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burst
@59burst joined 07th Nov 2018
  • ko Amperex 진공관 생산공장 생산일자 코드 (필립스 산하 Valvo, Mullard 포함)

  • 몇시간 전까지 이런게 있는 줄도 몰랐습니다. i61 이라는 코드가 뭔지 찾다가 암페렉스와 같은 필립스 산하의 Valvo 진공관을 꺼내봤습니다

    필립스 계열의 Amperex, Mullard, Valvo 등의 진공관 코드를 보는 방법은 여기에 있습니다.

    https://www.radiomuseum.org/dsp_multipage_pdf.cfm?pdf=philipscodelistab.pdf

    이걸 조금 더 풀어서 설명한게 여기 있구요.

    http://www.audiotubes.com/mullcode.htm

     

    제일 오래 써온 암페렉스 12ax7 입니다. 잘 보이지 않지만 I65 코드가 보이고 그 아래에 Delta(삼각형)1I4 이렇게 써 있습니다. 1 다음에는 i 대문자입니다. 위에 있는 방법대로 decode 해보면 홀란드(네덜란드) Heerlen 공장에서 1961년에 만들었습니다. 그 뒤에 대문자 i는 9월 4는 넷째주입니다.

    i65에서 i6가 모델명이고 마지막 5는 batch 넘버입니다. 그러다면 i6 뒤에 숫자가 어떻게 붙더라도 같은 모델입니다.

    생산지 코드를 보니 재미있습니다.

    Delta = Heerlen, 네덜란드 (암페렉스)

    B = Blackburn, 영국 (멀라드)

    D =  Hamburg, 독일 (Valvo)

    그리고 쭉 보면 베를린의 텔레풍켄도 있고, 암페렉스의 미국 뉴욕 공장도 있구요. 멀라드 공장은 유난히 많이 보입니다.

     

    두번째는 잘 보이지 않지만 역시 i65 Delta5K3  입니다. 같은 i6 모델의 번째 batch이고 같은 홀란드 Heerlen 공장에서 65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이건 특이하게도 모델넘버를 찾지 못했습니다. 모든 구조는 위에 두개와 동일합니다. 대신 마킹이 12ax7 대신에 12ax7a 입니다. 60년대 관에서 두 차이는 없는걸로 알고 있구요. 얘는 Delta8E4 입니다. 같은 공장 출신이고 1968년 5월 네번째주 생산품입니다.

     

    1956년까지의 코드는 연도를 보는 방법이 조금 달랐습니다.  D는 독일 Hamburg, 그 뒤에 소문자 k는 1955년 10월입니다. rX가 EL84의 모델명이고 마지막 P가 batch 넘버입니다. 여길 보니 EL84가 1953년부터 나왔다니 맞는 것 같습니다.

    http://www.r-type.org/exhib/aaa0028.htm

     

    생산지와 날짜코드를 찾다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Amperex는 원래 미국회사였네요. 지금까지 네덜란드 회사로 알고 있었습니다.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Pignose 7-100 from 70’s with Germanium transistors

  • Grabbed this Pignose 7-100 off reverb.com recently. the seller believed it didn’t work while I believed I could fix it. the price was really good for the reason.

    It was a luck. this little thing works fine without any issue. I see 4 Germanium transistors on the circuit board and expected a different sound than the current product. but it sounds pretty much close to the new ones.

     

     

    According to the schematic I got  from https://music-electronics-forum.com/showthread.php?t=8790 , it has 4 transistors. 

    Two of the germanium transistors (in the black housings) are sitting around the black hood which covers transformers. they seem to be 2SB324H. and I barely see 2SB172A and 2SB175B on the circuit board.

     

    7 on April 29, 2019

    Great Reverb score! I’ve been repairing some Pignoses lately and really enjoy playing them with a little delay pedal. I’ve got a ’72 model with the germanium transistors and would really like to see the actual placement order on the board…for the red, yellow, blue leads of the 2B324’s. I assume that they’re somewhat “switched” (in order) on either side of the black “heatsink”?

    Attached pic shows how mine are now.

    on April 29, 2019

    unfortunately, I’ve sold mine to  buy some vintage capacitors months ago. I put it back on Reverb.com and a german guy took it off. I’m not sure if he’d reply back but I’ll ask him to take some pictures of the leads

    on April 29, 2019

    a friend loves to play 2 of pignose amps through an ab box. i don’t know how they are old but i can tell they sound really good. i was about to get me an ab box then just realized i could do that with a delay pedal. 

    on April 29, 2019

    @dragonash: kinda fun to “dasiy chain” two together, using one as a preamp, out into a 2nd one. But yes, they’re certainly much better-sounding with a simple delay pedal. Haven’t tried the A-B route… yet.

    @59burst: Thanks. Think I figured the sequence out. (Emitter-Base-Collector / left to right? May try C-B-E?) Very low volume and hiss/hum/crackle before… but now mostly just low volume. Previously, 1 transistor & the 1Ω resistor were getting smokin’ hot. Now, no more high temps… but still no volume increase. The saga continues.

    *Replaced the 2 (A&B in pic) germanium transistors & the resistor “C”.

    on April 30, 2019

    sounds like a challenge to me. I still barely understand the electric circuit. I’ve read about vintage germanium transistors which can be used for NPN and PNP both, probably on a fuzz forum.

    the only experience with germanium transistors was this project, btw

    https://slowbean.net/search-threads/oc139

     

    on April 30, 2019
    I still barely understand the electric circuit.From 59burst

     

    Same here, but I’m learning. Thanks for the link. I’ve a few other early solid-state amps that I’m working on, so I can take “breaks” from the Pignose when frustrated / stymied.

     

    on May 1, 2019

    didn’t see that huge one on the right side till now. actually most of them except for the karate kid’s pignose. 

    11 hours ago

    @congafish the reverb.com buyer has replied. unfortunately, he didn’t like the sound of germanium and sold his pignose already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endless Youtube music thread

  • post any music you want to share

     

     

     

     

     

     

     

     

     

     

    0 on March 21, 2019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1, 2019

    • Liked by
    Reply
    Cancel
    3 on March 21, 2019

    it’s also music to me

    on March 28, 2019

    우와 이거 되게 잘 달리네요 우오오오

    on March 28, 2019

    VW가 아니고 porsche였군요 어쩐지..

    on March 29, 2019

    같은 집안이라 그런가 폭스바겐에 포르쉐 엔진 조합이 저기 저 smiley 처럼 좋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1, 2019
    EMERSON, LAKE & PALMER were a British progressive rock supergroup formed in London in 1970. The group consisted of keyboardist Keith Emerson, singer, guitari…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1, 2019

    So much old and new music and not enough time. 😂

    Artist: Zager & Evans Album: In The Year 2525 Released: 1969 Genre: Rock Style: Folk Rock, Psychedelic Rock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1, 2019

    • Liked by
    Reply
    Cancel
    3 on March 22, 2019
    Screaming Trees – Door Into Summer – Last Words: The Final Recordings (2011) http://itunes.apple.com/us/album/last-words-the-final-recordings/id451504015 htt…

     

    on March 23, 2019

    what a coincidence, a friend played this few days ago

    on March 24, 2019

    Yea it’s a excellent cover.

    on April 5, 2019

    100 % my type XD. i love old and calm songs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1 on March 23, 2019

    on March 24, 2019

    Didn’t listened to them since years! \m/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4, 2019

    • Liked by
    Reply
    Cancel
    1 on March 24, 2019

    on March 24, 2019
    Kygo Reveals Inside Look at Life With Family and Friends in Norway With Release of Music Video for “Happy Now” Featuring Sandro Cavazza.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2 on March 24, 2019

    on March 24, 2019

    Now, this is a good tune!

    on April 5, 2019

    X Ambassadors is quite interesting group. most of their musics are really good. not even as an artist, i like it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4, 2019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4, 2019

    • Liked by
    Reply
    Cancel
    2 on March 24, 2019

    it’s the song that made me like rap

    on March 25, 2019

    I was into Hip Hop when I was younger, mostly the old school stuff by West Coast rappers.

    Get N.W.A vinyl here: http://smarturl.it/NWAstore Listen to N.W.A on Spotify: http://smarturl.it/NWASpotify Find N.W.A titles on Apple Music: http://smarturl…

     

    on April 5, 2019

    thx for the new experience btw. it is quite interesting and exciting rap 😮 

    mine is more deepest and darkest one, but give it a try :p

    Provided to YouTube by Universal Music Group Mona Lisa · Lil Wayne · Kendrick Lamar Tha Carter V ℗ 2018 Young Money Records, Inc. Released on: 2018-09-28 Pro…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4, 2019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4, 2019
    Das offizielle Video zu Rio Reisers „König von Deutschland“. Das Beste von Rio Reiser: https://lnk.to/RioReiser Den Kanal abonnieren: https://www.youtube.com…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6, 2019

    Some excellent speed rock from Germany:

    Der Videoclip zu Frieda und die Bomben von den Beatsteaks _______________ Das neue Album “Beatsteaks” ist hier erhältlich: Limitierte & Signierte Deluxe Box:…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7, 2019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27, 2019

    • Liked by
    Reply
    Cancel
    2 on March 28, 2019

    on March 28, 2019

    저렇게 그냥 아무 생각없이 기타 오래치는 것도 참 대단한 것 같아요.

    on March 29, 2019

    그러고 보니 그렇구나.
    그런데 youtube는 항상 메인 이미지를 여자로 뽑더라.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챔프 5F1 복각앰프 사용기

  • 오리지날 ’59 챔프 5F1을 거의 1년째 쓰고 있습니다. 기타를 벽에 걸린 장식용으로만 쓰다가 챔프가 생기고 나서는 같이 놀면서 기타 치는 재미도 알게 되었구요.

