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age is restricted. Please Log in / Register to view this page.
  • in

    스프라그 아톰(Sprague Atom) 전해 캐퍼시터 부피와 무게 변화

    앰프를 처음 만들어본게 2000년대 초반이었습니다. tubes and more 나 ebay에서 구입했던 캐퍼시터들이 제법 남아있고,최근에 몇개를 더 구입했습니다.

    며칠전 필터캡을 교체하면서 주황색의 70년대 제품, 요즘보다 약간 더 짙은 8,90년대 제품에 비해서 2000년대 제품의 무게가 가벼운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은 부피 자체가 줄었습니다. 요즘 생산된 25uf 50V 캡이 7,80년대의  25uf 25V 캡보다 작습니다. 60년대 제품은 더 크구요.

    이유가 궁금해서 찾아보니 이런 사진이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 분해한 사진입니다.

    https://www.thefenderforum.com/forum/showthread.php?33634-Sprague-Atoms

    종이로 감싸진 5,60년대 캡과 나중에 생산된 주황색 캡은 부피와 무게가 비슷합니다. 그러다가 소재가 바뀌면서 부피와 무게가 줄었습니다. 이 알맹이를 예전 주황색 시절의 캔에 넣고 색을 파랑으로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작은 수치의 캐퍼시터들은 어짜피 작아서 그냥 부피를 줄이면 되겠지만, 큰 녀석들은 특정한 장비에 들어갈테니 부피를 유지해야 혼선이 없고, 관리하기 좋지 않을까 합니다. 그게 아니면 부피를 유지할 필요가 없을테니까요. 펜더포럼의 저 글에서도 그런 취지로 추측하고 있네요.

    왼쪽에서 세번째가 주황색이 Sprague 10uf 450V 입니다. 요즘 나오는 10uf 450V 전해콘덴서는 그 오른쪽에 있는 25uf 25V 정도의 굵기에 약간 더 긴 정도입니다. 예전 크기의 3/1 부피입니다.

    참고로, 이 스프라그 캐퍼시터는 글씨가 흰색입니다. 그래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60년대 스프라그와 Cornell Dubilier 캐퍼시터 중에 저렇게 흰색을 인쇄를 해서 잘 안보이는 모델이 몇가지 있습니다. 왜 그랬을까 궁금한데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 Comment authors
    59burst Recent comment authors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내부순환로 국민대학교 앞 정릉램프를 고가도로로 인식하는 네이게이션 앱

    내부 순환로를 자주 이용합니다. 성산대교 방면으로 진행하면 국민대학교 출입 램프가 정릉 터널 몇백 미터 전에 나옵니다. 이 출입램프를 도로로 이용하는 운전자들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종종 생깁니다.

    지도 링크합니다.

    http://dmaps.kr/f5itc

    국민대학교 앞의 출입램프는 진입과 진출이 하나로 이어져 있습니다. 점선과 실선으로 진입, 진출 우선순위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내부순환로로 들어오는 차가 먼저 진입하게 되고, 나가는 차량은 50미터 정도 지나서 점선+실선 구간을 이용합니다. 전체 길이 100미터 정도 구간입니다.

    문제는 하나로 이어진 램프를 통과하도록 네비게이션이 안내하는 것입니다. 국민대 램프 아래 도로에는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램프를 고가도로처럼 사용하면 횡단보도 하나를 건너뛸 수 있습니다.

    이 상황은 두가지 면에서 위험합니다.

    첫번째, 진출차량이 많아지니 정체가 생기면서 들어오는 차와 나가는 차가 엉키게 됩니다.

    두번째가 더 위험합니다. 교통량이 없을 때, 이 램프를 고가도로처럼 이용하는 차량은 고속으로 지나가고, 진출차량은 갑자기 정상속도로 주행하는 차가 뒤에서 나타나는 상황이 생깁니다.

    처음에는 그냥 얌체 운전자들의 문제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티맵이 켜진 상태로 그 구간을 지나면서 네비게이션에서 그렇게 주행하도록 안내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게 2년쯤 전이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거길 도로로 이용하는 차들을 보기 시작했고, 그 이유도 알게 되었으니, 당연히 수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다른 앱의 경우도 지도를 공유할테니 같은 문제가 있지 않을까 짐작하고 있구요.

    다시 강조하지만, 진출하려는 차량은 진입하는 차들에 가려서 여길 주행하는 차를 보지 못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합니다.

    방금 티맵 홈페이지 https://www.tmap.co.kr 에서 장소 수정요청을 했습니다. 정릉램프 외에도 전국에 이런 구간들이 있을테구요. 단편적인 수정이 아닌, 근본적으로 “램프”에 대한 정의를 다시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OC139 NPN Germanium transistor works great with Bum fuzz unit

    I just tried this from a hunch while I barely understand electric circuits.

    Bum fuzz was made after B&M fuzz. it came from Tonebender Jumbo, and Jumbo came from Big muff. and they are not far from Tonebender MK3. it means this pedal would work with Germanium transistors.

    Sola Sound make 3 different versions of Bum Fuzz units with BC184, BC549C, and ZTX109. BC184  and ZTX109 versions look same to each other except ZTX109 version comes with better and older electric components. BC549C comes with cheap ass version. and, it has 3 of different resistors and 2 of electrolytic capacitors at least. I replaced them with 33k, 100, and 100k resistors an 2 of 0.1uf fixed caps.

    OC139, OC140, OC141 are NPN germanium transistors for computers (yes, the computer) from late 60’s. They are period correct for late 60’s and early 70’s fuzz I guess. and, have the similar Hfe range as well. most of them I found on ebay.co.uk had 100 to 200 Hfe range. some are less than 100, and some of them are over 200.

    It’s the shop I found ZTX109, OC139 and some NOS Omeg pots. they have OC141 as well.

    https://www.ebay.co.uk/str/J-H-Components-Limited/Transistors-Vintage-Germanium/_i.html?_storecat=14509182015

    And, this pedal sounds great with OC139. I don’t see any reason to try a different setup anymore. this modified Germanium Bum fuzz unit has overdrive to medium or leather high gain fuzz range now. somewhat sounds like MK2 and feels like MK3.

     

     

    It was like this a couple of months ago

    Inside of Sola Sound Bum Fuzz Unit – Cheap ass version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Germanium diode clipper reduces the output volume

    I tried germanium diodes on my Bum fuzz. and, noticed they reduces the volume dramatically. the maximum volume of the pedal was almost identical to guitar’s output volume. the pedal worked great with almost zero noise.

    I came back to the silicon diodes.  and, found out the reason why Germanium diodes clipping circuit output level was low

    https://www.coda-effects.com/2018/08/the-different-types-of-diodes.html

    The voltage drop of Germanium diodes is 0.35V while silicon’s is over 0.5V. the answer was simple and helpful.

    they are the Germanium diodes I tried. bigger than the stock silicon diodes. the picture of stock silicon diodes is following it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Sola Sound BUM Fuzz update

    This cheap ass version came with BC549C transistors known as one of the common high-gain transistors. The original B&M fuzz seemed to come with BC184C silicon transistors from the many sources on the web. and, I believe there were few different transistors Sola Sound tried at 70’s for this fuzz.

    I replaced the components one by one. Omeg pots and 470pf caps made a improvement while NOS 0.1uf Mullard trpical fish didn’t bring a noticeable difference.

    Most of the resistors are staying on the circuit board except for 3 of them. cheap ass version came with 3 different resistors than the normal and expensive BUM fuzz. you’ll need each of 100 ohm, 100K, and 33K resistors to revert this circuit to 70’s style. (or expensive version of BUM fuzz). 100 ohm resistor can be replaced with 220 ohm or 0 ohm as well. I’ll check the resistors and update later.

    ZTX109 brought a difference anyway. this bum fuzz sounds a bit older and bit alive than the original state with BC549C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Pignose 7-100 from 70’s with Germanium transistors

    Grabbed this off reverb.com recently. the seller believed it didn’t work while I believed I could fix it. the price was really good for the reason.

    It was a luck. this little thing works fine without any issue. I see 4 Germanium transistors on the circuit board and expected a different sound than the current product. but it sounds pretty much close to the new ones.

     

     

    According to the schematic I got  from https://music-electronics-forum.com/showthread.php?t=8790 , it has 4 transistors. 

    Two of the germanium transistors (in the black housings) are sitting around the black hood which covers transformers. they seem to be 2SB324H. and I barely see 2SB172A and 2SB175B on the circuit board.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I’m into 5v4g than 5y3 with 6v6 tweed amps

    5v5g makes tweed champ and deluxe more alive. I got stepped closer to the stage or somewhere inside of the studio where the band is playing. I’m hooked up champ, deluxe, and m-track 2×2 and listening music and plying guitar passing by a boost pedal. the difference is huge to me.

    https://www.thegearpage.net/board/index.php?threads/swapping-rectifier-tubes-5ar4-vs-5r4-vs-5v4-vs-5y3.1382681/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습기로 변형된 스피커 수리

    콘과 댐퍼의 사이가 부분적으로 떨어져서 극극거리던 챔프의 8″ 스피커를 수리한 적이 있습니다. 한번 경험을 하고 나니, 이런 상황에서 어떤 잡음이 들리는지 알겠더라구요.

    다른 스피커에서도 같은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클린에서도 작은 알갱이가 들리고, 음량도 충분치 않았구요. 얘는 습기로 콘이 한쪽으로 치우친 상태였습니다. 댐퍼와 분리하고 다시 접착하고 나서는 소리가 제대로 납니다.

    얘는 콘에 구멍이 있어서 싸게 구했습니다. 거의 미사용 상태로 방치된 녀석이었습니다. 콘은 쉽게 수리가 되었는데, 앞서 말한 증상이 한번 더 손을 봤습니다.

    떼어서 다시 붙인 자리는 이곳입니다. 에폭시가 마르는 중이라 반짝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Fender – Jensen speaker phase were reversed in 50’s tweed amps

    I just tried 9V battery trick for 50’s Fender Champ and Deluxe. and the speaker wiring turned out being reversed. both of them still have the factory wiring.

