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PREVIEW
  • Compiling history to understand the future.

  • If you want to understand where we are going with computer architectures and the compilers that drive them, it is instructive to look at how compilers have made the leap from architecture to architecture starting six decades ago.

    Let’s go back to the very first compiler, IBM Fortran, in 1957. It was an amazing piece of technology. If you look at where it started and what they came up with, it was the kind of effort that you can’t even imagine someone undertaking today.

    IBM wanted to sell computers, and to sell computers it needed to enable more people to program them. At the time programming was done with assembly language. This was too hard, and IBM knew that. So Big Blue wanted a way for people to write programs more quickly, without sacrificing performance. The Fortran developers – meaning those who created Fortran, not the programs that used the compiler and language – wanted to deliver performance as close as possible to hand-tuned machine code from programs written in what today we call a high-level programming language.

    When it comes to compilers, you have to reckon with the three Ps: performance, productivity, and portability. The creators of Fortran were comparing performance to machine code. The productivity benefit was that programmers no longer had to write that machine code. I don’t know IBM’s original intent regarding portability, but you could not patent software in 1957 and IBM didn’t complain about other organizations implementing Fortran. So, shortly thereafter, Fortran compilers for other machines from other vendors appeared. This immediately gave Fortran programs portability that was inconceivable with machine code.

    Excerpt please click the link for the full article: https://www.nextplatform.com/2018/11/02/compiling-history-to-understand-the-future/

    0 49 mins ago

    I’ve learned Fortran at school a while ago. I just remember I did and nothing else is in my memory. 

    it’s interesting IBM made the first compiler on the market at ’57 while Fender was producing my favorite tweed amp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Fender SRV Stratocaster 1992

  • 마음에 드는 악기를 만나는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비싼 악기라고 마음에 쏙 드는건 아니고, 너무 비싸면 막(?) 다루기 좀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로즈우드 지판의 스트랫을 오랜 시간 찾아왔어요.

    대부분 62 리이슈에서 시행착오를 겪게 됩니다.

    그러다 커스텀샵 60레릭 같은거로 많이들 올라갑니다. 저는 거기까지 가고 싶진 않았어요.

     

    그러다 아는 형이 이런걸 서핑중에 찾아 뽐뿌를 보냅니다..

    주인장 말로는 무려 브라질리언이라더라..

     

    여차저차 들여와서 저에게 정착한 로즈우드 스트랫이 됩니다.

    Stevie Ray Vaughan의 주력 기타인 Number 1을 토대로 제작한 기타입니다.

    이 기타는 92년에 처음으로 발매가 됩니다.

    당시 초창기 스펙이 앨더바디, 골드 하드웨어, 브라질리언 로즈우드, 12인치 래디우스이고 이후 점차 파우페로 지판으로 바뀌어 갑니다.

    가장 아쉬운 점은 우레탄 피니쉬인 점이죠.

     

    몇가지 재미있는 점들이 있는 기타에요.

    1. 바디는 1992년 12월산

    https://www.mule.co.kr/imageproxy/800x/http://mule-storage.s3.amazonaws.com/files2017/2018/12/16/af7a48a6-8ada-4ce6-a598-295ad5dc187c.jpeg

    2. 넥은 1988년 10월산, 래디우스가 7.25, 헤드 뒤에 커스텀샵 마크 없음, 시리얼 넘버 없음

    그런데, 넥이 일반 빈티지 리이슈들보다 도톰함. 얇상하진 않음.

    3. 플랫은 빈티지리이슈 플랫. 6105 아님.

    4. 지판은.. 알 수 없음.. 일단 파우페로는 아님.

    https://www.mule.co.kr/imageproxy/800x/http://mule-storage.s3.amazonaws.com/files/2016/11/14/e87fb951-83a0-46b2-81e2-7cab1391c5bb.JPG

    5. 한참 뒤에 알았는데. 넥은 john cruz 검수 도장이 찍혀있음.

    https://www.mule.co.kr/imageproxy/800x/http://mule-storage.s3.amazonaws.com/files2017/2018/12/16/30c06029-80d7-45a6-8b52-e45fb461d6b9.jpeg

     

    1992년 초기에 그 전에 찾아놨던 빈티지 리이슈 넥 가지고 만든 것 아닌가 싶은 기타입니다.