    5E3 캐비넷에 10″ WGS 스피커가 들어간 복각 앰프를 두어달 전에 구했습니다. 나중에 스피커 배플을 가공해서 12인치를 넣을 수도 있고, shellac 피니시로 적당히 낡은 컬러라 그것도 마음에 듭니다.

     

    오리지날 챔프는 스피커 커넥터가 RCA입니다. 복각은 다들 1/4 잭으로 만들더라구요. 복각 앰프보다는 캐비넷이 궁금해서 오래된 RCA 커넥터하고 1/4 암놈 커넥터부터 찾아서 연결을 해서 물려봤습니다.

     

    thegearpage.net 이나 tdpri.com 에서 WGS, Warehouse Guitar Speakers 평이 좋았습니다. 앰프 판매자가 Jensen하고 WGS 스피커가 있으니 고르라고 해서 이걸 골랐습니다. 

     

     

    같은 자석인데 왜 그렇게 성향이 다른지는 모릅니다. 그냥 알니코 스피커는 특유의 종소리, 혹은 하프소리, 혹은 나무 실로폰의 그 청아한 소리가 들려서 좋아합니다. 자석 문제일 수도 있고, 아니면 제가 쓰는 알니코 스피커들 모두가 저출력이라 그럴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스피커를 길들이는 동안에는 몇주고 앰프를 계속 켜둡니다. 기타를 치기도 하고 음악을 듣기도 합니다. 세라믹 스피커도 길이 들어가면서 점점 더 음량도 커지고  안들리던 주파수도 들리고, 기타 터치의 질감도 살아나고 있습니다. 몇주면 될 줄 알았는데 아직도 소리가 완전히 트인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길이 들어가면서 알니코처럼 맑은 소리나 극극거리는 그 질감이 점점 살아나는 과정을 보는건 즐겁습니다.

    이미 저는 50년대 Jensen 알니코를 운송비 포함해서 30불에 구해두었구요. 

    저한테는 이 WGS 스피커가 그리 맞지 않습니다. 스피커 자체는 좋은데 출력이 무려 20와트라서 브레이크업이 늦습니다. 챔프의 매력은 아주 작은 볼륨에서도 질감과 sweet spot이 살아나는건데, 챔프의 크런치한 맛을 보려면 볼륨을 더 올려야 합니다.

    그래서 이 캐비넷은 bedroom amp로 쓰기에 적당하지 않습니다. 스피커가 길들어가면서 브레이크업 시점이나 성향이 달라지기도 하니 조금 기다려볼까 생각도 들지만, 그래도 여전히 20와트 스피커는 챔프에게는 고출력입니다.

    여기에 사진이 있는데 필터캡하고 커플링캡을 세번 바꿔봤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modern-5f1-with-boothill-kit-and-mergili-cabinet/

    처음에는 22uf+22uf+10uf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당연히 쓸만한 제품이겠지만 전혀 모르는 제품이고 검색을 해봐도 나오지 않아서 필터캡을 바꿔봤습니다.

    가지고 있던 로데스타인 33uf, 필립스(지금은 스프라그와 필립스의 모회사인 Vishay) 10uf 캡으로 33+33+10 조합을 넣어봤습니다. 그런데 5y3 정류관이 핸들링 할 수 있는 안정적인 용량을 넘어가는 것 같아서 다시 22+22+10 으로 했다가, 지금은 33+10+10 조합입니다. 원래 챔프는 16+10+10 입니다. 첫번째를 33uf까지 올리니까 베이스가 강하지만 단단해서 큰 캐비넷을 울리기에 적당합니다. 22+22+10은 상대적으로 밋밋한 느낌이었습니다.

    최종 상태는 이렇습니다.

     

    커플링캡은 원래 말로리 150 시리즈처럼 생겼는데 역시 상표를 알 수 없던 물건이었습니다. 나중에 말로리하고 비교해보니 심지어 소리도 말로리하고 같더라구요. 여담인데 말로리 150 시리즈는 싸고, 바꾸고 나서 한두시간 기다리지 않고 바로 제 음량하고 톤이 나와서 좋습니다. 오렌지드랍과 black beauty는 몇시간도 아니고 하루가 지나서야 제 음량이 나오던데, 무슨 차이인지 지금도 궁금합니다. 특히나 black beauty는 제 소리 듣기까지 며칠 기다려야 했습니다. 길들고 나서 보니 역시 스프라그 블랙뷰티는 좋은 캐퍼시터더라구요.

    저 빨간 캐퍼시터는 Jupiter 제품입니다. 50년대 Astron Firecracker 복각이라는데 저걸 달고서 오리지날 Firecracker가 달려있는 5D3하고 톤이 꽤나 비슷해졌습니다. 가격도 개당 11불 정도로 나쁘지 않은 가격입니다. 물론 말로리나 오렌지드랍에 비하면 여전히 비쌉니다.

    이제는 저 흉칙한 녹색 히터 와이어를 교체하고 싶은데 귀찮아서 일단 다시 닫았습니다.

    복각으로 챔프 캐비넷을 울려봐도, 오리지날 챔프에 다른 스피커를 물려봐도 소리가 비슷하기는 해도 여전히 다릅니다. 

    재미있는건 첫번째 필터캡을 33uf로 올렸을 때 제일 오리지날하고 비슷합니다. 베이스는 불필요할 정도로 크지만 단단해서 괜찮구요. 미드레인지도 단단하고 고음에서 종소리도 나구요. 

    Jensen 알니코가 기다려집니다. 

    0 3 days ago

    이 앰프 덕에 WGS 스피커도 써보고 5D3에 따라온 Weber 12A125A가 얼마나 잘 만들어진 P12Q 복각인지도 경험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빈티지 Jesen에 대한 환상은 잘 사라지지 않더라구요. 15년 전에 리이슈 Jensen과 오리지날의 차이를 들어본 이후로 이 증상은 없어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몇가지 손을 봤습니다. 18게이지 와이어로 히터를 다시 연결했구요. 히터선을 그냥 막 연결해도 되는건줄 알았는데 순서가 교차하면 험이 생기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선들도 다시 작업을 했습니다.

    Jensen 10J11 이라는 스피커를 20불에 구했고 덕분에 smooth cone의 매력도 맛보고 있습니다. 이 스피커의 음량이 작아서 다시 WGS를 넣을까 하다가 집에 있는 파워관하고 정류관을 이리저리 바꿔봤습니다. 

    정류관을 Bendix 6106으로 넣었습니다. 5Y3 계열에서는 가장 안정적이라고 알려진 관입니다. 정류관은 소리하고 별 상관이 없지만 챔프는 sinlge ended라서 소리가 다릅니다. 그리고 빈티지 앰프에 넣으면 60hz이 극단적으로 줄어들구요. 오리지날 챔프에 넣었다가 소리가 너무 단단해서 쓰지 않고 있었는데 이 복각은 캐비넷이 5E3라서 용량이 큰 필터캡이나 Bendix 정류관이 제짝 같습니다.

    이 앰프 덕분에 제가 좋아하는 커플링 캡도 정리가 되었습니다. 말로리 150시리즈와 Jupiter 복각이면 굳이 NOS 캡을 찾지 않아도 되겠더라구요. 

    60hz 험을 어느 정도까지 낮출 수 있을지 궁금했는데 의외로 파워케이블도 영향이 있었습니다. 은박이나 braided 실드를 쓰면 험이 커집니다. 16게이지 벨덴 파워케이블을 넣었더니 별로 없던 험이 그나마 또 줄어들었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진공관-앰프-파워케이블/

    무엇보다 큰 수확은 험이 약간 있어서 사용하지 않던 Ken-Rad 6V6GT/G 파워관으로 음량을 회복했습니다. 10J11 스피커는 음량이 작았습니다. 며칠 지나면서 소리가 커지기는 했는데 그래도 오리지날 챔프 스피커하고 비교하면 반이나 2/3 정도 음량이었습니다. 그러다가 Ken-Rad를 넣었더니 제 음량이 나옵니다. 6V6는 다 비슷비슷하다고 생각했는데 이 관은 정말 다르네요.

    https://slowbean.net/thread/6v6-진공관-사용기-rca-ge-sylvania-ken-rad/

     

    • Liked by
    Reply
    Cancel
    0 3 days ago

    그런데 복각으로 이런 소리가 가능한 가장 큰 이유는 이 캐비넷 같습니다. 제가 들어본 모든 복각 캐비넷은 먹먹했는데 이건 오리지날처럼 맑게 울립니다. shellac인지 lacquer인지 모르겠는데 만져보니 shellac하고 느낌이 비슷합니다.

    여기서 배운 팁을 트위드를 새로 씌운 5D3에도 적용했습니다. 오리지날 트위드가 아니라서 늘 아쉬웠는데 5D3도 이제 울림이 오리지날 챔프만큼 좋아졌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12ax7 진공관 사용기 두번째 – 텔레풍켄 Telefunken

  • 왜들 그렇게 텔레풍켄 12ax7을 좋아하는지 이제 알았습니다. 50년대 RCA 블랙플레이트의 기분 좋은 찰랑거림과 Amperex의 선명하고 단단한 맛이 잘 섞여 있습니다.

    전에 쓴 사용기는 여기 있습니다.

    https://slowbean.net/thread/12ax7-진공관-몇개-비교-기타용-앰프/

    진공관 앰프 부품을 Angela Instruments 에서 종종 구매합니다. 가끔 상태좋은 중고나 NOS 부품을 팔기도 합니다. 몇주 전에 reverb 샵에 Telefunken 12ax7 하나를 올려뒀더라구요. 49.99불이었습니다. 거부하기 어려운 유혹이었습니다.