    And, both of them move backward (to the magnets) when they wired 9V + to the white wire, and – pole to the black wire.

    They mostly say there is no absolute speaker phase unless they are in the same cabinet. at the same time, many people say the speaker cones move forward when they hooked up in the right direction with 9V battery.

    Fortunately, 9V battery didn’t kill my 8″ Champ speaker, nor 12″ Deluxe speaker. but I’ve read some cases this trick killed their speakers.

    I’m not sure with 50’s and 60’s Jensen speaker’s correct phase. but, I started to believe Fender hooked them up this way. I’ve seen only 2 cases. and will update if I come across a different case.

     

    보통 9V 배터리를 스피커의 +, – 극에 맞게 연결하면 스피커 콘이 앞쪽 (마그넷의 반대방향)으로 움직인다고들 하는데, 50년대 펜더 챔프와 트위드 딜럭스는 그렇지 않습니다. 이 두 앰프는 흰색선에 +, 검정선에 -극을 연결하면 뒤로 (자석 쪽으로) 움직입니다. 앰프 두대가 반대로 연결되어 있을 확율은 낮아서요. 더 찾아볼 생각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NPN Germanium transistor list for Fuzz pedals

    My interest in fuzz pedal came from JMI Tone Bender III reissue which belongs to a friend. this pedal has 3 of OC75 glass tube transistors.

    And, unfortunately, My Sola Sound Bum Fuzz came with 3 of NPN transistors while OC75 is PNP type. then found this web page with germanium and silicone transistor lists

    http://vintageradio.me.uk/info/radiocon_data_trans.htm

     

    There are 26 of germanium NPN transistors from the data sheets

    ASY28, ASY29

    2N388, 2N388A

    2N1302, 2N1304, 2N1306, 2N1308,

    OC139, OC140, OC141

    AD161

    AC187

    NKT713, NKT773, NKT774, NKT781

    2SD72

     

    Black glass tube NPN transistors are OC139, OC140, OC141 from them.

     

    OC75 is like this according to this web page on alltransistors.com

    Type Designator: OC75 (PNP)

    Maximum Collector Power Dissipation (Pc): 0.125 W

    Maximum Collector-Base Voltage |Vcb|: 20 V

    Maximum Collector-Emitter Voltage |Vce|: 20 V

    Maximum Emitter-Base Voltage |Veb|: 10 V

    Maximum Collector Current |Ic max|: 0.01 A

    Transition Frequency (ft): 0.1 MHz

    Collector Capacitance (Cc): 50 pF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55

     

    And, for OC139, OC140 is

    Vcb: 20 V / 20 V

    Vce: 20 V / 20V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40 / 75

     

    I’m going to try OC139. simply beccause, OC139 is cheaper than OC140 on ebay. and I’m wondering how Transition Frequency differences work with Fuzz. I’ll update in a few weeks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스프라그 아톰(Sprague Atom) 전해 캐퍼시터 부피와 무게 변화

    앰프를 처음 만들어본게 2000년대 초반이었습니다. tubes and more 나 ebay에서 구입했던 캐퍼시터들이 제법 남아있고,최근에 몇개를 더 구입했습니다.

    며칠전 필터캡을 교체하면서 주황색의 70년대 제품, 요즘보다 약간 더 짙은 8,90년대 제품에 비해서 2000년대 제품의 무게가 가벼운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은 부피 자체가 줄었습니다. 요즘 생산된 25uf 50V 캡이 7,80년대의  25uf 25V 캡보다 작습니다. 60년대 제품은 더 크구요.

    이유가 궁금해서 찾아보니 이런 사진이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 분해한 사진입니다.

    https://www.thefenderforum.com/forum/showthread.php?33634-Sprague-Atoms

    종이로 감싸진 5,60년대 캡과 나중에 생산된 주황색 캡은 부피와 무게가 비슷합니다. 그러다가 소재가 바뀌면서 부피와 무게가 줄었습니다. 이 알맹이를 예전 주황색 시절의 캔에 넣고 색을 파랑으로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작은 수치의 캐퍼시터들은 어짜피 작아서 그냥 부피를 줄이면 되겠지만, 큰 녀석들은 특정한 장비에 들어갈테니 부피를 유지해야 혼선이 없고, 관리하기 좋지 않을까 합니다. 그게 아니면 부피를 유지할 필요가 없을테니까요. 펜더포럼의 저 글에서도 그런 취지로 추측하고 있네요.

    왼쪽에서 세번째가 주황색이 Sprague 10uf 450V 입니다. 요즘 나오는 10uf 450V 전해콘덴서는 그 오른쪽에 있는 25uf 25V 정도의 굵기에 약간 더 긴 정도입니다. 예전 크기의 3/1 부피입니다.

    참고로, 이 스프라그 캐퍼시터는 글씨가 흰색입니다. 그래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60년대 스프라그와 Cornell Dubilier 캐퍼시터 중에 저렇게 흰색을 인쇄를 해서 잘 안보이는 모델이 몇가지 있습니다. 왜 그랬을까 궁금한데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내부순환로 국민대학교 앞 정릉램프를 고가도로로 인식하는 네이게이션 앱

    내부 순환로를 자주 이용합니다. 성산대교 방면으로 진행하면 국민대학교 출입 램프가 정릉 터널 몇백 미터 전에 나옵니다. 이 출입램프를 도로로 이용하는 운전자들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종종 생깁니다.

    지도 링크합니다.

    http://dmaps.kr/f5itc

    국민대학교 앞의 출입램프는 진입과 진출이 하나로 이어져 있습니다. 점선과 실선으로 진입, 진출 우선순위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내부순환로로 들어오는 차가 먼저 진입하게 되고, 나가는 차량은 50미터 정도 지나서 점선+실선 구간을 이용합니다. 전체 길이 100미터 정도 구간입니다.

    문제는 하나로 이어진 램프를 통과하도록 네비게이션이 안내하는 것입니다. 국민대 램프 아래 도로에는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램프를 고가도로처럼 사용하면 횡단보도 하나를 건너뛸 수 있습니다.

    이 상황은 두가지 면에서 위험합니다.

    첫번째, 진출차량이 많아지니 정체가 생기면서 들어오는 차와 나가는 차가 엉키게 됩니다.

    두번째가 더 위험합니다. 교통량이 없을 때, 이 램프를 고가도로처럼 이용하는 차량은 고속으로 지나가고, 진출차량은 갑자기 정상속도로 주행하는 차가 뒤에서 나타나는 상황이 생깁니다.

    처음에는 그냥 얌체 운전자들의 문제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티맵이 켜진 상태로 그 구간을 지나면서 네비게이션에서 그렇게 주행하도록 안내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게 2년쯤 전이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거길 도로로 이용하는 차들을 보기 시작했고, 그 이유도 알게 되었으니, 당연히 수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다른 앱의 경우도 지도를 공유할테니 같은 문제가 있지 않을까 짐작하고 있구요.

    다시 강조하지만, 진출하려는 차량은 진입하는 차들에 가려서 여길 주행하는 차를 보지 못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합니다.

    방금 티맵 홈페이지 https://www.tmap.co.kr 에서 장소 수정요청을 했습니다. 정릉램프 외에도 전국에 이런 구간들이 있을테구요. 단편적인 수정이 아닌, 근본적으로 “램프”에 대한 정의를 다시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OC139 NPN Germanium transistor works great with Bum fuzz unit

    I just tried this from a hunch while I barely understand electric circuits.

    Bum fuzz was made after B&M fuzz. it came from Tonebender Jumbo, and Jumbo came from Big muff. and they are not far from Tonebender MK3. it means this pedal would work with Germanium transistors.

    Sola Sound make 3 different versions of Bum Fuzz units with BC184, BC549C, and ZTX109. BC184  and ZTX109 versions look same to each other except ZTX109 version comes with better and older electric components. BC549C comes with cheap ass version. and, it has 3 of different resistors and 2 of electrolytic capacitors at least. I replaced them with 33k, 100, and 100k resistors an 2 of 0.1uf fixed caps.

    OC139, OC140, OC141 are NPN germanium transistors for computers (yes, the computer) from late 60’s. They are period correct for late 60’s and early 70’s fuzz I guess. and, have the similar Hfe range as well. most of them I found on ebay.co.uk had 100 to 200 Hfe range. some are less than 100, and some of them are over 200.

    It’s the shop I found ZTX109, OC139 and some NOS Omeg pots. they have OC141 as well.

    https://www.ebay.co.uk/str/J-H-Components-Limited/Transistors-Vintage-Germanium/_i.html?_storecat=14509182015

    And, this pedal sounds great with OC139. I don’t see any reason to try a different setup anymore. this modified Germanium Bum fuzz unit has overdrive to medium or leather high gain fuzz range now. somewhat sounds like MK2 and feels like MK3.

     

     

    It was like this a couple of months ago

    Inside of Sola Sound Bum Fuzz Unit – Cheap ass version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Germanium diode clipper reduces the output volume

    I tried germanium diodes on my Bum fuzz. and, noticed they reduces the volume dramatically. the maximum volume of the pedal was almost identical to guitar’s output volume. the pedal worked great with almost zero noise.

    I came back to the silicon diodes.  and, found out the reason why Germanium diodes clipping circuit output level was low

    https://www.coda-effects.com/2018/08/the-different-types-of-diodes.html

    The voltage drop of Germanium diodes is 0.35V while silicon’s is over 0.5V. the answer was simple and helpful.

    they are the Germanium diodes I tried. bigger than the stock silicon diodes. the picture of stock silicon diodes is following it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Sola Sound BUM Fuzz update

    This cheap ass version came with BC549C transistors known as one of the common high-gain transistors. The original B&M fuzz seemed to come with BC184C silicon transistors from the many sources on the web. and, I believe there were few different transistors Sola Sound tried at 70’s for this fuzz.

    I replaced the components one by one. Omeg pots and 470pf caps made a improvement while NOS 0.1uf Mullard trpical fish didn’t bring a noticeable difference.