    우레탄 피니쉬만 아니면 진짜 꿈에 찾던 스펙인데.. 그런데 그거 다 갖춘 악기는 왠지 정이 안가요..

    https://www.mule.co.kr/imageproxy/800x/http://mule-storage.s3.amazonaws.com/files/2016/11/14/1504a0dd-1b25-4bc2-a87c-88bd1c71d546.JPG

     

     

     

     

    0 8 hours ago
    • Liked by
    Reply
    Cancel
    0 24 hours ago
    • Liked by
    Reply
    Cancel

    By chance, do you know the brand of this guitar? Could this be a Yamaha?

    3 hours ago

    Wow! It’s really a Yamaha axe. Finally I know the specific model name. You have some real gems as guitars.

    8 hours ago
    1 day ago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0 1 day ago

    나도 다 갖춘 애보다는 어딘가 부족한 악기를 더 붙들고 있더라구.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생활

  •  

    아침에 현관문을 열고보니, 다홍빛 꽃 화분을 가져다 놓으셨다.

    할머니가 “예쁜 꽃 보라꼬요!” 하면서 웃으셨다.

    그런 줄 알았다.

     

    이미 이 아이들을 보면서 출퇴근할때 웃는데도 꽃까지 현관앞에 갖다놓으셨다.

    이런 정원을 가꾸는 할아버지나 그런 할아버지를 도우며 꽃을 나누는 할머니나 선물같은 분들이다.  안동이 좋다.

    Creativity at its finest!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에서 서울로는 길

  •  
    어제밤에 내린 눈은 봄 눈이었다.

    안동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설경은 봄날에 새로운 풍경이었다.

     

    특히, 안동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소백산 자락 영주의 풍경은 장관이었다.

    허나, 원주쯤부터는 눈이 내린 풍경도 아니었고, 서울에 도착하기까지 내내

    미세먼지로 뿌연 도시의 풍경이었다.

     

    #안동

    이번 주에도 눈이 올랐습니다. 이번 달에는 드문 일입니다.

    10 hours ago

    Not sure if it is still open it went bankrupt last year. Also it was quite expensive to eat & drink there.

    15 hours ago
    2 days ago

    oh.. the place looks good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Gensim – Topic Modelling for human

  •  

    Pretty interesting, but obviously more helpful for people who work with this.

    10 hours ago

    The way how Python (or other languages) is used is not much different of how our brain / DNA works. It might be a different mechanism but still the same at the end. However, that said, our understanding of the brain is in its infancy. We are still in the stone age when it comes to understanding the brain and how it works. The late Carl Sagan once said that as far as we as a species know, the human brain may be the most complex thing in the universe. Synapses firing:

    1 day ago

    I know you always have a serious ideas behind your question. this thread is leading us to somewhere interesting.

    Ha! Thanks. The comparsion with the strawberry is crazy, I mean crazy because no one really can grasp or imagine the mass  of data that’s floating around. Also interesting is that the capacity of the human brain could be big enough to store the entire internet, but all data storage avaible on Earth would not be enough to store an exact copy (consciousness, feelings, memories) of one single brain.

    Altered Carbon (Netflix series): https://www.imdb.com/title/tt2261227/

    1 day ago
    1 day ago
    1 day ago

    I think it’s like a mechanical switch weighs same whether it’s on or off. 

    Might be a silly question now, but I am pondering already a long time about the question if data has any weight. For example; you have a blank 1TB hard drive. You move 1TB of data on this hard drive, does the weight changes compared to the blank device?