    단단한 미드레인지와 흩어지지 않는 저음은 Amperex와 비슷합니다. 둘 다 단단하지만 맑습니다. 그러면서도 딱딱하지 않구요. RCA 50년대 블랙 숏플레이트만의 찰랑거리는 맛은 다른 관에서는 느껴보지 못했습니다. Telefunken 12ax7 고음도 RCA와는 다른 성격입니다. 정갈함을 넘어서서 자연스럽게 찰랑거린다는 점에서는 닮았습니다.

    이 관은 long ribbed plate 입니다. smooth plate도 많이 보이던데 플레이트가 다르면 소리가 다른게 지금까지의 경험이라 궁금하기는 합니다.

     

    0 6 days ago

    single ended인 챔프에서는 전혀 달랐습니다. 챔프는 지금까지 long plate하고 궁합이 좋았던 기억이 없습니다. 텔레풍켄이라고 해도 push-pull인 딜럭스에서는 좋은 소리를 내주지만 챔프에 넣으면 질감이 살지 않고 고음의 매력도 없습니다.

    다른 파워관을 쓰는 앰프에서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6v6를 쓰는 챔프와 딜럭스에서는 이런 패턴이 계속 나타납니다. 

    챔프 5F1 (6v6 single ended) : short plate 프리관이 잘 어울림.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순서대로는 Amperex, RCA, 그리고 GE와 Sylvania. 텔레풍켄 long plate는 어떤 short plate와 비교해도 챔프에서는 매력이 없음

    딜럭스 5D3 (6v6 push-pull) : 텔레풍켄 long plate가 지금까지 써본 12ax7 중에서 제일 좋네요. 

    • Liked by
    Reply
    Cancel
    5 5 days ago

    amperex가 좋아서 다른 브랜드는 써보질 않았는데 amperex와 비슷하거나 더 좋다면 시도하고 싶어집니다.

    1 day ago

    암페렉스를 좋아하신다면 텔레풍켄을 비슷하게 느낄수있습니다. 텔레풍켄 초단관 종류가 다양해서 변수는 있구요. 

    저는 뮬라드를 권하고 싶습니다. 암페렉스와 텔레풍켄을 쨍하다고 한다면 뮬라드는 부드럽고 따듯합니다. 같은 재료로 만들었는데 요리가 다릅니다. 

    50년대 초단관은 50년대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텅솔, RCA, 텔레풍켄) 이 세가지는 진공관을 잘 아는 사람들에게 다른걸 끼우고 이걸 끼웠다고 장난을 걸면 속아넘어갑니다. 뮬라드는 하자 있는 관이 많이 돌아다녀서 문제지 그 부드러운 맛을 보면 구별이 갑니다. 

    1 day ago

    프리관이 부드럽다는게 어떤건지 들어보지 않고 상상해보려니 어렵네요. 전에 어떤 분께서 멀라드와 암페렉스 음색이 다르다는 말씀을 하셔서 검색을 해본 적이 있습니다. 암페렉스와 같은 모델도 있고 다른 모델도 보이더라구요. 구조가 좀 다른 녀석을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1 day ago

    뮬라드 모델은 다양합니다. 암페렉스와 같은 모델은 I61 입니다. (L이 아니고 i 입니다. 생산 시기에 따라 I63, I65등이 있고 같은 코드를 발보, 암페렉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개인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같다고 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다고 하는 경험이 모두 맞습니다. 텔레풍켄을 대역이 넓다고 한다면 뮬라드의 50년대 롱플레이트에서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텔레풍켄의 선명함을 가지고 얘기한다면 텅솔과 RCA 롱플레이트와 비슷하구요. 그렇지만 텔레풍켄의 대역폭, 그리고 밸런스는 다른 관과 다릅니다. 뮬라드 롱플레이트의 부드러움도 다른 관하고는  다르구요. GE 롱플레이트의 질감이나 실바니아의 깔깔한 맛을 선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미국관은 특히나 생산시기별로 특성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일정한 톤을 유지하는 유럽관의 선호도가 높다는 생각도 듭니다. 50년대 텅솔과 RCA 맛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으니까요

    1 day ago

    제가 사는 곳에서 mullard는 보기 어렵구요. 있다고 해도 amperex, telefunken 두배나 세배쯤 비싼 것 같아요. 지금은 telefunken이 더 궁금하네요

    23 hours ago

    뮬라드를 권하기는 했지만 기타 앰프던 오디오 앰프던 볼륨을 높여보시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암페렉스 정도라면 EQ도 필요없이 볼륨만 가지고 다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5Y3 정류관 사망 후 업데이트

  • 챔프 필터캡이 5y3 정류관하고 같이 죽은 덕분에, 같은 정류관을 챔프하고 딜럭스 오가면서 며칠 썼습니다. 그러면서 소리전자에서 죽은 것과 같은 50년대 RCA 5y3 매물을 찾았는데 연락해보니 팔렸더라구요.

    보통 정류관은 평생 쓴다고들 하던데, 그래서 그런지 정류관은 NOS도 비싸지 않습니다. NOS를  찾아봤더니 Bendix라는 생소한 브랜드가 있습니다. 쌍으로 파는걸 얘기해서 낱개 하나만 샀습니다. 가격은 무려 65000원입니다.

    아래 diyaudio에서 보니 5y3와 6106관은 모든 스펙이 같습니다. 같은 관의 군납용 코드같습니다.

    https://www.diyaudio.com/forums/tubelab/283863-handy-table-common-rectifier-specifications.html

    챔프에 얘를 넣어보니 찰랑거림이 줄어듭니다. 음량은 커진 느낌이구요. RCA관이 이것보다 더 챔프같습니다. 딜럭스에 있던 정류관을 챔프에 주고 얘를 딜럭스에 넣었습니다. 제 자리 찾은 느낌입니다. 정도는 약하지만 필터캡 교체하고 나면 느끼는 그런 것하고 비슷하네요.

    만듦새가 너무 좋아서 다른 진공관하고 같이 있으면 얘만 다르게 보입니다. RCA는 바로 가열되서 한 30초면 소리 나는데 얘는 거의 1분 기다려야 합니다. 포럼에서도 그 얘기를 보기는 했습니다.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든거고 다른 브랜드에서도 같은 방식을 쓰는 5y3가 있답니다.

    빈티지 RCA, GE, 실바니아 정류관을 쓰고 있다면 바꿀 이유가 없겠지만, 신관 쓰는 분들은 저 관을 고려해봐도 좋겠습니다. 챔프는 빼구요

    0 3 days ago

    다른 효과를 하나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가진 50년대 앰프는 요즘 앰프하고 비교하면 미세하게나마 60hz 험이 더 큽니다. 그런데 정류관을 Bendix 6106으로 넣으면 험이 확연히 줄어듭니다. 가지고 있는 GE NOS, 몇십년 사용한 RCA하고 비교를 해보니 Bendix는 이런 면에서도 다르네요

     

    • Liked by
    Reply
    Cancel
    0 1 day ago

    펜더 챔프는 오디오 쪽에서도 유명합니다. 특히나 8,90년대 일본을 통해서 들어온 자료들 때문에 그렇습니다. 벤딕스와 궁합이 별로라고 생각하시는 것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는 그걸 공간의 문제라고 봅니다. 더 넓은 곳, 다른 시기에 녹음된 음반이나 연주자, 등의 변수를 따져보면 싱글엔드 앰프에서 벤딕스는 가장 노이즈가 적고 해상도가 좋은 정류관일 수 있습니다. 벤딕스에 관심이 있다면 CBS, 실바니아 구관 중에 가열 속도가 늦은 관이 있습니다. 5Y3WGT, 5Y3WGTA, 등의 규격에서 W는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싱글엔드 앰프에 넣어보면 가열이 늦습니다. 통상 푸시풀 앰프가 오래걸리고 싱글엔드가 빠르지만 저런 정류관은 싱글엔드에서도 가열이 늦거나 심지어 싱글엔드인데 같은 정류관을 푸시풀에 넣었을 때보다 더 늦게서야 소리가 나기도 합니다. 정류관의 수명을 위한 구조인데 파워관과 콘덴서의 수명과도 연관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고, 저도 그 중 하나입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6v6 진공관 사용기 – RCA, GE, Sylvania, Ken-Rad

  • 중고로 앰프를 거래하다보면 늘 비슷한 6v6 진공관을 쓰게 됩니다. 트위드 딜럭스와 챔프 출고시에는 RCA에 먹관이 달려서 나온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도 자주 썼구요.

    같은 회사의 관도 생산시기에 따라서 특성이 아주 다른 경우가 있습니다. 12ax7 경우에는 50년대 RCA 블랙 숏플레이트와 60년대 그레이 숏플레이트의 소리가 생각보다 아주 비슷했습니다. Amperex 12ax7도 써보면 50년대, 60년대 제품의 소리에 별 차이가 없었구요. 반면에 GE와 Sylvania는 생산 시기별로 꽤 달랐습니다.

    6V6GT는 흔하고 가격도 비싸지 않습니다. 제조사를 불문하고 NOS를 25불 전후로 구할 수 있구요. 저는 수명 때문에 신관은 아예 쓰지 않습니다. 가격도 비슷한데 몇십년을 써도 괜찮은 구관이 좋더라구요.

    제가 쓰고 있는 59년 챔프 5F1, 55년 딜럭스 5D3, 그리고 복각 5F1 세가지에서 비교해보니 이런 차이가 있습니다.