    Most of the resistors are staying on the circuit board except for 3 of them. cheap ass version came with 3 different resistors than the normal and expensive BUM fuzz. you’ll need each of 100 ohm, 100K, and 33K resistors to revert this circuit to 70’s style. (or expensive version of BUM fuzz). 100 ohm resistor can be replaced with 220 ohm or 0 ohm as well. I’ll check the resistors and update later.

    ZTX109 brought a difference anyway. this bum fuzz sounds a bit older and bit alive than the original state with BC549C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Pignose 7-100 from 70’s with Germanium transistors

    Grabbed this off reverb.com recently. the seller believed it didn’t work while I believed I could fix it. the price was really good for the reason.

    It was a luck. this little thing works fine without any issue. I see 4 Germanium transistors on the circuit board and expected a different sound than the current product. but it sounds pretty much close to the new ones.

     

     

    According to the schematic I got  from https://music-electronics-forum.com/showthread.php?t=8790 , it has 4 transistors. 

    Two of the germanium transistors (in the black housings) are sitting around the black hood which covers transformers. they seem to be 2SB324H. and I barely see 2SB172A and 2SB175B on the circuit board.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I’m into 5v4g than 5y3 with 6v6 tweed amps

    5v5g makes tweed champ and deluxe more alive. I got stepped closer to the stage or somewhere inside of the studio where the band is playing. I’m hooked up champ, deluxe, and m-track 2×2 and listening music and plying guitar passing by a boost pedal. the difference is huge to me.

    https://www.thegearpage.net/board/index.php?threads/swapping-rectifier-tubes-5ar4-vs-5r4-vs-5v4-vs-5y3.1382681/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습기로 변형된 스피커 수리

    콘과 댐퍼의 사이가 부분적으로 떨어져서 극극거리던 챔프의 8″ 스피커를 수리한 적이 있습니다. 한번 경험을 하고 나니, 이런 상황에서 어떤 잡음이 들리는지 알겠더라구요.

    다른 스피커에서도 같은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클린에서도 작은 알갱이가 들리고, 음량도 충분치 않았구요. 얘는 습기로 콘이 한쪽으로 치우친 상태였습니다. 댐퍼와 분리하고 다시 접착하고 나서는 소리가 제대로 납니다.

    얘는 콘에 구멍이 있어서 싸게 구했습니다. 거의 미사용 상태로 방치된 녀석이었습니다. 콘은 쉽게 수리가 되었는데, 앞서 말한 증상이 한번 더 손을 봤습니다.

    떼어서 다시 붙인 자리는 이곳입니다. 에폭시가 마르는 중이라 반짝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Fender – Jensen speaker phase were reversed in 50’s tweed amps

    I just tried 9V battery trick for 50’s Fender Champ and Deluxe. and the speaker wiring turned out being reversed. both of them still have the factory wiring.

    And, both of them move backward (to the magnets) when they wired 9V + to the white wire, and – pole to the black wire.

    They mostly say there is no absolute speaker phase unless they are in the same cabinet. at the same time, many people say the speaker cones move forward when they hooked up in the right direction with 9V battery.

    Fortunately, 9V battery didn’t kill my 8″ Champ speaker, nor 12″ Deluxe speaker. but I’ve read some cases this trick killed their speakers.

    I’m not sure with 50’s and 60’s Jensen speaker’s correct phase. but, I started to believe Fender hooked them up this way. I’ve seen only 2 cases. and will update if I come across a different case.

     

    보통 9V 배터리를 스피커의 +, – 극에 맞게 연결하면 스피커 콘이 앞쪽 (마그넷의 반대방향)으로 움직인다고들 하는데, 50년대 펜더 챔프와 트위드 딜럭스는 그렇지 않습니다. 이 두 앰프는 흰색선에 +, 검정선에 -극을 연결하면 뒤로 (자석 쪽으로) 움직입니다. 앰프 두대가 반대로 연결되어 있을 확율은 낮아서요. 더 찾아볼 생각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NPN Germanium transistor list for Fuzz pedals

    My interest in fuzz pedal came from JMI Tone Bender III reissue which belongs to a friend. this pedal has 3 of OC75 glass tube transistors.

    And, unfortunately, My Sola Sound Bum Fuzz came with 3 of NPN transistors while OC75 is PNP type. then found this web page with germanium and silicone transistor lists

    http://vintageradio.me.uk/info/radiocon_data_trans.htm

     

    There are 26 of germanium NPN transistors from the data sheets

    ASY28, ASY29

    2N388, 2N388A

    2N1302, 2N1304, 2N1306, 2N1308,

    OC139, OC140, OC141

    AD161

    AC187

    NKT713, NKT773, NKT774, NKT781

    2SD72

     

    Black glass tube NPN transistors are OC139, OC140, OC141 from them.

     

    OC75 is like this according to this web page on alltransistors.com

    Type Designator: OC75 (PNP)

    Maximum Collector Power Dissipation (Pc): 0.125 W

    Maximum Collector-Base Voltage |Vcb|: 20 V

    Maximum Collector-Emitter Voltage |Vce|: 20 V

    Maximum Emitter-Base Voltage |Veb|: 10 V

    Maximum Collector Current |Ic max|: 0.01 A

    Transition Frequency (ft): 0.1 MHz

    Collector Capacitance (Cc): 50 pF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55

     

    And, for OC139, OC140 is

    Vcb: 20 V / 20 V

    Vce: 20 V / 20V

    Forward Current Transfer Ratio (hFE), MIN: 40 / 75

     

    I’m going to try OC139. simply beccause, OC139 is cheaper than OC140 on ebay. and I’m wondering how Transition Frequency differences work with Fuzz. I’ll update in a few weeks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READ MORE
  • in

    SEO와 관련된 구글의 평가 가이드

    SEO – Search Engine Optimization의 우리말 표현은 검색 엔진 최적화입니다. ‘웹사이트 품질지수 관리’로 보면 더 적합하지 않을까 합니다.

    5년 전, 구글의 검색엔진과 번역엔진 분석 및 리포트 작업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작업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유하지 않는다는 협의하에 이루어진 작업이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사용하는 문장과 순서는 원본 메뉴얼을 참조하지 않고 쓰겠습니다. 위키피디아를 제외하면, 이 문서에서 예로 든 웹싸이트가 메뉴얼에 언급되지 않습니다. 광고 단가에 대한 이야기도 메뉴얼에 없습니다.

    제목에서 말한 평가 가이드는 웹사이트와 웹페이지의 점수를 매기는 가이드입니다. 메뉴얼은 직접 SEO를 언급하지 않습니다.

    [품질]

    품질지수는 콘텐츠를 만드는 입장이 아닌, 콘텐츠를 보는 사용자의 시각에서 출발합니다. 구글을 예로 들어 이야기하고 있지만,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에게 더 좋은 결과를 제시하는 것이 모든 검색엔진의 역할입니다.

    구글 평가 가이드의 핵심과 평가체계는 “상식과 사용자 편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정책을 정하고, 기계가 이를 수행하면서 학습하는 이유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더 좋은, 더 검색어와 가까운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  웹사이트와 웹페이지 각각 점수를 부여합니다. 어떤 웹사이트가 품질기준을 만족하면, 거기 포함된 웹페이지의 점수 기준은 이미 어느정도 확보된 상태지만,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면 특정한 웹페이지의 점수는 낮게 책정될 수 있습니다. 콘텐츠의 품질이 좋지 않으면 전체 웹사이트의 점수는 낮을 수 밖에 없습니다.

    플랫폼과 콘텐츠의 성격을 명확하게 하고, 독자 입장에서 출처를 가늠하기 편하게 하는 것은 웹사이트와 웹페이지의 품질을 높입니다.

    제품을 만드는 제조사라면 홈페이지에 제품의 정보, 메뉴얼, 온라인과 오프라인 고객서비스를 포함합니다. 이 정보를 웹과 모바일을 통해 쉽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제품이 아닌 정보를 제공하는 웹사이트라면 좋은 품질의 콘텐츠가 잘 정리되어 있으면 됩니다.

    위키피디아는 좋은 예입니다. 이 플랫폼은 검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역시 검증된 많은 개별 페이지를 포함합니다. 하지만 정보의 양이 빈약하거나, 그 빈약한 상태에서 업데이트가 없다면 해당 페이지의 점수는 낮게 책정됩니다. 검색결과에 포함되지 않는 위키피디아 문서는 실제로 많습니다.

    웹사이트와 웹페이지를 구분해서 정책을 결정하는 것은 유리합니다.

    [정보의 양]

    정보의 품질이 정보의 양과 직접 연관된 경우도 많습니다.

    예를 들어, 맥주에 대한 글이 있습니다. 상표만 나열되고 다른 내용이 없으면, ‘이런이런 상표가 있구나’ 하는 정도만 사용자에게 도움이 됩니다. 많은 상표를 리스트로 만들고 분류를 더하면, 더 도움이 됩니다. 모든 분류에 좋은 설명을 더하지 못하더라도, 하나씩 그 분류에 따른 정보를 추가하면 많이 도움이 됩니다. 결국, 웹페이지의 품질지수와 웹사이트의 품질지수를 같이 높이게 됩니다.

    맥주와 연관된 다른 주제가 포함된다면, 이제는 깊이가 아닌 범위와 양의 문제가 됩니다. 이 경우, 여전히 맥주라는 기본주제를 다룬 페이지의 우선순위는 높고, 이와 연관된 다른 페이지들의 우선순위는 낮지만, 그 양적 측면에서의 우선순위는 전체적으로 높아집니다.

    ‘도움이 된다’는 표현은 사용자 입장입니다. 동시에 구글의 품질기준입니다. 그래서 SEO에도 도움이 됩니다.

    [검색어의 성격]

    구글의 검색엔진은 검색어와 검색된 페이지의 성격을 이해합니다. 그 대상이 물건인지, 사람인지, 사회적 이슈인지 구별하고, 무엇을 사용자에게 우선해서 보여줄지 결정합니다.