    2 days ago

    we are using it to generate the keywords from the last year. and still improving it it, especially for Korean language which is tricky from it’s own structure. I see a great potential from it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콩나물해장국집, 옛마을

  •  

    30년이 넘는 전통의 집,

    무엇보다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않는

    아침 일찍 일하는, 아침 일찍 숙소에서 일어난 여행자들에게

    반가운 콩나물국밥집이다.  한그릇에 오천원,

    반찬이 소흘한 것도 아니다. 남다른 싱싱한 맛의 조선배추 겉절이와 두부조림이  특기다.

     

    저 겉절이는  배추의 맛이 얼마나 가벼운 양념과 참기름만으로도 아삭하고 맛있을수 있는지를 알게 해준다. 

     

    Looking yummy! I like such small restaurants which serve light meals and good traditional fare.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옥정동 한옥카페 볕 2층

  •  

    카페가 커피가 마시는 공간이기보단 공간 자체의 스타일을 여행하는 기분이 든다.

    카페 볕은

    취향 좋은 사촌온니네 거실에 앉은듯한 정감과 아늑함을 준다.

    1층이 취향좋은 할머니의 거실같다면 2층은 좀 더 모던하고 동서양이 믹스된 취향의 공간.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옥정동 한옥카페 볕 2층

  •  

    카페라는 공간은 이제 사람을 만나고, 음료를 마시는 공간을 넘어서서

    영감이나 아이디어를 자극받거나 휴식을 하는 공간의 역할도 한다.

    디저트나 빵류를 규모있게 다양하게 빵을 선보이는 베이커리를 겸한 카페도 물론 늘고 있고.

    여기에 여전히 자고나면 늘어나는 카페의  또 하나의 역할이 추가됐다.

    주인장의 취향과 스타일을 들여다보고 향유하는 즐거움도 더해졌다.

    내 집에 적용할만한 아이디어를 발견하고 앞으로 추구하고 싶은 취향을 발견하기도 하고,

    공감하면 친근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보자면, 안동시 옥정동, 안동 웅부공원 바로 뒤편에 자리한 한옥카페 “볕”은

    취향 좋은 이모나 고모네 집에 들러 차 한 잔 마시는 분위기다. 특히, 2층이 그렇다.

    1층이 세련된 할머니의  거실에서 커피를 마시는 기분이라면,

    2층은 서양물 좀 먹은 세련된 여인의 취향과 손길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2층에서 내려다보는 중정의 풍경과 오래된 구시가지에 더러 눈길을 주는 여유도 좋다.

     

    2층에서 내려가는 계단 오른편이 1층 내부다.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한복집

  •   안동 한복, 이혜숙 한복 #안동 #한복

    0 1 day ago

    이 글에서도 제목의 쉼표부터 그 이후 글씨 사라짐

    #bug

    • Liked by
    Reply
    Cancel

    Probably takes some time to dress up such a traditional dress. Beatiful.

    We have also a lot of different old traditional dresses, but their design differs from region to region: http://mhtv-tracht.de/galerie

    Ain’t this funny?! Our cultures evolved completely different when you look back 2000yrs or 3000yrs but somehow there are still so many similarities.

    2 days ago

    I see lots in common from the outfits in norther european countries. and they reminds of the green hills on the mountains, especially Alps from the films I watched a while ago

    the same color scheme with the black or white top along with red and greet skirt is common in Korean traditional outfit too

    Show more replies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 안동, 2019 소천권태호음악관 기획공연

  •  안동시 성곡동 문화관광단지내 자리한 소천 권태호음악관의 기획 공연이다.

    우크라이나 피아노 트리오  “SONORE”

     

     

     

     

     

     

     

     

     

     

    <사진출처: 경북UGN> http://www.ugn.kr/coding/view.asp?seq=106884

    2019년 3월 21일 오후 7시 30분  소천 권태호 음악관

    공연 관람료는 전석 무료이고, 자세한 내용은 소천 권태호 음악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www.socheonmusic.kr/

     

    #안동

    Cool! Would definitely go there to see them playing.

    • Liked by
    Reply
    Cancel
    Join The Discussion
    Load More...
Loading more thre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