    5F1 복각에는 어떤 6v6를 넣어도 소리가 다 비슷했습니다. 60hz 험도 거의 비슷한 수준이구요. 그런데 Ken-Rad 6v6GT/G 진공관만 다릅니다. 이건 60hz 험도 약간 있구요.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그런데 음량 자체가 훨씬 큽니다. 챔프의 매력은 직접 오리지날을 들어보지 않으면 알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Ken-Rad 6V6는 복각앰프를 오리지날처럼 들리게 합니다. 여전히 같지 않지만, 심지어 같은 오리지날 챔프 5F1도 몇대 들어보면 각각 소리가 조금씩 다르니까요.

    55년 딜럭스 5D3 경우에 GE 캐나다산 관을 쓰고 있습니다. 이게 RCA, Sylvania와 비교하면 소리가 조금 더 맑습니다. 아무래도 오래된 앰프는 60hz 험이 조금은 더 있습니다. 그런데 캐나다산 GE 6V6GT 관은 험이 거의 들리지 않는 정도입니다. 이 앰프에서도 Ken-Rad 6V6GT/G 소리가 조금더 큽니다. 이건 어떤 앰프에 넣어도 험이 약간 더 있고 소리가 큽니다.

    RCA 먹관과 Sylvania 60년대 6V6 소리는 제가 구분을 못합니다. 가끔씩 바꿔봤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GE 캐나다산은 소리가 맑아서 조금더 하이파이 성향으로 느껴지구요. 그래서 Ken-Rad와 비교하면 대척점에 있습니다.

    어짜피 초단관에서 시작된 소리가 단계를 거치면서 증폭되는거라서 6v6는 12ax7처럼 차이가 크지 않았습니다. Ken-Rad 6v6GT/G는 아주 다릅니다. 어쿠스틱한 맛이 좋고 글자 그대로 빈티지 사운드입니다. 입체감은 GE나 Sylvania, RCA쪽이 더 좋게 들리구요.

    Ken-Rad 진공관은 나중에 GE에 흡수되었습니다. 정확한 시점은 모르지만 Ken-Rad 6V6GT/G 진공관은 40년대 제품입니다. 40년대와 50년대 초반의 6V6는 전압이 더 높고 내구성이 좋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소리가 큰걸 보면 스펙이 다르다는 말이 맞는것 같습니다. 주위에 챔프 복각을 쓰는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은 관입니다.

     

    오리지날 5F1에서는 제대로 비교를 못해봤습니다. 나중에 업데이트하겠습니다.

    2 1 day ago

    갈색 Micanol은 성형이 까다롭고 특성이 좋은 소재입니다. 그래서 항공용이나 군사용으로 쓰였구요. 진동에 강하고 관 자체도 저노이즈 제품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1 day ago

    아.. 그냥 색이 다른게 아니었군요. 

    1 day ago

    관을 보시면 6V6GTY라고 되어 있습니다. GTA는 내구성을 위해서 천천히 가열되는 타입이고 GTY는 Micanol 베이스입니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1 day ago

    그리고 켄라드 출력이 높은게 맞습니다. 초기 6v6 계열은 출력이 높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5751 vs 12ax7, 12ay7 진공관

  • 얼마 전까지 5751이 12ax7의 다른 이름인줄 알았습니다. 12ax7 게인의 70% 정도랍니다. 그렇게 보면 12at7하고 비슷할 것 같은데 12at7은 plate dissipation이 더 높더라구요. 12ax7 대신에 12at7을 쓰면 게인값이 낮아서 음량이 작을것 같은데 그렇지 않은게 그래서인것 같습니다.

    http://www.audiomatica.com/tubes/12at7.htm

    http://www.audiomatica.com/tubes/12ax7.htm

    5751은 12ax7과 스펙이 거의 같으면서 게인값만 낮다고 알고 있습니다. v1에 넣어서 클린헤드룸을 키우거나 Pi에 사용하면 음량 차이 없이 12ax7을 대체할 수 있습니다.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5751 특징은 이렇습니다

    – 싱글엔디드 챔프에 넣으면 음량이 약간 줄어듭니다. 진공관 5와트 음량은 거실에서 볼륨을 최대로 올리기 어려운 정도로 큽니다. 그래서 음량이 약간 주는건 별 문제가 아닌것 같구요. 이론대로 클린헤드룸이 커집니다. 그렇다고 해서 어택이 줄지는 않습니다.

    – 트위드딜럭스 5D3와 5E3는 V1이 12ay7입니다.

    https://www.thetubestore.com/gain-factor

    12ay7보다 5751 게인값이 큽니다. 소리도 커지고 60hz 험도 약간 증가합니다. 볼륨을 내리면 다시 험이 줄어드니 역시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닙니다. 좋은 앰프는 선명함과 느슨함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좋은 음악처럼이요.  앰프의 첫번째 필터캡을 스펙보다 너무 키우면 땡땡하기만 하고 여유가 없어집니다. 적당한 수치를 찾으면 단단함과 느슨함(혹은 시차에서 오는 자연스러움, sag)의 밸런스가 있구요. 5751을 12ay7 자리에 넣으면 앰프의 성격을 꽤 바꿉니다. 더 큰 공간에서 쓸때는 유용할 것 같습니다. 우리가 보통 그냥 소리가 좋다고 말하는 면에서 보면 좋은 관입니다. 작은 공간이나 볼륨을 높일 수 없는 곳이라면 그냥 원래의 12ay7 밸런스가 더 좋다고 느끼는데 이건 개인 차이가 클걸로 생각됩니다. 딜럭스 v1에 12ax7을 쓰는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조금 더 클린하면서도 질감을 잃지 않고 싶다면 12ax7 대신에 5751을 선택할 이유가 충분히 보입니다. 게인이 낮은 소리는 그것만의 매력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얘기한대로 RCA Command 5751 관은 좋은 12ax7 대체관입니다. GE 5751은 아직 충분히 써보지 않아서 시간이 지나서 업데이트하겠습니다.

    그리고 5751을 끼워두고 몇시간 지나면 12ay이나 12ax7과 차이를 잘 모르겠습니다. 저렴하게 좋은 관을 쓸 수 있는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0 2 days ago

    쓰면 쓸수록 RCA Command 5751 소리가 좋아집니다.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길이 들어서 그런지 12ay7 자리에 넣은 5751의 음량, 공간감, 기타의 하모닉스와 브레이크업 모두 다른 앰프처럼 느껴집니다.

    길이 더 들고 나면 12ax7 자리에도 다시 넣어볼 생각입니다. 며칠 만에 음량이 꽤 커졌습니다. 예전에 GE 6v6도 며칠이 지나고 나서야 제 음량이 나오더니 NOS 관은 간혹 이런 경우가 있네요

    • Liked by
    Reply
    Cancel
    0 1 day ago

    GE 오성관도 좋은 5751입니다. 6681이라는 초단관도 있습니다. 당시 communication grade의 12ax7으로 나온 관입니다. 6681은 상표를 불문하고 대부분 좋습니다. 통신용이라 롱플레이트도 마이크로포닉 없이 앰프 가리지 않고 두루두루 어울립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modern 5F1 with Boothill kit and Mergili cabinet

  • I found this well built 10″ 5F1 amp on ebay last month and grabbed it off for very good price. but there were few stuff I didn’t like and replaced them today. and I’m waiting for the yellow and red Jupiter 0.022uf coupling caps. hope not to heat up the soldering iron after the coupling caps. 

    I have replaced the filter caps, speaker wires along with the 1/4 plug. and few more like the tubes, handle, and a couple of the wires.

    it’s the first modern tweed cabinet which I like. it sounds great with this WGS ceramic speaker. I see why people recommended this speaker for champ. I’ve been biased toward alnico speakers so far. and this speaker changed it a bit.

     

    the orange filter caps are Roederstein 33uf 450v which replaced the stock caps from the kit. I didn’t know the limit of 5y3 and was brave enough to put two of them on it. then realized the rectifier was too hot and went to 33+10+10. 33uf right next to the rectifier seems fine so far. I’ve tried on the original tweed amps without an issue before.

    this amp is dead quiet and the filament wiring is a bit different to the original champ. I’m trying to figuring out it. nothing is easy with electric circuit even 5F1 is this simple.

    I have some NOS Sprague black beauty caps and I expected something vintage with them. but I’ve learned they are not useful as the coupling caps. they were good as the guitar tone caps. but they dramatically reduced the output volume regardless of the values. realized why my 18watt replica’s output volume was that low 15 years ago today. I’m still wondering why anyway. 

    [update] the sprague caps I put on this amp had twice high capacitance than the spec. the caps were fine.

     

    4 on April 15, 2019

    Wow. The amp looks in really good shape. Or did you clean it by yourself?

    on April 15, 2019

    it’s only a few years old cabinet with shellac finish. looks old but it’s a tric

    on April 16, 2019

    Beautiful piece of craftsmanship, design & engineering.

    on April 17, 2019

    I remember you talked about Shellac a couple of months ago. I knew you’d interested in this cabinet. and this one meets your standard I guess.

    I’ve seen a few different tweed replica cabinets before and this piece is the best so far. this cab sings like the old tweed amps and will be getting better over time. 

    on April 17, 2019

    Shellac coating gives every wood surface a “special” touch. I once learned its application during my apprenticeship training back then. But haven’t applied since then, also it is time consuming and expensive.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April 16, 2019

    the Heyboer HTS-12005 power transformer is a bit different to the usual 5F1 PT. B+ is 420V with RCA and GE 5y3, and 422V with Bendix. it’s hot while B+ is about 340V on 5F1. the B+ on my ’59 champ is 320V and I remember I’ve read about vintage champ with 360V B+ on somewhere before.