    정보의 어떤 측면이 중요한지는, 사회적인 흐름에 따라 계속 달라집니다. 새로운 것이라면 그것의 정의, 그것을 다루고 있는 뉴스 등이 우선순위가 됩니다. 이미 모든 사람이 알고 있는 종류의 정보라면, 그 정보의 특정한 측면에서 시작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성격을 정의하고, 특정한 측면을 선택할 때, 아래의 기준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1. 정보의 대상인가, 소비, 혹은 구매의 대상인가, 두가지 모두라면 무엇을 먼저 제시할것인가. 하나의 페이지나 메뉴에 넣을것인가, 분리할 것인가
    2. 추가되거나 변경할 내용은 시점에 영향을 받는가, 받지 않는가
    3. 해당 주제의 소유주체가 있는 경우인가 그렇지 않은가. 소유주체가 있거나, 해당 주제를 뛰어나게 다루고 있는 곳이 있다면, 나는 어떤 측면에서 경쟁할 것인가

    콘텐츠를 채우는 플랫폼의 형태는 이미 정해져 있을 것입니다. 위의 기준에 따라 플랫폼을 변경하거나, 현재의 플랫폼을 어떻게 이용할지 선택하는 것은, 웹사이트 순위, 개별 웹페이지의 순위 모두에 영향을 줍니다.

    [콘텐츠의 패턴과 블랙리스트]

    ‘지금 시점에서’ 검증된, 혹은 검증할 대상인 정보, 정보를 담은 문서는 copy & paste 로 만들어질 수 없습니다. 다른 문서를 활용할 경우, 출처를 명시하는 것은 언제나 기본이 됩니다.

    외부 문서의 출처를 늘 밝히다가 누락하는 경우, 반복적으로 copy & paste를 하는 경우 등의 패턴도 검색엔진은 인식합니다.

    검색엔진이나 SEO를 이해하고, 어떤 측면을 이용하려고 하면, 그 방법이 객관적으로 공정하면 됩니다. 그래서 검색엔진에 대한 이해가 필요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SEO를 잘 하려면 SEO에 얽매이지 않는게 오히려 유리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특정한 페이지가 spam으로 인식되고, 이것이 반복되면, 웹사이트 자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라갑니다. 블랙리스트에 올라간다고 해서 검색결과에서 완전히 배제되는 것은 아닙니다. 누군가 그 페이지와 밀접한 검색을 하면 노출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배제됩니다.

    [업데이트]

    10년 20년이 지나도 내용을 업데이트할 필요가 없는 페이지가 있고, 업데이트가 필요한 페이지가 있습니다. 고정된 페이지가 아닌 플랫폼 형태의 WordPress, Ruby on Rails, Wiki 스타일의 공개 소스로 구성된 웹싸이트를 이용하는 것은 좋은 방법 중에 하나입니다.

    업데이트는 이런 경우를 말합니다.

    1. 콘텐츠 자체를 수정하는 경우, 변경부분을 명시하면 좋습니다. 업데이트된 날짜가 나오면 더 좋습니다. 엔진은 이 정보가 표시되지 않더라도 인식합니다. 하지만, 독자를 위한 행위는 객관성, 즉 품질지수를 높입니다.
    2. 콘텐츠에 댓글이 추가되는 경우 – 댓글을 포함해서 해당 글타래(thread)의 업데이트를 사용자가 인식하기 편할 수록 좋습니다. 좋은 방법은 오래된 글이라도 댓글이 있으면 날짜와 무관하게 상단에 위치하는 것입니다.
    3. 웹사이트나 내부의 특정 웹페이지와 연관된 주제의 콘텐츠가 추가되는 경우. 구글은 각종 포럼 검색과 내용 인식에 뛰어납니다. 예를 들어 A라는 제품정보를 검색했는데 B라는 제품에 대한 결과를 표시합니다.  A의 정보가 없지만 B의 정보가 활용가능한 양질의 정보일 때인데, 이렇게 결과를 도출하는 수준이 계속 높아집니다. 질이 떨어지는 정보를 거르는 수준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보의 소유자, 혹은 정보가 가진 대상의 생산자]

    1. 특정한 제품명을 가지고 검색한다면 어떤 웹페이지가 가장 먼저 보여야 할까요? 그 제품을 만든 제조사의 해당 제품 페이지가 검색한 언어와 지역에 따라 표시되어야 합니다.

    2. 특정한 기업을 검색해도 같습니다. 대신 제품이 아닌 해당 기업의 홈페이지에서 해당 언어가 나오면 됩니다.

    3. 최근 10년간 많이 등장한 패턴입니다. 망한 기업의 상표권만 구입하거나, 제조사와 무관한 유럽의 어떤 나라 도메인으로 홈페이지를 만들고 핵심적인 내용을 빼거나, 기업의 역사를 과장하거나 만들어낸 웹싸이트들이 있습니다. 이건 쉽게 검색엔진이 분류하고, 다시 사람이 검증하는 절차를 거칩니다. 그리고 다시 엔진을 업데이트해서 사람이 관여할 필요를 최소화합니다. 인공지능을 활용하기 좋은 대상입니다. 구글은 이미 20년 이상 모든 브랜드와 웹페이지의 히스토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회사나 제품을 검색해서 제조사가 나오지 않거나, 제조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검색결과에서 뒤로 밀려있다면 이런 경우일 수 있습니다. 물론 검색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 구글에 해당 내용을 통보할 수 있습니다.

    4. 특정 제품의 사용법, 문제점 교류 – 우선순위는 내용이 빈약하더라도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소비자 게시판이나 포럼입니다. 그리고 나서, 해당 제품에 대한 토론이나 ‘정보가 포함된 외부 정보’가 우선순위를 가집니다.

    외부 정보는 꾸준히 업데이트되는 블로그, 클리앙과 같은 유저 커뮤니티, 영어권을 예로 들면, stack overflow 처럼 분야를 한정한 포럼, Reddit처럼 모든 것을 이야기하지만 주제별로 정리가 되어 있고 활동이 유지되는 포럼을 포함합니다. 여기에서 다시 품질에 따라 우선순위가 결정되고, 변경됩니다. 품질에는 사용자가 어떤 글을 선택하는가, 즉 피드백이 포함됩니다. 이역시 패턴 인식의 대상이기 때문에, 개관성을 해치는 인위적인 개입은 오히려 역효과를 냅니다.

    [언어]

    언어에 대한 기술적인 접근과 방향은 꾸준히 개선되고 있습니다. 어떤 단계에서는 혼란스러울 수도 있습니다. 근본적인 방향은 검색한 언어, 지역이 우선순위에 있다는 역시 상식적인 판단입니다.

    구글, 페이스북, IMDB 역시 언어를 활용해서 검색의 질을 높이는 작업을 하고 있으며, 접근하는 철학은 조금씩 다르지만 그 근본은 다를 수 없습니다.

    여기에서는 방향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용자가 두개의 언어를 조합해서 검색하면 두개의 언어에서 연관도가 높다고 판단되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IMDB를 예로 든 만큼, 영화 제목으로 얘기해보겠습니다. IMDB는 영어로 우리말 발음을 흉내낸 DB를 가지고 있고 아주 천천히, 그리고 읽기 어렵게 이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10년 정도 답보 상태입니다. 언어 확장면에서 효용성이 없습니다.

    페이스북 안에서 영어로 검색을 하더라도, 제목을 우리말로 보여준다거나, 우리말 영화정보가 내부에 있는 경우에 그것을 표시합니다. 페이스북은 사람간의 관계를 포함하기 때문에, 기업이나 특정 정보의 페이지만 검색대상이 됩니다. 언어 처리가 점점 좋아지고는 있지만, 영화정보를 게시한 주체가 영화와 상관이 있지 않다면 언어처리와 무관하게 검색 우선순위는 낮아집니다.

    구글은 당연히 복수의 검색결과를 보여줄 수 있으니, 가장 쓸모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계속 찾아냅니다.

    글로벌한 서비스를 기획한다면, 웹사이트에서 언어를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하고 발전시키는 것도 유리합니다. 때로는 검색엔진, 혹은 검색엔진 팀이 이런 면에서 새로운 기준을 발견할 수도 있습니다. 특정한 분야나 검색어는 자국어와 연관성이 높은 외국어를 함께 활용하는 방법이 유리할 수도 있습니다. 대신 단순한 나열은 의미가 없습니다.

    [나쁜 예 모음]

    메뉴얼에 있는 몇몇 나쁜 경우입니다.

    1. 한페이지에 담아도 될 내용을 쪼개서 반복적인 클릭을 유도하는 경우
    2. 같은 내용을 약간씩 변경해서 여러 페이지에 담는 경우
    3. 출처가 없는 외부 콘텐츠
    4. 보기 민망한 광고나 사진

    [SEO와 광고 – 메뉴얼과 무관한 내용입니다.]

    SEO의 목적은 더 많이 노출되기 위한 것입니다. 품질 유지가 SEO의 원동력이라면, SEO를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더 높은 수익성입니다. 더 많은 사용자는 더 많은 광고수익과, 더 많은 유료서비스 고객을 유치합니다.

    여기에서 혼란을 가지지 말아야 할 것은, 더 많은 광고수익과 더 많은 광고는 상관관계가 없거나, 오히려 반비례 관계인 경우도 많다는 점입니다.

    1. BBC의 웹싸이트를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BBC는 클릭당과금 CPC를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적도 있고, 제품광고가 아닌 기업광고만을 게시하기도 합니다. 계속 연구하고 실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과정에서도, 광고를 보는 대상을 특정할 수 없는 경우,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필요한 서비스나 제품, 카테고리로 광고를 제한합니다.

    User tracking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광고의 카테고리를 한정합니다. 이는 1번과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국제적인 서비스를 하는 항공사, 해외 여행과 관련된 광고들, 누구에게나 필요하고 지구상의 대부분 지역에서 구매가 가능한 제품을 생산하는 제품이나 기업광고 등으로 제한합니다.

    2. BBC가 좋은 예라면, 나쁜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페이스북에는 리뷰를 가장한 광고가 많습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검증되지 않거나 검증할 방법이 없는 제품을 리뷰어를 가장한 마케터들이 광고합니다. 우리나라의 많은 신문사 웹사이트에도 이런 광고가 많습니다. 이미 많은 유저를 확보하고 있으니 SEO는 배제할 수도 있겠지만, 대형 광고주와 광고 대행사는 같은 기준으로 웹사이트를 평가합니다.

