고. 총 10회차 수업이다.

    정작 수강상들의 호응은 좋은데, 안동시로부터 지원은 줄어들었다니,  안타까운 점이다.

    두 권의 바인더가 10회차 수업동안 아이디어를 적고, 

    숙제를 하고, 혼자서 자신의 일생을 구조화하는데 필요한 디테일과 설계도가 

    제안돼 있다.  수업에 충실하다면, 다른 누군가의 기록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밑바탕이 충분히 돼 주는 수업이다.  

     

    경북기록문화연구원측의 세심과 준비와 성실함도 인사드리고 싶다. 

    팀장님 이하 두 명의 직원들이 늘 수업을 참관하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웬만하면 강사한테 던져두고 퇴근할 수도 있을텐데, 말이다.

    (괜히 나혼자 저분들, 시간외 수당을 받으시기나 하는건가? 궁금해도 했다.)

    http://www.gacc.co.kr/coding/main.asp

     

    Load More...
  • en 5D3 tweed deluxe with the factory original P12R

  • my jenen P12R came back from the re-cone job at my local speaker repair shop. this new cone I got off ebay doesn’t look like the original as I expected. but it still sounds very close to my silver P12R speaker came from the friend who gave me this P12R. 

    50’s Jensen P12R restoration has begun

    this tweed deluxe 5D3 came from December 1954. and the speaker came from a ’54 5C3. the date code one the speaker is 1953. they are like a family. 

    it’s not easy to pick only one speaker for my tweed deluxe so far. P12n is a great sounding speaker with it’s chime and volume. but I want a jensen which is crispy at the lower volume. maybe the bell cover doesn’t affect the sound. but me and the friends tested two different jensen p12r came from the same era. and the result was different at low volume in 5C3. and most of all, p12r looks way better with the bell. 

    it sounds really good with it’s look. even I like that red safety sticker on the bell. 

     

    #fender #tweed #5d3 #p12r #12n

     

     

    Load More...
  • de Die Himmelsscheibe von Nebra

  • Die Himmelsscheibe von Nebra ist eine Bronzescheibe mit einem Durchmesser von ca. 30 cm und einem Gewicht von 2,2 kg, mit blau-grüner Patina und goldenen Symbolen. Diese werden im Allgemeinen als Sonne oder Vollmond, Halbmond und Sterne (einschließlich eines Sternenhaufens, das als die Plejaden interpretiert wird) interpretiert. Später wurden zwei goldene Bögen an den Seiten hinzugefügt, die den Winkel zwischen den Sonnenstunden markieren. Eine letzte Ergänzung war ein weiterer Bogen, der von mehreren Strichen umgeben war (von unsicherer Bedeutung, die als Solarbarge mit zahlreichen Rudern, als Milchstraße oder als Regenbogen interpretiert wurden).

    Die Scheibe wird einem Standort in der Nähe von Nebra in Sachsen-Anhalt in Deutschland zugeschrieben und datiert auf c. 1600 v. Christus. Es wurde mit der Bronzezeit Kultur der Aunjetitzer in Verbindung gebracht. Die Scheibe ist anders als jeder bekannte künstlerische Stil aus dieser Zeit und war anfangs als Fälschung verdächtigt worden, wird aber heute weithin als authentisch akzeptiert.

    Die Himmelsscheibe zeigt die älteste konkrete Darstellung des Kosmos weltweit. Im Juni 2013 wurde die Himmelsscheibe von Nebra in das World Memory of World Register der UNESCO aufgenommen und als “einer der wichtigsten archäologischen Funde des 20. Jahrhunderts” bezeichnet.

    Mehr zu dieser Himmelsscheibe hier: https://de.wikipedia.org/wiki/Himmelsscheibe_von_Nebra

    Nebra-Arche in Sachsen-Anhalt

    Ein Architekturwettbewerb wurde ins Leben gerufen, um ein öffentliches archäologisches Zentrum und einen Aussichtsturm zu entwerfen, der die Scheibe präsentieren und die Region symbolisieren soll.

    Für weitere Informationen einfach diese Webseite besuchen: https://www.himmelsscheibe-erleben.de/

    #Archäologie #Kulturgut #Nebra #SachsenAnhalt #Universum #Leben

    Load More...
  • en 40’s Ken-Rad 6v6GT/G is louder than RCA, GE, Sylvania 6v6GT

  • while my 5F1 project is not loud enough with Jensen 10J11 speaker, I tried a few different 6v6 tubes for the last few days.

    I noticed Ken-Rad 6v6GT/G tubes are louder than the other tubes. and the texture with this tube is acoustic and strong. 

    I don’t see the difference between RCA, GE, and Sylvania 6v6gt tubes that much. GE Canada 6v6GT is a bit brighter than 50’s stock tweed RCA and 60’s Sylvania but, Ken-Rad 6v6GT/G sounds way different to them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