    Boothill amp says it’s OK and I remember I built a couple of 18watt replica very hot biased with Heyboer transformers a while ago. 

    but I’m wondering if it’s fine with 5v4g. B+ is 437V with 5v4g on this 5F1. I’ll check the plate voltage tonight.

    it’s my final, I hope, setup with 22+22+10 filter caps which have almost zero 60hz hum. the black beauty caps are 0.01uf marked on it. and they actually are around 0.02uf. I’m wondering how the sound goes while and after breaking in if it’s true on my coupling caps on my 5F1 in 5E3 size cabinet. 

    https://www.sozocapacitors.com/break/

     

    • Liked by
    Reply
    Cancel
    0 on April 19, 2019

    got this spec. sheet of HTS-12005 from Heyboer. the secondary output is 370v-0-370v

    • Liked by
    Reply
    Cancel
    2 on April 22, 2019

    Item: Yamaha EZ-TP MIDI digital trumpet. I guess this instument is still missing in your collection? 😂

    on April 22, 2019

    it’s ugly as much as Casio midi guitar with black nylon strings from 80’s. :p

    on April 24, 2019

    Haha! Yes the 80s was a strange decade in design questions.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3 on April 23, 2019

    Jupiter caps are a bit smaller than the original Astron yellow and firecracker caps. bought them from this shop. 

    https://www.partsconnexion.com/JUPITER-74275.html

     

    on April 25, 2019
    A comparison between two famous analogue era capacitors. Jupiter Red Astrons Vs Jupiter Yellow Mustards. These are new replicas made to vintage specification…

     

    on April 26, 2019

    yellow mustard sounds like ge 12ax7 and the red ones are like rca 12ax7 to me. i didn’t believe the caps make the sound different until now

    on April 26, 2019

    I still think over choosing one of them. but I know I’m going to the red ones for the look.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3 on April 29, 2019

    Jupiter firecracker caps are crispy just like the sound from the youtube video. btw, I came back to 32+10+10 filter caps. I like this tight bass with this big cabinet. 

     

    on April 29, 2019

    a friend has a blankenship 5e3 with 50’s jensen p12r. it sounds way different with too much bass to my original 5e3. I guess the 1st filter cap does it

    on April 29, 2019

    i like more sag with the stock caps

    on April 30, 2019

    I feel pretty much same with my 5D3. I tried the same 33uf Roederstein cap on it and came back to 20uf. the original vintage cabinets sing and the stock or similar capacitance sounds good to me. it has 20uf 500v with two of 16uf 475v.

    this 33uf trick still works great with this new 10″ 5F1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8, 2019

    this Jensen 10J11  smooth cone speaker is not loud as much as the stock 5F1 speaker nor WGS veteran 10″.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8, 2019

    the circuit looks better with the pushback wir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10, 2019

    I’m still sticking with this 10J11 speaker but the volume is too small for this amp. maybe this speaker isn’t good for any guitar amp. I found this article and figured out the difference between the wattage and SPL

    Specialists in professional, commercial, office, studio and broadcast sound equipment.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12, 2019

    I’ve learned how to wire the 6.3v supply today. 60hz hum was very low and hardly noticeable from the beginning and it’s completely gone

    thanks @dragonash

    https://www.diyaudio.com/forums/tubes-valves/211731-heater-wiring-bad-ugly.html

    http://www.valvewizard.co.uk/heater.html

     

    • Liked by
    Reply
    Cancel
    0 5 days ago

    came to the original fuse holder and the correct pilot lamp today. 

     

     

    • Liked by
    Reply
    Cancel
    0 3 days ago

    found the right power tube for this 5F1. Ken-Rad makes this amp loud again

    while my 5F1 project is not loud enough with Jensen 10J11 speaker, I tried a few different 6v6 tubes for the last few days. and I noticed Ken-Rad 6v6GT/G tubes are louder than the other 6v6GT tubes. and I like the texture from this tube. I cannot listen the difference between RCA, GE, and Sylvania …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40’s Ken-Rad 6v6GT/G is louder than RCA, GE, Sylvania 6v6GT

  • while my 5F1 project is not loud enough with Jensen 10J11 speaker, I tried a few different 6v6 tubes for the last few days.

    I noticed Ken-Rad 6v6GT/G tubes are louder than the other tubes. and the texture with this tube is acoustic and strong. 

    I don’t see the difference between RCA, GE, and Sylvania 6v6gt tubes that much. GE Canada 6v6GT is a bit brighter than 50’s stock tweed RCA and 60’s Sylvania but, Ken-Rad 6v6GT/G sounds way different to them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a replacement for #47 bulb – #239

  • I’ve been using this 239 bulb after the factory GE #47 bulb went dead. 239 is same 6.3V and the bayonet base is identical to #47. mine came from Westinghouse as I remember. and found more from Tung-sol, Sylvania, Chicago Miniature, and more

    239 rated 2.268 watt while 47 is 0.945 watt according to this web page. I’m wondering if I can go with this bulb. but didn’t have an issue yet

    https://www.bulbtown.com/6_2_VOLT_LIGHT_BULBS_s/380.htm

    and there are sellers have #1847 which is the long-life version of #47 on ebay. even their pricing are fair. it’s a thread about #47 and #1847

    https://www.antiqueradios.com/forums/viewtopic.php?t=145938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트위드 캐비넷에 셀락 (Shellac) 먹여봤습니다.

  • 트위드 딜럭스 5D3에 셀락을 먹여봤습니다.  트위드를 다시 씌운 놈이라서 너무 깨끗해 보여서 마음에 들지 않아서 해봤습니다.

    처음에는 알콜로 희석해야 하는 줄 모르고 그냥 발랐다가 뭔가 아닌가 싶어서 약국에 가서 99% 메틸알콜 한병하고 83% 소독용 에틸알콜 한병씩 사들고 왔습니다. 궁금해서 두가지 다 해봤는데 별 차이는 모르겠습니다.

    트위드에 이미 때가 좀 탄 상태였습니다. 도료를 고르게 바르기 어렵기도 해서 자연스럽게 쓰던 물건처럼 되어서 마음에 듭니다.

    셀락은 국내에 amber 컬러가 없어서 1/2 파인트를 11불 정도에 구했습니다. 이거 다 작업하고 반정도 남았구요. 한통으로 딜럭스 두대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희석을 했으면 더 남았을 수도 있구요. 제대로 된 희석 비율을 몰라서 그냥 1:1 정도로 섞었습니다.

     

    1 5 days ago

    shellac이나 lacquer 칠하면 소리가 단단해지지 않나요? 보통 그렇게들 얘기하던데 궁금했어요

    5 days ago

    단단해진다고 할 수도 있구요. 그렇다고 sag한 맛이 줄어든것도 아니예요. 더 선명하고 질감이 살아납니다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4 days ago

    이틀이 지나서 보니 적당히 광택도 사라지고 칠하기 전부터 때가 탄 부분도 드러나서 낡은 느낌이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진공관 앰프 필라멘트, 히터 와이어링

  • 복각 앰프들을 보면 히터, 필라멘트 와이어를 꼼꼼하게 꼬아둔 것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Blankenship 5e3 처럼 정평이 난 앰드들은 상대적으로 느슨하게 꼬여있고, 빈티지 앰프는 꼬여있지 않거나 대충 교차하는 정도인 것들도 많습니다.

    궁금하기도 했고, 너무 꼼꼼하게 꼬인 와이어를 보면 숨이 막히기도 해서 선을 교체하면서 느슨하게 꼬아봤습니다.

    저는 지금의 상태가 더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그리고 잡음문제도 전혀 없습니다. 원래의 상태는 이랬습니다.

     

    I found this well built 10″ 5F1 amp on ebay last month and grabbed it off for very good price. but there were few stuff I didn’t like and replaced them today. and I’m waiting for the yellow and red Jupiter 0.022uf coupling caps. hope not to heat up the soldering iron after the coupling …

     

    우선 빈티지 챔프와 딜럭스는 빨간색 High Voltage 와이어도 그렇고, 노란색 히터 와이어도 꼬여있지 않습니다. 그리도 둘 다 잡음 문제는 전혀 없구요. 상대적으로 필라멘트는 센터탭이 있고(복각) 없고(빈티지) 차이가 있어서 비교를 못했습니다. 빈티지는 필라멘트가 그라운드+와이어 한개 이렇게 되어 있어서요.

    노이즈가 생길 수 있어서 꼬아야 한다고 들었는데, 그건 센터탭이 있는 필라멘트 와이어에 한해서 그런것 같습니다. 그것도 적당히 꼬으면 충분한 것 같구요.

     

    2 on May 11, 2019

    amp lead dress로 찾아보면 미친 와이어링을 볼 수 있을거예요. 결벽증같은 와이어링이요.

     

    on May 11, 2019

    이거 보면서 절대 앰프는 만들지 말아야지 생각했어요. 

    https://www.diyaudio.com/forums/tubes-valves/211731-heater-wiring-bad-ugly.html

     

    on May 11, 2019

    그 글하고 비슷한데 이 얘기대로면 제가 한거나 그 전에 되어 있던거나 다 틀린거네요.

    http://www.valvewizard.co.uk/heater.html

    다시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12, 2019

    한참을 읽어보고 나서 와이어링을 다시 했습니다.