    4. 또 다른 예를 들겠습니다. “비교적” 좋은 예입니다. Reddit과 Quora는 글과 글 사이, 글과 댓글 사이 등에 광고를 삽입합니다. 어떤 페이지에 있어도 괜찮은 광고와, 특정한 페이지에만 노출되는 광고를 구분합니다. 구글의 내용기반 광고일 수도 있고, 광고주, 혹은 대형 광고 대행업체와 계약된 특정 광고를 ‘콘텐츠와 독자에 맞추어’ 배치합니다. 그런데 어떤 페이지나 어떤 광고는 콘텐츠와 구분하기 어렵거나, 정작 글을 읽는데 방해가 됩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이 역시 고가의, 그리고 장기 계약이 가능한 높은 수익의 광고의 수주 가능성을 떨어뜨립니다.

    경제적 측면의 결론 – 광고 수익을 높이고 싶다면, 혹은 더 많은 방문자를 원한다면, 웹페이지의 수준을 높이는 방법을 연구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특정 웹서비스에만 의존한다면, 확장성에 한계가 생깁니다.

    [좋은 예 한가지 – 메뉴얼에 없는 내용입니다.]

    20대 초반의 한 친구는 축구를 아주 좋아합니다. 이 친구는 브라질에 삽니다. 블로그에 자기가 관심이 있는 국내외 리그의 대전표를 꾸준히 올리고, 그 결과를 업데이트하고, 관심 있는 선수나, 시청한 경기의 관전평을 꾸준히 썼습니다. 쓰다보니 일일이 표를 그리기 귀찮아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표에 입력하면 디스플레이 되도록 저가의 웹 호스팅을 선택해서 홈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브라질은 과거에 포르투갈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포르투갈어를 씁니다. 포르투갈 어는 스페인어와 거의 비슷합니다. 그래서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해외 트래픽이 점점 발생했고, 호스팅 비용때문에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코카콜라와 나이키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1년이나 2년 단위로 배너를 개제하고 싶고, 특정한 위치를 할당해달라는 요구가 있었습니다. 호스팅 비용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니 당연히 수용을 했습니다. 이렇게 지난 5년간 1년 단위로 하나, 혹은 두개만의 기업광고만 유치하고 있습니다.

    이 친구의 일상은 세계를 여행하면서 자기 홈페이지를 업데이트하고, 직접 경기를 관람하는 것입니다. 물론 직원을 두고 기업화하기에는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분야와 홈페이지의 성격을 명확하게 해서, 기업화한 경우, 그러니까 Reddit, Craig’s List, Reddit, Stack overflow, Quora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언론사의 성격과 광고의 방향을 가지고 꾸준히 실험하는 BBC도 좋은 예입니다.

    [맺는 말]

    SEO는 트릭이 아닙니다. 기술적인 접근은 두번째 우선순위입니다. 구글의 내용기반 광고의 정확성은 여전히 부족합니다. 그러니 컨텐츠와 광고 카테고리를 홈페이지 성격에 맞추고, 좋은 컨텐츠를 위해 노력하는 것은 SEO 측면에서나 광고수익에서나 유리합니다. 많은 양의 광고와 여기저기서 퍼담은 컨텐츠로 수익을 올리고 있는 홈페이지도 여기저기 있습니다. 심지어 같은 사람이나 기업이 형태만 바꾸어, 여러개를 운영하면서 트래픽을 유발하도록 서로 연결한 경우도 있구요. 모든 방식은 장단점이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유리한 방법은 아닙니다.

    피해야 할 트릭 몇가지를 소개합니다. 이미 구글의 엔진이 걸러내고 있는 방식들입니다.

    1. 과도한 태그와 키워드 – A라는 제품을 얘기하면서 검색노출 목적으로 B, C, D를 언급하거나, 사용자에게 보이지 않는 키워드를 삽입하는 경우.

    2. 어디에나 있는 컨텐츠, 출처를 밝히지 않는 copy & paste – 앞서 설명했고 모두 아는 내용입니다. 참고로 DB에서 날짜를 조작해도 원본과 카피는 대부분 구별합니다. 엔진은 어떤 웹페이지가 ‘원본’인지 구별하고 품질지수에 적용합니다. 페이지와 사이트 모두 점수를 떨어뜨리게 됩니다.

    3. 무관하면서 순간적인 노출 빈도가 높은 컨텐츠 – 이런 경쟁으로 얻을 수 있는 광고는 단가가 낮은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이 방법에 특화된 업체들도 물론 있습니다.

    효과적인 홈페이지 노출, 광고의 단가, 검색엔진의 품질지수(SEO)는 같이 움직입니다. SEO의 기준이나 방법보다 품질과 사용자 편의를 우선하고, 광고를 최소화하는 것이 오히려 쉬운 접근일 수 있습니다. Similarweb과 같은 서비스를 이용해서 여러 홈페이지의 트래픽을 모니터링해보는 것도 도움이 될테구요.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Inside of JMI Tone Bender III reissue

    몇주 전에 소리를 들어보고는 마음에 들어서 빌려왔습니다.

    리이슈라서 요즘 PCB입니다. 풋스위치 배선을 보니 트루바이패스네요. 예전 영국산 페달들은 Arrow H&H 풋스위치를 썼는데, 요즘은 대부분 미국회사인 Carling 스위치를 쓰네요. 어짜피 둘다 이제는 멕시코에서 만드니 품질은 같을겁니다.

    멀라드 OC75 세개가 들어있습니다. 이 퍼즈 소리가 마음에 들어서 비슷하게 개조하려고 Bum Fuzz를 구했습니다. 세세하게는 다르지만 전체적으로는 비슷합니다. Bum Fuzz는 B&M fuzz의 복각이고 Jumbo Tone Bender 회로라서 그냥 대충 봐도 저항과 캐퍼시터가 두배쯤 더 많고, 얘는 상대적으로 단순합니다.

    OC75는 유리관에 들어있는 게르마늄트랜지스터로 0.125W 저출력입니다. 60년대 게르마늄 트랜지스터는 용도에 따라 동작주파수가 다른데 얘는 0.1MHz로 동작합니다. 이 정도면 원래 오디오 신호용이 맞는 것 같습니다.

    Youtube에서 샘플을 하나 찾았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Miles Davis – Best of (So What, Blue in Green, Love Me or Leave

    1. So What : 00:00

    2. Freedie Freeloader : 09:04

    3. Blue In Green : 18:38

    4. All Blues : 24:02

    5. Flamenco Sketches : 35:32

    6. Bags’ Groove (Take 1) : 44:56

    7. Bags’ Groove (Take 2) : 56:08

    8. Bemsha Swing : 01:05:29

    9. The Man I Love (Take 1) : 01:14:57

    10. The Man I Love (Take 2) : 01:23:02

    11. Swing Spring : 01:30:57

    12. Will You Still Be Mine ? : 01:41:39

    13. I See Your Face Before Me : 01:47:58

    14. I Didn’t : 01:52:41

    15. A Gal In Calico : 01:58:43

    16. A Night in Tunisia : 02:03:56

    17. Green Haze : 02:11:14

    18. Yesterdays : 02:17:02

    19. Walkin’ : 02:20:45

    20. Blue ‘N’ Boogie : 02:34:11

    21. Solar : 02:42:28

    22. You Don’t Know What Love Is : 02:47:09

    23. Love Me or Leave Me : 02:51:30

    24. I’ll Remember April : 02:58:26

    25. Générique : 03:06:18

    26. L’assassinat de Carala : 03:09:07

    27. Sur l’autoroute : 03:11:18

    28. Julien dans l’ascenseur : 03:13:35

    29. Florence sur les Champs-Elysées : 03:15:50

    30. Dîner mortel : 03:18:42

    31. Morpheus : 03:22:40

    32. Down : 03:25:01

    33. Blue Room (Take 1) : 03:27:52

    34. Blue Room (Take 2) : 03:30:40

    35. Whispering : 03:33:41

    36. I Know : 03:36:44

    37. Hibeck : 03:39:15

    38. Odjenar : 03:42:20

    39. Ezz-Thetic : 03:45:12

    40. Conception : 03:48:03

    41. Bluing : 03:52:04

    42. Dig : 04:01:57

    43. Out of the Blue : 04:09:29

    44. Denial : 04:15:43

    45. My Old Flame : 04:21:22

    46. It’s Only a Paper Moon : 04:27:55

    47. Compulsion : 04:33:18

    48. The Serpent’s Tooth (Take1) : 04:39:01

    49. The Serpent’s Tooth (Take2) : 04:46:01

    50. Round About Midnight : 04:52:17

    51. Tasty Pudding : 04:59:21

    52. Willie the Wailer : 05:02:42

    53. Floppy : 05:07:08

    54. For Adults Only : 05:13:09

    55. Miles Ahead : 05:18:43

    56. When Lights Are Low : 05:23:11

    57. Tune Up : 05:26:36

    58. Smooch : 05:30:28

    59. Four : 05:33:31

    60. Old Devil Moon : 05:37:32

    61. Blue Haze : 05:40:54

    62. Airegin : 05:47:01

    63. Oleo : 05:51:58

    64. Doxy : 05:57:08

    65. But Not for Me (Take 1) : 06:02:00

    66. But Not for Me (Take 2) : 06:07:42

    67. Dr Jackle : 06:12:17

    68. Minor March : 06:21:08

    69. Changes : 06:29:22

    70. In Your Own Sweet Way : 06:36:32

    71. No Line : 06:41:07

    72. Vierd Bues : 06:46:46

    73. Stablemates : 06:53:37

    74. How Am I to Know ? : 06:58:55

    75. Just Squeeze Me : 07:03:33

    76. The Theme : 07:10:57

    77. There Is No Greater Love : 07:16:44

    78. S’ Posin’ : 07:22:01

    79. It Could Happen to You : 07:27:14

    80. Diane : 07:33:47

    81. Trane’s Blues : 07:41:34

    82. Something I Dreamed Last Night : 07:50:00

    83. Surrey With the Fringe On Top : 07:56:13

    84. Ahmad’s Blues : 08:05:15

    85. Salt Peanuts : 08:12:34

    86. Woodyn’ You : 08:18:41

    87. It Never Enterd My Mind : 08:23:33

    88. When I Fall In Love : 08:28:55

    89. Four (Take 2) : 08:33:16

    90. The Theme (Take 2) : 08:40:27

    91. If I Were a Bell : 08:41:31

    92. Well, You Needn’t : 08:49:39

    93. Round About Midnight (Take 2) : 08:55:55

    94. Half Nelson : 09:01:13

    95. You’re My Everything : 09:05:58

    96. Blues By Five : 09:10:45

    97. I Could Write a Book : 09:20:42

    98. Tune Up (Take 2) : 09:25:49

    99. When Lights Are Low (Take 2) : 09:31:31

    100. My Funny Valentine : 09:39:00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Keith Jarrett Standards Trio

    Keith Jarrett, Gary Peacock and Jack Dejohnette

    1. I Wish I Knew

    2. If I Should Lose You

    3. Late Lament4. Rider

    5. It’s Easy to Remember6. So Tender

    7. Prism8. Stella by Starlight

    9. God Bless the Child

    10. Delaunay’s Dilemma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트위드 챔프와 딜럭스 필터캡 용량

    추워지면서 연달아서 필터캡을 교체하면서 궁금한게 있었습니다. 보통 제일 첫번째 용량이 제일 큰 캐퍼시터부터 죽더라구요. 챔프는 16uf + 8uf + 8uf 입니다. 첫번째 16uf부터 차례대로 죽었습니다. 우연일 수도 있구요. 그런데 다른 앰프도 첫번째 대용량 캐퍼시터부터 죽기는 하네요. 죽는건 알겠는데 수치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 자연스럽게 경험할 기회가 되었습니다.

    나중에 B+ 전압을 재보니, 파워트랜스포머와 바로 연결된 16uf부터 시작해서 입력단의 25uf 25v까지 5개의 캐퍼시터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차례로 전압이 낮아집니다.

    앰프를 만들거나 고칠 때, 수치가 딱 맞는게 없으면 약간 큰 수치를 쓰는게 일반적인 선택입니다. 16uf 450v가 없으면 22uf 450v를 쓴다거나 16uf 475v를 쓴다거나 합니다. 최근에는 33uf 450V를 써보기도 했습니다.

    ’59 챔프는 캡 세개 모두 450V입니다. ’62는 세번째만 500V로 내압이 큽니다. 부피도 크구요. 아래 사진이 차례대로 ’59 와 ’62입니다. 톤캡은 노랑색에서 파랑색으로 색만 바뀐겁니다. 50년대는 파워트랜스포머 케이블이 cloth이고 60년대는 요즘도 쓰는 재질입니다. 그런 차이는 그냥 생산시기 차이일 뿐이고, 근본적인 차이는 없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대로 나머지 소자들 수치도 모두 동일합니다.

     

    챔프는 특유의 질감이 매력입니다. 이걸 그대로 유지하려면 왼쪽부터 두번째 캡의 용량은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8uf가 없으면 구하기 쉬운 10uf를 써도 별 차이는 없습니다. 대신 16uf로 바꾸면 처음에는 boomy하게 느껴집니다. 나중에는 진공관이 열을 잘 받으면 creamy 하게 느껴지구요.

    챔프의 경우, 세번째 8uf도 비슷한 용량을 맞추는 것이 좋았습니다. 8uf가 없어서 16uf를 써봤는데 챔프 특유의 질감이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두번째에 비해서는 차이가 작았습니다. 그런데 또 듣다보면 단단합니다. 고가의 앰프들이 과거의 회로를 거의 그대로 가져오면서 필터캡 용량을 두배씩, 혹은 그 이상으로 잡는 매력도 덕분에 경험을 했습니다.

     

    딜럭스는 16uf + 16uf + 16uf 입니다. 복각은 22uf + 22uf + 22uf 를 쓰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개중에 첫번째를 47uf로 만든 복각 앰프도 있더라구요.

    첫번째 16uf 450V를 33uf 로 올리면 베이스가 잘 들립니다. 캐비넷이 울리는 정도도 다르구요. 챔프에 비해서 이 차이를 쉽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 앰프와 스피커가 12와트로 딱 맞아떨어지니 베이스가 강조되면서 밸런스가 달라집니다. 60Hz 험도 약간 높아집니다.

    그런데, 트위드딜럭스다운 소리라는게 결국 처음 접한 딜럭스 기준일테니 뭐가 더 좋은지는 따로 없습니다. 좀 쓰다보면 필터캡에서 오는 변화는 그 앰프 소리 범위 안에 있네요. 말로 하는건 늘 한계가 많구요.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Fender 003-6129-049 9″ leather handle doesn’t fit the original champ either. but works with wide panel tweed deluxe

    I once lost my original handle few months ago. then tried Jayco and Fender handle at the time. the first one I got from fender didn’t fit tweed champ like this.

    two different leather handles from Fender. both don’t fit the old champ

    003-6129-049 arrived today. unfortunately, it doesn’t fit either. this 9″ handle from Fender has identical length to the 50’s original. but the slots are not wide enough. but it still better than 099-0945-049. it looks easy to extend the slots.

    And, I noticed 003-6129-049 fits the original wide panel tweed deluxe. this tweed deluxe currently has Jayco handle on it. they look almost identical to each other. and, I see the sewing stitches are better on Jayco.

    tweed deluxe handle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READ MORE
  • in

    Silvertone 1483 앰프 필터캡 교체

    친구 실버톤 앰프가 사용하다가 전원이 꺼지는 증상이 있어서 전해콘덴서를 교체했습니다. 제가 전기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것은 아닙니다. 쓰던 앰프에서 같은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어서 같은 방법을 써봤습니다.

    1483은 원래 베이스앰프로 만들었답니다. 펜더 베이스맨처럼 이 앰프도 기타 연주자들이 더 많이 사용합니다. 기타 치는 사람이 베이스 주자들보다 많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회로도는 여기에 있습니다.

    https://elektrotanya.com/silvertone_1483.pdf/download.html

    파워부에는 6L6가 두개 들어갑니다. 오른쪽이 5Y5입니다. 모두 RCA가 처음 만든 관이이고, 역시 RCA 제품으로 보이는 관들이 들어 있습니다. 65년인간 66년산이라는데, 모든 진공관은 다 살아있습니다. 5Y3 뒤에 알루미늄 캡은 5+10+20uf 450V 멀티캡(멀티 캐퍼시터, 멀티 콘덴서)입니다. 다행이 이건 살아있어서 복잡한 상황은 피했습니다. 수치가 딱 맞는걸 구할 수는 없을테니 만약 이 멀티캡 문제였다면 비슷한 수치를 찾거나 세개를 따로 납땜해야 했을겁니다.

     

    프리부는 12AX7 두개, 페이즈인버터는 6FQ7 or 6CG7이라고 써 있습니다. 처음 보는 관인데 PI(페이즈 인버터) 관이니 12AX7과 같은 쌍삼극관이겠지요. 사진에 보면 105W라고 써 있는데 이건 소비전력이구요. 6L6 푸시풀이라 20~25W 출력입니다. 참고로 트위드 딜럭스도 소비전력은 85W지만 12와트입니다.

     

    전체 모습은 이렇습니다. 그러고 보니 전면 사진은 찍질 않았네요. 사진은 여기 많습니다.

    https://reverb.com/news/silvertone-1480s

     

    교체한 캐퍼시터는 아래 보이는 빨갛고 큰 녀석들 3개입니다. 이미 교체한 후의 사진입니다.

     

    사진에서 보이지 않는 5+10+20uf 450V 멀티캡을 제외하면 교체해야 할 전해콘덴서는 3개가 전부입니다. 16uf 450V 한개하고 25uf 25V 두개입니다. Lyticap 제품입니다. Astron, Sprague에 비해서 약간 저렴한 제품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50년을 잘 버틴 캐퍼시터입니다.

    paper sleeve를 그대로 끼워서 알맹이는 보이지 않습니다. 회로도도 그렇고 사용된 캡도 펜더 트위드와 겹치는게 많네요. 챔프와 트위드 딜럭스에 쓰려고 구해둔 스프라그 TE-1207 25uf 25V를 넣었습니다.

    16uf 450V는 F&T인데, 원래 여기 있던 것을 스프라그로 바꾸고 남은 것입니다. 이번에 챔프 수리하면서도 써봤는데 부피가 작아서 paper sleeve에 넣기 좋고, 품질은 이미 여러 사람들을 통해 검증이 된거구요.

    Astron minimite dry electrolytic capacitors

    별로 어렵지 않게 교체하고, 잘 쓰고 있답니다. 일주일 넘었으니 앞으로 또 몇년에서 몇십년은 쓰겠지요.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READ MORE
  • in

    Inside of Sola Sound Bum Fuzz Unit – Cheap ass version

    Came across this one here

    https://reverb.com/item/17423735-sola-sound-cheap-ass-bum-fuzz-jumbo-tone-bender-direct-from-sola-sound-london

    Sola Sound / Macaris sells a few different versions with different components along with the pricing. this one is a literally cheap, actually the cheapest version of them. they had/have more coming as well.

    http://www.macaris.co.uk/colorsound

    They have 3 different versions by the price. £399.00, £349.00, and £149.00. then I paid $29 for international shipping. mine is £149.00. it was $195 shipped to South Korea.

    £399.00 and £349.00 versions come with the reliable components like Cliff jacks, Carling(could be Arrow H&H) DPDT footswitch, Omeg potentiometers (2 of log B 100K, 1 of linear A 100K), and better caps and resistors.

    They put Zetex ZTX109 transistors on £399.00 version with better caps, even with the NOS carbon composite resistors, and probably with some tweaks.