    발견한 규칙은 

    1. 파일럿 램프에서 마지막 튜브까지 선이 섞이지 않게 해야 함 (위쪽 단자와 아래쪽 단자로 간 선을 그대로 끝가지 유지)

    2. 소켓 주위를 돌아가지 말고 두 선을 꼬아서 다른 선과 닿거나 교차하지 않도록 함

    이 두가지였습니다. 필라멘트 와이어 색을 두가지로 쓰는 이유도 이런 실수가 없도록 하는거네요.

     

    와이어링을 다시 하기 전에는 이게 무슨 차이가 있을까 싶었습니다. 그런데 작게 들리던 60hz 험이 아예 사라졌습니다. 모든 앰프에 다 있는건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네요

     

    • Liked by
    Reply
    Cancel
    0 5 days ago

    와이어링을 다시 하면서 보니 정체 모를 퓨즈홀더와 파일럿 램프의 모양이나 품질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오리지날 부품을 구해서 교체했습니다. 퓨즈홀더는 NOS가 많이 남아 있어서 저렴하구요. 파일럿 램프도 오리지날과 같은 제품이 여전히 미국에서 생산되고 있더라구요. 중국산 퓨즈홀더와 파일럿 램프가 4~6불 정도구요. 저것들은 7~9불 정도로 큰 차이는 없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암페렉스 vs. RCA 12AX7 – 트위드 챔프, 딜럭스

  • 챔프에 있던 RCA 12ax7이 깨지면서 다시 암페렉스하고 RCA를 구했습니다. 깨진 녀석은 숏플레이트이고, 이번에는 롱플레이트입니다.

    암페렉스는 쓰던거나 새거나 예열시간 약간 다르고, 별 차이가 없습니다. 그냥 음량도 크고 고음부터 저음까지 퍼짐없이 선명하고 단단하게 때려줍니다. 딜럭스는 천천히 열이 오르는 앰프인데 RCA하고 쓰면 더 그렇게 느껴집니다. 그러다가 한 순간에 확 살아나면서 넘실거립니다. 이게 암페렉스가 더 빠르네요. 대신 RCA는 그 맛이 다르고 멋집니다.

    암페렉스는 진작부터 여분을 구해두려고 하고 있었습니다. 자기 브랜드가 찍힌 진공관 가격이 올라가면 결국 다른 상표로 팔린 것들도 오르더라구요. 궁금하지만 텔레풍켄은 시도해볼 가격대가 아니었고 여전히 그렇네요.

    알고보니, 필립스가 암페렉스와 멀라드를 운영했고 같은 관을 홀란드하고 영국에서 만들었습니다. 언제부터 필립스가 이 두회사를 소유했는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제가 가진 암페렉스는 모두 동일하고 ebay에서 찾아본 멀라드도 상당수는 같은 제품이네요.

    암페렉스와 RCA, 둘을 비교하면 독일산과 미국산 엔진이나 자동차처럼 연상하게 되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암페렉스는 엔진같고 RCA 블랙플레이트는 장작불같습니다.

    앰프 파워부가 큰 틀을 만들겠지만 어떤 프리관과 앰프 조합은 이 정도로 성격에 변화를 줄 수 있다는게 재미있습니다. 챔프에서 차이가 확연하니까 딜럭스에서도 이리저리 해봤고, 친구의 실버톤 하이게인 앰프로도 해봤습니다. 이런 성격 차이는 트위드 앰프에서 더 두드러지는거 아닌가 합니다.

    아래 사진에 실바니아 롱 플레이트가 있는데 딜럭스에서 음량도 좋고 모든 대역 잘 들립니다. 챔프에 넣으면 제가 좋아하는 톤 기준에서 좀 먹먹하구요. 대체로 어떤 관을 써도 딜럭스하고는 잘 어울리던데 챔프는 숏플레이트하고 잘 맞네요.

    어떤 진공관은 새거 넣고 며칠 지나야 제 음량이 나오는 것 같은데 그게 그냥 기억인지 정말 그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위 사진에서 맨 왼쪽이 암페렉스 Bugle Body구요. 중간에 흰색으로 12AX7 써 있는 관도 암페렉스 생산에 필립스 상표입니다. 저 플레이트는 생산량이 많아서 아직 NOS가 많습니다. 암페렉스와 멀라드 각각각 다른 플레이트가 있고 희소성 때문에 가격이 높습니다. 또 같은 관이 텔레풍켄이나 지멘스 상표이고 독일 생산인 경우도 있습니다.

    대체관

    최근에 알게 된 것인데, 앰프 성향을 조금 바꿔줍니다. 딜럭스의 12ay7을 12at7으로 바꾸면 브레이크업되는 맛이 챔프 같습니다. 챔프의 5y3 정류관을 5v4g로 바꾸면 챔프가 더 딜럭스에 가까워지는 느낌입니다. 이 두개는 꽤 유용하고 매력적이네요. Jensen P12R부터 P12N 사이에 하나 고르는 것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업데이트 – 12at7은 12ax7 보다 게인은 낮지만 출력은 높다는 내용을 최근에 읽었습니다. 앰프에 따라 다양한 결과가 있을 수 있다는게 객관적인 내용이고, 개인적으로는 잘 쓰고 있습니다.

    0 on March 13, 2019

    플레이트 모양이 잘 보이도록 암페렉스만 찍었습니다.
    모두 같은 관입니다. 중간 암페렉스는 필립스 상표라 싸게 구했고, 맨 오른쪽은 로고가 오렌지라서 싸게 구했습니다. 진공관을 구하다보면 이상한 이유로 비싸거나 싼 경우가 많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rch 15, 2019

    멋지네요. 슬슬 디럭스 리버브 관 갈아줄 때가 된 것 같습니다. 10년 넘게 쓴 것 같은데..

    • Liked by
    Reply
    Cancel
    1 on March 16, 2019

    6V6 한쌍하고 12ax7 몇개 있어. 가져다가 써

     

    on March 16, 2019

    12ax7 게인스테이지하고 phase inverter까지 세개는 좋은 것 써야 해. 최소한 앞에 두개는 그렇고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April 22, 2019

    amperex 5751 made in usa 좋아요. amperex 12ax7 holland 만큼 좋아요

    • Liked by
    Reply
    Cancel
    0 6 days ago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12ax7 진공관 몇가지와 트위드 앰프

  • 며칠전 트위드 챔프에 있던 50년대 후반 RCA 12ax7 관을 하나 깨먹었습니다. 진공관 찾으러 박스도 몇번 뒤지고, 친구네서 하나 얻어오고,  소리전자 중고장터에서 하나 샀습니다.

     

     

    맨 왼쪽에 Amperex bugle boy는 교과서 같습니다. 얘하고 깨진 RCA 블랙플레이트가 제일 좋아하던 한쌍이었습니다. 중간에 실바니아하고 GE는 구하기 쉽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실바니아 롱플레이트와 GE 숏플레이트입니다.

    필요한 12ax7은 세개인데, 제대로 소리가 나는건 두개라서 시세도 알아보고 써본 진공관을 머리 속으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JJ는 롱플레이트라서 마이크로포닉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경험했습니다. 처음에는 챔프에서만 그러더니 딜럭스에서도 발진이 있었습니다. 관이 죽어가던 중이었나봅니다. 우연히, 소브텍은 12ay7 하나가 그러구요. 오래 전에도 이런 적이 있었습니다. 아래 비디오에 있는 증상입니다. 처음에는 어디서 겪어본 일처럼 멀더니 하니씩 기억이 나네요. 기억도 주파수나 바이어스가 있다고 종종 느낍니다.

    마이크로포닉이 있는 관은 실드캡을 여부에 따라서 그 정도 차이가 있었습니다. 관 문제가 아니고 필터캡에 문제가 있어서 그랬던 경우도 있습니다. 덕분에 발견해서 교체를 했구요. 챔프는 6v6 한개 5w 싱글엔디드, 딜럭스는 6v6 두개 12w 푸시풀입니다. 싱글엔디드가 푸시풀에 비해서 60hz 험, 그리고 프리관 마이크로포닉에 약합니다. SE와 PP의 이런 성향이 일반적인 것으로 알고 있구요.

     

    지금까지 써본 12ax7을 기억에서 꺼내보면 이렇습니다. 아직 망가진 관들도 몇개는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 암페렉스 12ax7 은 앰프를 새것처럼 느끼게 합니다. 단단하고 선명합니다. 해상도라는 단어가 자연스럽게 떠오릅니다. 어떤 앰프에 넣어도 그렇습니다. 마찰음이 좋아서 기타 연주의 터치감, Ella Fitzgerald 목소리나 관악기의 오버드라이브가 느껴지게 합니다. 저에게는 12ax7 = Amperex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암페렉스 12ax7 장점 중 하나는, 저렴하 가격입니다. 모회사인 필립스를 비롯해서 여러 상표로 팔렸습니다. 그리고 같은 관인데 Bugle Boy 마크가 있으면 더 비싸더라구요. 이런걸 무시하고 ebay에서 12ax7 Holland로 검색하면 가격대가 낮아집니다.

     

    – 소브텍 12ax7wa 90년대 만들어진 것이 하나 있습니다. W는 내구성 기준으로 붙습니다. W가 붙으면 산업용, 혹은 군용 표시인데 과거나 지금이나 실제로 의미가 있는 것 같지 않습니다. 소브텍, EH 상표가 붙은 소브텍, 신형 JJ 관은 일반적인 숏 플레이트보다도 플레이트가 짧습니다. 이 구조에서 오는 특징이 있을텐데 소브텍 관을 꺼내서 다시 업데이트하겠습니다.