    £349.00 Bum Fuzz Unit comes with BC184 transistors. £149.00 version comes with the same transistors as far as I know. (update – this pedal came with BC549C known as a substitute for BC184)

    But, £149.00 version has, as the name, cheap components include the plastic molded pots. the pots feel not good. but they still came from Piher at least. it has more unknown parts like 1/4″ jacks, footswitch, knobs, and ceramic caps.

    I believe I can change some of the parts using the pics on Macaris.co.uk and Reverb.com. The schematics for Jumbo Tone Bender and B&M fuzz are on the web.

    I’ll update with some mods and samples. here are the pictures

    3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trackback
    OC139 NPN Germanium transistor works great with Bum fuzz unit – Slowbean

    […] Inside of Sola Sound Bum Fuzz Unit – Cheap ass version […]

    READ MORE
  • in

    아이튠즈 이퀄라이저 – iTunes EQ on Mac

    아이튠즈 메뉴에서 우연히 찾았습니다. OS와 아이튠즈 모두 최신 버전이라 언제부터 이게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디오 인터페이스에 기타앰프 두대를 연결해서 음악을 듣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아이튠즈 게인을 조절하고 싶었는데 유용합니다. 앱스토어에 별도의 EQ가 있지만 그건 사운드 아웃풋을 해당 소프트웨어를 통해야 합니다. 외장형 사운드카드를(오디오 인터페이스도 사운드카드입니다.) 연결하면 그런 EQ는 쓸 수가 없습니다.

    아래 사진이 M-Audio의 M-Track 2×2 오디오 인터페이스입니다. 원래는 이걸 살까, 아니면 야마하나 베링거의 USB 믹서를 살까 했습니다. 작은 믹서는 6만원 전후이고, 이런 작은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12만원 전후입니다. 더 싼 것도 있을겁니다. 4,5만원짜리를 웹에서 보기는 했습니다. 외장형 사운드카드에 악기를 연결할 수 있도록 입력 임피던스를 조절하도록  했으니, 기본적으로 같은 제품입니다. 만듦새는 아무래도 부족하구요.

    M-Track을 고른 이유는, 볼륨이 중간에 크게 자리잡아서 보기도, 쓰기도 편합니다. 악기 입력은 두개가 가능하구요. 1번 입력은 Mic/Line이고, 2번은 Instrument인데 게인을 조절하니 1번에도 기타를 물릴 수 있습니다. 거긴 당연히 XLR 단자도 있습니다. 또, 출력이 L, R 각각 1/4″(5.5)잭입니다. 앞에 헤드폰 단자도 1/4″구요. 오른쪽에서 두번째 노브는 USB/Direct 입니다. 중간에 두면 컴퓨터 출력과 악기 입력이 같은 밸런스이고 돌려서 양쪽으로 정도를 바꿀 수 있습니다. 악기 입력단에는 LED 레벨메터도 있구요. 정보가 별로 없던 제가 별로 어렵지 않게 고를 수 있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READ MORE
  • in

    Ibanez TS-808 구입기01

    결국 발을 들이고야 말았다..

    808

    친구가 문득 빌려준 808이 문제였는데

    엄청난 배음 + 달콤한 중음대가 쏟아졌다.

    그리고 이게 여타 다른 페달에서 느껴보지 못했던 정말 음악적인 소리였다.

    사실 유튜브에 샘플은 많이 있지만, 대부분은 모든 노브를 12시로 두고 이리 돌려보며 소리를 들려준다. 하지만, 대부분의 드라이브/디스토션 페달들은 볼륨은 최대로 하고, 게인 노브를 적당히 조절해야 페달의 성격을 알 수 있다. 즉… 시중에 떠도는 샘플 중에 정확한건 별로 없고 직접 꽂아 써봐야 잘 알 수 있다. 당연한거지만.

    한참을 가지고 놀았다. 손과 귀에 착착 감긴다. 아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졌다 아아

    가지고 있던 악기들을 정리하면서 우연히 보던 리버브에서 자그마치 104390 시리얼을 보게 되는데… 

    아날로그맨 웹에서도 그보다 빠른 시리얼은 단 하나, 그조차 정확한 정보는 없다.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 808중에 저것보다 빠른 시리얼의 808은 없었다. 

    정신차려보니 연구실에 물건 도착. 텔리 하나 더 장만하겠다고 이리저리 정리한 돈은 순식간에 사라졌다.

    시간날 때마다 매물 정보들을 정리해봤다.

    대략적으로 몇가지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1. JRC4558D가 메인이고 RC4558P가 서브. 그 외에도 14만번대 시리얼에 TL4558P, NEC C4558C 등이 간간히 있다
    2. RC4558P도 AC, ATJ, AED 등등 조금씩 차이가 있다
    3. JRC4558D 이후에 쓰여진 4자리 숫자가 시리얼넘버와 대략적으로 선형상관관계가 있다. 물론 통계를 돌려본건 아니다
    4. 전면의 R로고가 사라지고, knob scale이 찍히는 것은 대략 15만번대 중반부터. 물론 예외는 있다. 최근에 리이슈된 808의 껍데기는 후기 것과 같다. 즉, 전면 사진 한장 달랑있는데 스케일없고 R로고 있는 808은 오리지날일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

    친구의 808은 뒷판 고무가 없었다. 

    페달보드에 고정해서 쓰는 사용자들의 악기들이 대부분 이렇다.

    4558D JRC 1160 H8104

    non R logo, knob scale

    이러면 81년산이고 대략 15만번대 후반에서 16만번대 초반 시리얼을 예상할 수 있다.

    그래서 초기 808 vs 후기 808 비교해보니…는 다음 기회로.. 캬캬

    아직 몇가지 궁금함이 남아있다.

    JRC4558P보다 RC4558P 들어간 808이 정말 더 좋을까?

    초기 808이 더 좋을까? 후기 808이 더 완성도가 높을까?

    후기 808에서 TS9으로 이어지는 시기에 그 스윗한 중음대가 계승되었을까?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암페렉스 vs. RCA 12AX7 – 트위드 챔프, 딜럭스

    텔레풍켄은 EL84만 사용해봤습니다. 그런데 정류관이 없던 앰프라서 그랬는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12AX7은 여러 브랜드를 써봤는데 대략적인 경험은 이렇습니다.

     

    앰프 기준

    챔프는 long plate가 잘 어울리지 않습니다. short plate는 다 무난했습니다.

    트위드 딜럭스는 모두 잘 소화합니다. long plate는 약간 게인이 더 걸리는 느낌입니다. 찰랑거리는 맛은 short plate쪽이 약간 더 좋던데, 전체적으로는 두가지 모두 잘 어울립니다.

     

    진공관 기준

    Amperex는 다 잘 어울립니다. 비유를 하자면 일반 오디오 듣다가, 맥킨토시 앰프를 들을 때의 그 단단하고 선명함같은 진공관입니다.

    RCA는 열을 받아서 제 소리가 날때까지 Amperex보다 더 오래걸립니다. 일단 열이 오르고 나면 어떤 관이 더 좋다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포럼에서 6V6나 12AX7이나 다 RCA가 처음 만든 규격이고 어떤 앰프와도 잘 어울립니다. 둘 다 좋은만큼 가격은 비싸지만 스피커를 바꾸는 비용이나 노력하고 비교하면 충분히 투자할 가치가 있습니다.

     

    예열 시간 기준

    위에 쓴대로 Amperex는 켜고 처음부터 소리가 선명합니다. RCA는 이것보다 시간이 꽤 걸려야 제 소리가 납니다. 물론 Amperex도 시간이 지나면 처음과 다릅니다. GE나 Sylvania관은 Amperex와 RCA 중간쯤 시간이 걸립니다. Amperex와 RCA는 오래 쓴 진공관이나 새 진공관이나 이런 면에서 상대적으로 다르구요. 다른 관들은 각각 다르지만 대부분 비슷하게 느꼈습니다. 게다가 재미있게도 RCA 12ax7은 앰프를 잠깐이라도 끄고 켜먼 다시 예열되는 시간도 깁니다.

     

    생산시기 기준

    1950년대 NOS에서 요즘 좋다고 하는 선별관, 복각관, 그냥 평범한 진공관들 여러가지를 써봤습니다. 스피커 취향은 글자 그대로 취향이고 요즘 스피커들도 좋던데, 관은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결정적으로 수명에서 차이가 납니다. 좋다는 선별관도 몇년을 쓰면 교체해야 하던데, 5,60년대 관들은 제가 가지고 있는 앰프 출고때 달린 것을 아직 쓰고 있습니다. 새 튜브를 넣으면 더 쨍쨍하지만 오래되었더라도 문제가 없는 관들은 달궈지고 나서 모든 면에서 우월합니다.

     

    앰프 기준

    같은 관을 어떤 앰프에 넣으면 차이를 잘 모르겠고, 어떤 앰프에서는 많이 들어나고 그렇습니다. 기타 앰프에서는 short plate가 모든 경우에 잘 맞습니다. long plate는 어떤 앰프에 끼우면 (예를 들어 50년대 RCA black long plate는 트위드 딜럭스에서 정말 좋은 소리를 내주지만), 챔프에 넣어서는 매력을 모르겠고, 게인이 높은 다른 앰프에 넣어보니 또 장점을 잘 느끼지 못했습니다.

     

    Long plate vs. short plate

    롱플레이트는 꽉 찬 느낌입니다. 찰랑거림이 덜 합니다. 이건 순전히 취향의 차이같습니다. 대신 long plate는 short plate에 비해서 microphonic 이 생길 확율이 높습니다. 운이 좋으면 서스테인도 길어지고 파워도 좋고, 서로 맞지 않으면 그냥 평범하기만 합니다. 앰프의 필터캡이 오래된 경우에는 short plate를 권합니다. 450V 캡을 모두 갈고 나면 사실 두가지 모두 잘 맞더라구요.

     

    진공관 수치

    보통 NOS를 100~120%로 보더라구요. 간혹 130%가 넘는 관이 있습니다. 경험자들의 얘기로는 120%가 넘는 관은 그 상태로 계속 가다가 한 순간에 90%나 혹은 그 이하로 떨어지는 경우가 있답니다. 12AX7은 3극관이 두개라서 수치도 두개가 나옵니다. 두 수치의 차이가 크면 처음 앰프를 켰을 때와, 나중에 열을 받아서 볼륨을 줄여도 소리가 선명한 상태까지 약간 더 걸리는 느낌이었습니다. 이건 앰프나 경험에 따라 변수가 있는 것이니 이럴 수도 있다고 이해하는게 더 좋겠습니다. 저도 충분히 경험한 것은 아닙니다. 대신 100~110% 상태의 관은 다 좋았습니다. 90% 정도도 전혀 문제 없었구요.

     

    가격

    RCA와 Amperex 12ax7은 꽤 비쌉니다. NOS까지 아니더라도 90% 이상 수치라면 다른 관들과는 다른 질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GE나 Sylvania 관은 어떤 관은 정말 좋고, 어떤 관은 평범하고 해서 딱 잘라서 말하기 어렵습니다. 저는 가격이 무난해서 Sylvania를 많이 씁니다. 지난 20년간 지금 언급한 정상수치의 관을 쓰면서 죽거나 다른 문제가 생긴 적은 없구요. 그 외에 JJ Tesla, Electro Harmonix, Sovtek, 펜더와 마샬 순정관은 수명, microphonic 등등 모든 문제를 경험했습니다. 펜더 각인이 있는 Sylvania 6v6를 한세트 가지고 있는데, 이건 구관이라 모든 면에서 좋았습니다. 가격에 대해 얘기하면서 브랜드를 다시 언급한 이유는, 유난히 비싼 Amperex와 RCA관은 같은 구관들 중에서도 자기들 색이 있고, 객관적인 음질에서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반면 요즘 관들과 Sylvania 관들 가격은 비슷하던데 수명 차이는 비교할 범위가 아닙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앰프와 스피커 출력의 관계

    마침 주위에 비슷한 출력의 스피커들이 있어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간단하게 보면 브레이크업 시점의 차이입니다.

    앰프가 1955년산이라 당시 출력을 기준으로 얘기하겠습니다. 스피커 출력 자료는 여기에 있습니다.

    http://slowbean.net/2019/01/50s-jensen-p12r-and-p12n-output-power-from-tdpri-com/

     

    오디오용 앰프라면 브레이크업의 개념이 다를겁니다. 기타앰프는 앰프에 따라 대충 볼륨 반이면 다 크런치 톤을 쓸 수 있습니다. 어떤 앰프는 4에서, 또 어떤 앰프는 6이 넘어서 기분 좋은 질감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같은 앰프에서 클린의 영역을 넓히고 싶다면, 앰프보다 출력이 높은 스피커를 쓰고, 일찍 브레이크업을 원하면 스피커의 출력을 낮추면 됩니다.

    우리가 주로 사용하는 볼륨의 영역은 기타의 볼륨과 톤, 연주자의 터치로 원하는 질감을 만들 수 있는 대역입니다. 연주하는 장비라서 브레이크업은 사실 어느 대역에서나 만들어낼 수 있구요.

    스피커나 캐비넷을 선택할 때에는 자기가 원하는 톤이 무엇인지를 먼저 생각해서 출력에 여유를 두면 됩니다.

    음색보다는 질감을 위한 선택으로 보면 쉬울겁니다. 그런데 조금 어려운게 회사마다 출력의 개념이 조금씩 다르게 느껴집니다. 또 Jensen처럼 오리지날과 리이슈의 출력과 음색이 모두 다른 경우도 있구요.

    다시 쉽게 돌아가서, 자신의 앰프와 거기 달린 스피커 출력을 보면 어느정도 감이 옵니다. 내 앰프는 12와트인데 스피커가 12와트인지 18와트인지, 그리고 그 조합의 질감이 어떤지에서 출발해서 다른 앰프들을 경험하면, 앰프를 선택하고 활용하는 데에 도움이 될겁니다.

    또, 주로 사용하는 공간을 고려해야 하구요. 집에서는 5와트도 볼륨을 7까지 올리지 못합니다. 8인치 5와트 챔프와 12인치 12와트 딜럭스는 바로 앞에서 비슷한 음량으로 들리더라도, 몇발자국 떨어지면 챔프 소리는 작게 들리고 딜럭스 소리는 멀리까지도 들립니다.

    원하는 톤을 공간의 크기, 앰프 출력, 스피커 크기와 출력의 조합으로 보면, 그 이후의 선택의 상식적인 범위 안에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제목 안에 답이 있네요.

    출력이 높은 앰프에 출력이 낮은 스피커를 물리면 캐비넷까지 덜덜 떨리면서 듣기 힘들게 부서지는 소리를 듣게 될테고, 스피커가 손상될 수도 있을겁니다. 출력이 낮은 앰프에 출력이 높은 스피커를 쓰면 적당한 범위까지는 클린해서 좋겠지만 볼륨과 터치가 모두 강해야만 원하는 크런치가 있을거구요.

    좋은 스피커와 앰프는 상대적인 조합에서 꽤 결정됩니다. 그것도 어떤 공간 안에서요.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스피커 임피던스 미스매치 from Hughes & Kettner BLOG

    http://blog.hughes-and-kettner.com/ohm-cooking-101-understanding-amps-speakers-and-impedance/

    Technology of Tone. If you’re a gigging guitarist, chances are you’ve turned up at a show with your amp head and the hopes of using someone else’s cabs. And chances are you’ve then had problems trying to understand the equipment’s various impedance levels, when really you should’ve been focusing on playing a great show instead. Here, we break …

    악기 포럼에서는 자주 다뤄지는 주제입니다. 예를 들어 8옴 앰프에 4옴이나 16옴 스피커를 물리는 경우에 대해서요. 가장 일반적인 규칙은 이렇습니다. V=IR, 그러니까 전압(Voltage)는 전류(I, current)와 저항(Resistor)의 곱입니다. 

    앰프 8옴 + 4옴 스피커 = 앰프 입장에서 보면 저항이 반으로 줄었습니다. 저항과 전류의 곱인 전압이 낮아집니다. 저항이 낮으니 그만큼 전류는 흐르기 쉬워집니다. 그렇다고 전류가 기계적으로 두배가 되지는 않습니다. “사용할 수 있는 만큼의 전류”가 더 흐릅니다.  결국, 전체 출력이 낮아지고 mid range도 역시 그렇다고 얘기합니다. 파워관 내부의 self-induction 이 줄어들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하구요. self-induction이 무언지는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언젠가는 궁금해지겠네요. 간단히 생각해보면, 저항이 낮아지고 전압이 낮아졌으니 무언가 부족한 상태입니다. 전류가 어느정도 더 흐르면서 그 부족함이 채워지는 상태입니다. 그게 미드레인지의 변화로 나타난다고 표현하네요.

    앰프 8옴 + 16옴 스피커 = 저항이 커졌으니 전압이 높아지기는 하지만 전류 흐름이 반으로 줄어듭니다. 이 경우는 mid range가 boost 된다는 표현을 합니다.

    the gear page나 TDPRI에서도 임피던스 미스매치는 자주 오가는 얘기입니다. 실제로 많이 만나는 상황이니까요. 앰프는 8옴 출력이 많고, 스피커와 캐비넷은 4, 8, 16옴으로 다양합니다.

    누구나 궁금한건 딱 두가지입니다. 소리가 이상해지지 않을지, 그리고 앰프나 스피커가 손상되지 않을지

    소리 – 달라집니다. 같은 회로의 앰프를 다른 회사가 카피하면서 프리관을 바꾼다거나 회로에 “약간”의 변화를 주어 표시 출력을 바꾸기도 합니다. 지금처럼 스피커 임피던스를 바꾸면 결국 출력에 변화가 생기니까 소리도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위험성 – 포럼이나 H&K나 다 진공관 앰프를 기준으로 얘기하고 있습니다. solid state 앰프는 다를 수도 있나봅니다. 저를 포함해서, 임피던스가 다른 상태로 몇년을 써서 아웃풋 트랜스포머나 앰프의 다른 부분에 문제가 생긴 적은 없습니다. 450V까지 사용하는 진공관 앰프에서 실제 파워관은 높아야 380V 정도를 씁니다. 부족하면 소리에 맥이 없고, 출력이 높아지면 해상도가 높아지니 특정한 대역이나 전체가 다르게 들릴테구요. 

    사실 여러대의 캐비넷을 물리다보면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위험한가 생각해보고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 원하는 톤을 낼 수 있는지가 중요해집니다. 임피던스가 다른 하나, 혹은 여러 스피커와 볼륨과 톤을 만져서 머리 속에서 들리는 톤을 찾거나 다른 것을 발견할 수도 있을거구요.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았으니, 충분한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
    READ MORE
  • in

    5D3 tweed deluxe with the factory P12R

    my p12r has come back after re-cone job. the old pics are here

    http://slowbean.net/2019/01/50s-jensen-p12r-restoration-has-begun/

    this 5D3 came from ’55. and the speaker came from a 5C3 ’54. it’s not easy to pick only one speaker for fender tweed deluxe. P12R and P12N both great with different breakup and texture.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READ MORE
  • in

    Astron minimite dry electrolytic capacitors


    Put Astron cap sleeves with Sprague caps inside. TE-1207 for 25uf 25V, 16uf 475V for 16uf 450V. I’m still after one more Astron 16uf 450V cap or sleeve.

     

     

    this 5D3 is getting closer to the original shape with the new caps.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trackback
    Silvertone 1483 앰프 필터캡 교체 – Slowbean

    […] Astron minimite dry electrolytic capacitors […]

    READ MORE
  • in

    50’s Jensen P12R restoration has begun

    got this beauty from a friend. came out his ’54 5C3 tweed deluxe.  another good news is the original paper cone is coming to me

     

    1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ewest oldest most voted
    Notify of
    trackback
    5D3 tweed deluxe with factory P12R – Slowbean

    […] http://slowbean.net/2019/01/50s-jensen-p12r-restoration-has-begun/ this 5D3 came from ’55. and the speaker came from a 5C3 ’54. it’s not easy to pick only one speaker for fender tweed deluxe. P12R and P12N both great with different breakup and texture. […]

    READ MORE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