     

    – (나중에 추가한 내용입니다) 12ax7wa 는 실바니아, GE, 롱플레이트, 숏 플레이트 모두 흔합니다. 개인적인 경험에서 6,70년대 이 두회사의 12ax7wa 역시 특별한 기억은 없습니다. 저는 “무난한 미국관” 이라는 개인적인 분류가 있습니다. 예열 충분하고 볼륨이 적당하면 누구나 좋아하는 음색과 질감이 있습니다. 숏플레이트가 무난합니다. 롱플레이트는 좋을수도 아닐 수도 있었습니다.

     

    – 요즘은 별로 안보이던데 유고슬라비아 Ei 12ax7을 제법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직 가진게 있나 싶어서 진공관이 들어있던 박스를 다 꺼내봤는데 없더라구요. 일찍 죽은 기억도 없고, 흔하던 시절에 만족하고 썼습니다. Ei는 텔레풍켄의 설비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비슷한 시기의 RFT나 Ei는 그래서 꾸준히 인기가 있나봅니다. RFT는 늘 궁금한데 기회가 없었습니다. 악기포럼에서의 객관적인 평가는 늘 좋더라구요.

     

    – RCA가 만든 진공관 규격이 많습니다. 12ax7도 그렇습니다. 40년대부터 생산했고, 50년대 펜더나 다른 앰프들도 RCA 관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저한테 암페렉스하고 더불어서 제일 좋은 관입니다. 50년대 만들어진 블랙 숏플레이트 RCA 12ax7은 암페렉스하고 비교하면 예열이 조금 더 늦고, 대신 달궈지고 나면 돌덩어리 같은 입자감이 있습니다. RCA 블랙플레이트 관의 성격은 다른 관하고 제법 다릅니다. 극단적인 비교이기는 한데, 암페렉스는 잘 만들어진 엔진이나 로봇을 떠올리게 하고, RCA에서 불꽃을 떠올립니다.

     

    – 12ax7의 실로폰, 혹은 종소리

    나무로 된 전통적인 실로폰 소리를 들으면 나무와 나무가 만나는 순간에 때리는 소리하고 종소리처럼 예쁜 고음이 들립니다. 저는 기타의 톤을 줄이거나 드라이브를 높이면 트럼펫과 트럼본을 떠올립니니다. 기타나 앰프의 sweet spot에서는 이런 금관악기 소리하고 나무 실로폰 소리를 같이 듣습니다.

    이런 밸런스를 앰프에서 들으려면 예열이 되어야 하고, 진공관의 성향도 그 이후에 선명해집니다. 회로가 단순하고 출력이 낮은 챔프나 딜럭스는 프리관 성격이 잘 느껴집니다. 챔프가 유난히 그렇습니다.

    5와트 챔프 5F1은 정류관, 6v6 파워관, 12ax7 각 하나씩입니다. 정류관은 원래 다 비슷하고, 파워관 오래 쓴것과 새것과 비교해도 별 차이가 없습니다. 어떤 프리관을 넣어도 다 좋은데, 암페렉스는 넣고 전원만 넣어도 이미 다른 관 예열된 음량입니다. 그리고 예열되면 다시 더 대역하고 음량이 커집니다. 저음은 언제나 단단합니다. 미국관은 앰프가 충분히 달궈진 이후에 제 소리가 납니다. 잠깐 들어봐서는 알 수 없습니다.

     

    – 저는 GE하고 Sylvania는 묶어서 보게 되었습니다. 제가 써본 두 회사의 관은 아무 문제가 없이 평범하거나, 선명하고 거친 질감이 앰프가 충분히 달궈진 다음에 나옵니다. 그런데 잘 안나오는 애들도 있더라구요. 미드레인지가 강해서 초반에는 먹먹하다 싶은 경우도 있습니다. 앰프 성향에 따라서 매력적이거나 그렇지 않거나 했습니다.

    암페렉스 12ax7을 주로 쓰게되는 이유중 하나가, 확율과 가격 문제입니다. 내구성이 더 좋은건지 90% 이상이면 밸런스와 음량이 다 좋습니다. 

    하루 종일 매일 쓴다고 해도 몇십년 쓸 기준으로 찾다보면 구관을 쓰게 됩니다. 이미 신관은 수명이 현저하게 짧은걸 경험해서 아예 생각을 안하게 됩니다. 

    최근 ebay 시세를 봤습니다. 지금 시점에서 100~110%에 외형과 핀이 깨끗한 NOS, 혹은 상태와 수치 좋은 중고 12ax7을 구하려면 개당 100불 전후로 텔레풍켄(Telefunken), 멀라드(Mullard), 텅솔(Tung-sol), RCA, 암페렉스(Amperex) 정도가 나옵니다. RCA는 이제 남은게 별로 없어서 그런지 하루하루 가격이 올라갑니다.

    그 반 가격인 50에서 그 이하로 내려가면, 주황색이거나 다른 상표를 단 암페렉스, RCA 숏플레이트가 주로 보입니다. RFT는 많이들 권하는데 궁금하기는 합니다.

    25불로 목표치를 잡으면 수치가 90% 이상이고 삼극관의 양쪽 수치가 비슷한 실바이나, GE 등등이 보입니다. 이렇게 구한 GE 12ax7 하나가 있습니다.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며칠 써보니 챔프하고 궁합도 좋고 바로 켜면 벙벙거리는 소리가 10분 20분 지날수록 단단해지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프리관도 예열하고 상관이 있는건지, 아니면 미국관들은 트랜스포머나 회로가 뜨거워진 상태를 기준으로 프리관을 만든건지, 그냥 그런건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 부록입니다. 최근에 5y3와 6v6 가격을 좀 알아봤습니다. ebay에서 경매나 offer로 실제 거래되는 가격입니다.

    5Y5GT – RCA, Sylvania가 많고 GE도 많습니다. 20~25불 정도입니다. 사용기간이 몇십년 차이나는 RCA, GE 5y3를 몇개 사용해봤는데 5w SE나 12w PP 에서는 차이가 없었습니다.

    프리관이나 파워관에 비해 수명이 길어서 그런지 가격이 비싸지 않습니다.

     

    6V6GT – 역시 RCA, Sylvania, GE가 많습니다. Tung-sol 도 미국회사라 그런지 많구요. NOS 관은 처음 사서 처음부터 떵떵 울리기도 하고, 하루 이틀 쓰고 나서야 제 음량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역시 개당 20불에서 25불입니다. 왼쪽부터 캐나다산 GE, 오른쪽은 생산시기가 다른 것으로 보이는 실바니아 6v6 입니다. 안을 들여다 보면 구조가 조금씩 다릅니다. 그렇지만 프리관처럼 성향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RCA 먹관도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역시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0 on April 16, 2019

    복각 앰프에 따라온 RCA 그레이 플레이트가 생겼습니다. B+ 전압이 320V인 빈티지 앰프와 420V인 복각앰프 모두에서 50년대 RCA 블랙플레이트와 비슷한 소리가 납니다. 음량은 암페렉스와 비슷합니다.

    플레이트는 측면에 작은 구멍이 없다는 걸 제외하면 암페렉스와 거의 똑같이 생겼구요. 마킹은 12ax7a 입니다. RCA 숏 플레이트는 늘 좋네요.

     

    • Liked by
    Reply
    Cancel
    0 on April 16, 2019

    사진에 있는 세가지만 비교하면,

    암페렉스는 단단하고 퍼짐 없는 저음, RCA는 찰랑거리는 고음, GE는 다크한 맛의 강조된 미드레인지가 좋습니다.

    모두 5F1 챔프 기준입니다. 같은 회로에서 B+ 전압이 낮은 앰프에서는 GE가 마음에 들고, 높은 앰프에서는 GE의 미드레인지가 너무 강해서 나머지 두개가 마음에 들고 그렇네요. 

    제 경험 안에서는 숏플레이트가 어떤 앰프하고나 잘 어울립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0 6 days ago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54 Fender Tweed Deluxe 5D3 pics

  • this wide panel tweed deluxe 5d3 came to me with weber 12a125a speaker a few months ago. it was a very good combo and the price was fair with the new skin. but, I couldn’t stand the blue color of 12a125a. everything else was good to me and my friends.

    I’ve tried a like new ’51 p12r without bell, re-coned ’53 p12r came out ’54 5C3, black ’61 p12n, and this ’51 p12q.

    p12q is known as one of the original speakers for fender tweed deluxe. but didn’t have a chance to play with p12q before. 

    p12q breaks up early like p12r. it was my first question while I was searching this speaker. and the question has solved.

    I was obsessed with vintage jensen speakers a while ago. especially with p12n. but it didn’t work well with 5d3 because of the breakup point. or the family and the neighbors. 

    then p12q came into my mind. the sound was great like p12n even at the lower volume. and breaks up early enough like p12r in my imaginary world before I actually got this speaker. and it came true. I love this setup and won’t change the speaker again. 

     

    #fender #tweed #5d3 #P12R #P12N #P12Q

     

     

    0 6 days ago

    now it looks old and natural with shellac finish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스피커 다이어프램(콘)은 대부분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렇게 동심원으로 주름이 있고, 이걸 올록볼록해서 ribbed cone 이라고 합니다. 반면에 smooth cone은 저런 동심원이 없습니다.

    그 전까지는 별로 관심이 없던 영역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에 smooth cone이 달린 50년대 P12P 스피커를 가지고 놀아봤습니다.

    스피커로 사람 목소리나 녹음된 음악만 틀던 시절에는 ribbed cone이 없었답니다. 50년대에 기타앰프들이 나오던 시기와 ribbed cone이 나온 시기가 같더라구요. 기타 소리를 표현하기에 smooth cone은 너무 일찍(낮은 볼륨에서) 브레이크업 상태로 들어갑니다.  이렇게 크런치로 넘어가는 시점을 뒤로 미루기 위해 ribbed cone이 나왔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불필요하게 스피커의 출력 자체를 높여서 여유를 둬야 하니까요.

    15와트 전후의 50년대 P12R (일반적인 ribbed cone)하고 25와트 P12P smooth cone의 브레이크업 시점이 비슷한걸 보면 구조적으로 이걸 조절한건 대단한 발명이네요.

    그런데 오래된 사용한 smooth cone 스피커들을 보니 자연적으로 동심원 모양의 물결이 생긴 것들이 보입니다. 어떤 스피커들은 일부러 만든것처럼 균일한 간격으로 무늬가 생기더라구요. 에너지를 분산하기 위해서 생기는 자연 현상을 이용한게 ribbed cone이네요. 그럼 smooth cone은 길들면서 소리나 breakup 시점이 조금씩 변하겠구나 싶습니다.

    그러고 보면, 진공관을 고를때도 그렇고 스피커도 그렇고 브레이크업이 시점은 기타용 앰프에서는 무의식적으로 가장 먼저 고려하는 요소네요.

    smooth cone 스피커를 일부러 찾아서 쓸 것 같지는 않지만, 있으면 어떻게 쓸지 이제 알겠습니다.

    0 on May 2, 2019

    Jesen 10인치 알니코 smooth cone 스피커를 하나 구했습니다. 작은 구멍이 있어서 가격이 겨우 20불이더라구요. 제 경험상 저렇게 작은 구멍은 소리하고 상관 없습니다.  

    시리얼이 220610 이니까 220 = Jensen, 56년 혹은 66년 10주차 생산품입니다.

    5F1 챔프 복각앰프에 넣어서 쓰려구요. 

    • Liked by
    Reply
    Cancel
    2 on May 10, 2019

    P10J 스피커는 기타용으로 쓰기에 결정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음량이 너무 작습니다. 우리가 주로 출력으로 쓰는 watt 기준으로는 10~15 와트 스피커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출력과 watt를 비례하는 단위로 생각해왔는데 이런 글을 찾았습니다.

    Specialists in professional, commercial, office, studio and broadcast sound equipment.

     

    기름을 더 먹는다고 빠른차가 아니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두어달 전에 스피커 제작자 분을 만났을때 이왕이면 같은 소비전력에서 음량이 더 큰 스피커를 만들려고 한다는 말씀을 이제야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on May 11, 2019

    p12r smooth cone도 낮은 볼륨에서 약간 소리가 작아요. 볼륨 올리면 별로 차이 없구요. 저 스피커는 마그넷이 작네요. 그게 이유일거예요

    on May 12, 2019

    이건 최대로 해도 원래 음량의 반정도 되는 것 같구요. 소리는 정말 마음에 들어요. 이걸 떼내고 다시 WGS를 달까 싶은 생각이 들면서도 계속 가지고 놀게 되네요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앰프와 스피커 출력, 브레이크업 시점

  • 마침 주위에 비슷한 출력의 스피커들이 있어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간단하게 보면 브레이크업 시점의 차이입니다.

    앰프가 1954년산이라 당시 출력을 기준으로 얘기하겠습니다. 스피커 출력 자료는 여기에 있습니다.

    50’s Jensen P12R and P12N output power – from tdpri.com

     

    오디오용 앰프라면 브레이크업의 개념이 다를겁니다. 기타앰프는 앰프에 따라 대충 볼륨 반이면 다 크런치 톤을 쓸 수 있습니다. 어떤 앰프는 4에서, 또 어떤 앰프는 6이 넘어서 기분 좋은 질감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같은 앰프에서 클린의 영역을 넓히고 싶다면, 앰프보다 출력이 높은 스피커를 쓰고, 일찍 브레이크업을 원하면 스피커의 출력을 낮추면 됩니다.

    우리가 주로 사용하는 볼륨의 영역은 기타의 볼륨과 톤, 연주자의 터치로 원하는 질감을 만들 수 있는 대역입니다. 연주하는 장비라서 브레이크업은 사실 어느 대역에서나 만들어낼 수 있구요.

    스피커나 캐비넷을 선택할 때에는 자기가 원하는 톤이 무엇인지를 먼저 생각해서 출력에 여유를 두면 됩니다.

    음색보다는 질감을 위한 선택으로 보면 쉬울겁니다. 그런데 조금 어려운게 회사마다 출력의 개념이 조금씩 다르게 느껴집니다. 또 Jensen처럼 오리지날과 리이슈의 출력과 음색이 모두 다른 경우도 있구요.

    다시 쉽게 돌아가서, 자신의 앰프와 거기 달린 스피커 출력을 보면 어느정도 감이 옵니다. 내 앰프는 12와트인데 스피커가 12와트인지 18와트인지, 그리고 그 조합의 질감이 어떤지에서 출발해서 다른 앰프들을 경험하면, 앰프를 선택하고 활용하는 데에 도움이 될겁니다.

    또, 주로 사용하는 공간을 고려해야 하구요. 집에서는 5와트도 볼륨을 7까지 올리지 못합니다. 8인치 5와트 챔프와 12인치 12와트 딜럭스는 바로 앞에서 비슷한 음량으로 들리더라도, 몇발자국 떨어지면 챔프 소리는 작게 들리고 딜럭스 소리는 멀리까지도 들립니다.

    원하는 톤을 공간의 크기, 앰프 출력, 스피커 크기와 출력의 조합으로 보면, 그 이후의 선택의 상식적인 범위 안에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제목 안에 답이 있네요.

    출력이 높은 앰프에 출력이 낮은 스피커를 물리면 캐비넷까지 덜덜 떨리면서 듣기 힘들게 부서지는 소리를 듣게 될테고, 스피커가 손상될 수도 있을겁니다. 출력이 낮은 앰프에 출력이 높은 스피커를 쓰면 적당한 범위까지는 클린해서 좋겠지만 볼륨과 터치가 모두 강해야만 원하는 크런치가 있을거구요.

    좋은 스피커와 앰프는 상대적인 조합에서 꽤 결정됩니다. 그것도 어떤 공간 안에서요.

    2 on April 22, 2019

    breakup 시점이라기 보다는 그냥 성향이 달라요. 그리고 smooth cone 오래 쓰면 고음은 아주 선명하고 미드레인지 부드럽고 그래요. P12R, P12Q smooth cone 스피커들 50불 60불에 구할 수 있어요.    가격이 좋으니까 구해서 들어보세요. 모델명이 같아도 달라요.

    기타하고 앰프 볼륨 바꾸면 5c3하고 5e3 두대 가진 것 같아요. smooth cone 쓰면

    on April 22, 2019

    음량에 따라서 5e3가 5c3 같기도 하다는 얘기인가요? 

    on April 22, 2019

    P12R smooth cone + 5751 v1 + 5751 v2 이렇구요. 5e3인데 5c3 소리 다 들어있어요.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on May 11, 2019

    Jensen 10J11 이라는 저출력 스피커를 써보면서 출력이 낮다고 무조건 브레이크업이 빠른건 아니라는걸 배웠습니다. P12R, P12Q, P12N 세가지를 놓고 보면 맞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출력이 아주 낮은 (정확하게는 마그넷과 보이스코일이 작은) 스피커는 브레이크업 시점이 낮더라도 소리가 작아서 결국 상관이 없었습니다.

    보통 P12T, P12S 같은 스피커를 기타용으로 잘 쓰지 않는 이유도 비슷한 맥락으로 보고 있습니다.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en enjoying 5751 tube on 5D3 v1

  • a member here recommended me 5751 for tweed deluxe v1 socket. and I’m impressed with this setup. I grabbed this off ebay for $32 even the kind seller sent me an extra GE 5751.

    I’d say it’s way better than stock 12ay7 and 12at7 on v1.

    and 5751 on 5F1 reduces the output volume a bit. but still a good sounding tube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ko 진공관 앰프 파워케이블

  • 두가닥으로 되어 있던 케이블을 세가닥으로 바꾸면서 비교를 해봤습니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실드선은 쓰면 안됩니다. 노이즈가 있습니다.

    노이즈가 심한 순서는

    braided 실드 + 가느다란 별도의 그라운드 와이어 (Belden E3462) – x

    알루미늄 실드 + 가느다란 별도의 그라운드 와이어 (Belden E3462)- x

    일반 세가닥 선 – ok

    두꺼운 세가닥 선에 섬유 실드선 (Belden E3462C) – 가장 조용함

    이랬습니다.

     

    집에 있는 케이블을 뜯어보니 제일 노이즈가 없는 케이블은 벨덴의 E3462C 케이블입니다. 흔하게 쓰는 일반 세가닥 선보다 두껍고 섬유 실드도 두껍습니다. 이게 일반선보다 훨씬 조용합니다.

    오리지날 5D3, 5F1, 그리고 복각 5F1에서 현상이 같았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연결했는데 노이즈가 있는 앰프와 없는 앰프 차이를 봤더니 케이블 문제였습니다.

    하나가 더 필요해서 ebay에서 E3462C를 몇개 주문했는데 E3462가 섞여 왔습니다. 파는 사람들도 잘 모를 수 있으니 재차 확인해야겠습니다.

    이 판매자가 제대로 팔았는데 재고가 이제 없네요. 검색해보니 비슷한 가격에 파는 온라인 샵들이 있구요.

    CSA: CSA Flexible Cord – C22.2-49. UL: UL Flexible Cord: UL Subject 62. NEW 9′ Rubber Jacketed AC Power Cord 16/3. Conductor: Fully annealed stranded bare copper conductors per ASTM B-174. Jacket: Rubber.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